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309. 언제나 네 곁에 서있을게. - W.타생지연
톡 309. 언제나 네 곁에 서있을게. - W.타생지연


톡 309


 



















첫 카페 알바에 부푼 마음을 안고 카페 안으로 들어갔다. 여기는 새하얀 셔츠에 갈색 앞치마가 유니폼이다. 이런 거 입어보고 싶었는데 넘나 좋은 것.



"음, 아직 알바가 없어서 내가 가르쳐 줘야할 것 같은데."



"알바가 없어요?"



"화장품 가게에는 있지만 여기는 쭉 내가 맡았거든."



너무 걱정하지마. 여기도 화장품 가게도 알바 한 명씩 더 들일 예정이거든. 사장님은 알기 쉽게 레시피를 손 수 적어두셨다. 나는 조금씩 따라 연습을 했다.



"그럼 레시피 보고 조금 연습하고 있어. 만든 건 네가 먹어도 돼."



난 알바 면접이 있어서. 새로운 알바생이 면접을 보러 오기로 했거든.



"우와. 같이 일할 사람이구나. 누가 올까요?"



"일단 남자지만 사내연애는 원하지 않는다."



나는 은근히 남자이기를 바라면서 가게문을 바라보고 있었다. 순간. 가게문이 열리고 두 명의 남자가 숨을 헐떡이며 들어왔다.



"사장님! 알바 면접보러 왔습니다."



"저도요!"



"지민오빠? 태형오빠?"



문을 열고 들어온 건 우리 쌍둥이 오빠들이었다.


.

.




그러니까 이 둘이 지금 우리 퍼스트 알바생의 친오빠들이다 이거지?



"네. 그렇습니다. 잘생김으로 손님을 끌어보겠습니다. 태형입니다."


"망개미로 손님을 끌겠습니다. 지민입니다."


"제가 더 많이 끕니다."


"저는 춤도 추겠습니다."



쌍둥이 오빠들의 치열한 경쟁 속에 원우 사장님은 테이블을 탁 소리나게 쳤다.



"너희들."



둘 다 합격한다. 우와아악! 월드컵 4강을 회상하게 하는 둘의 함성소리가 카페 안에 퍼졌다.



"단, 태형이는 화장품 가게, 지민이는 카페다."



너희들의 여동생은 두 군데에서 다 일하니까 불만 없지? 없습니다!



"저기 사장님."


"사내연애는 막을 수 있겠군.



나는 이렇게 알바에서도 오빠들을 만날 수 있게 되었다. (눈물)




T.



타생지연.



참으로 험난한 우리 돈돈이의 일생



그래도 오빠가 잘생겨서 좋겠다.


(머리 위로 하트)



꿀빵 꿀맛♡
많이 사랑해주세요 인기메뉴는 반반세트 5번입니당








추천하기 1906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younmin9892  8일 전  
 자기들이 알바를 할 줄은 몰랐다...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2일 전  
 오케 계획대로 되고 있오

 답글 0
  투덕기  48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ㅌ귀여워

 투덕기님께 댓글 로또 29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방탄은사랑입니다...  58일 전  
 근데 계속 저렇게 찾아다니면 귀찮긴하겠다

 답글 0
  이보YIBO  115일 전  
 상상되서 더 심장이 쿵쾅되는...

 이보YIBO님께 댓글 로또 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DKSTJDUD  120일 전  
 쭈언니 힘내

 답글 0
  테루카  145일 전  
 사내 연애는 담생에

 답글 0
  김소소하게  157일 전  
 결국은 알바 같이하게 됐구나

 답글 0
  JY0613  183일 전  
 우리 돈돈이..힘내

 답글 0
  ♡ㅂㅌㅅㄴㄷ♡ㅇㅁ♡  257일 전  
 울 돈돈니....

 답글 0

1912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