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305. 더워 더워 더워 더워 더워 - W.타생지연
톡 305. 더워 더워 더워 더워 더워 - W.타생지연




톡 305


 




















오빠들의 호출로 나는 윤기오빠의 방에 달려들어갔고 남준 오빠는 더위에 지쳐 반쯤 넋을 잃고 있었다.



"남준오빠. 나 좀 봐봐."



오빠들이 때리고 꼬집어도 반응이 없던 남준오빠의 눈동자가 나에게 맞춰졌다.



"돈돈이?"



"응, 나 돈돈이. 오빠, 우리 여기 말고 시원한데 가자."



"돈돈이는?"



"나도 같이 갈 거야."



자, 손. 내가 남준오빠에게 손을 내밀자 남준오빠가 커다란 손으로 내 손을 감싸쥔다.



"어떻게 몰랑이 하나로 저렇게 얌전해 질 수 있는 거지?"



"저거 일부러 그런 거 아니야?"



머리가 잔뜩 헝클어져 있는 윤기오빠는 남준오빠를 이글이글 타오르는 눈으로 바라본다.



.

.




남준오빠를 데리고 밖으로 나오니 남준오빠의 입가에 은근한 미소가 그려진다.



"오빠, 밖에 나오니까 좀 나아?"


"더위를 잘 이용해야 겠어."



남준오빠의 입가에 사악한 미소가 그려진다.


.

.



[돈돈이 호출하는 동안 윤기 방 안.]



더워! 더워! 더웍! 남준이 미친 사람처럼 침대 위에서 바둥거리더니 윤기의 머리끄댕이를 잡아 끈다.



"더워!"



"야. 이거 안 놔?"


"덥다고!"



다 부숴버릴 거야! 한동안 미친 사람처럼 굴던 남준이 넋을 놓자 차마 제정신이 아닌 남준을 때릴 수는 없었는지 윤기가 이를 악물고 자신의 헝클어진 머리를 만지작 거린다.



모든 건 남준의 계획대로 였다.



.

.



T.



타생지연.



껄껄껄껄.


가끔 더워서 진짜 미칠 지경일 때도 있어요.


(롸잇 놔우)









추천하기 2113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톡 26. 너라서.
톡4. 제일 잘생긴 애.
[현재글] 톡 305. 더워 더워 더워 더워 더워
톡3. 썸녀?
톡2. 꽃은 여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딱기우유  7일 전  
 ㅋㅋㅋㅋㅋㅋㅋ계뢱한거였엌ㅋㅋㅋㅋ

 딱기우유님께 댓글 로또 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27일 전  
 사악하다

 준진기석민형국s♥님께 댓글 로또 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098641235789  43일 전  
 역시 똑똑해...

 098641235789님께 댓글 로또 8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서라야  104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서라야님께 댓글 로또 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DKSTJDUD  115일 전  
 흠 남준오빠 조심해 윤기오빠한대

 답글 0
  테루카  140일 전  
 담엔 요서받지 못할것 같은...

 답글 0
  김소소하게  152일 전  
 기회주의자 남준

 답글 0
  JY0613  178일 전  
 남준앜ㅋㅋㅋㅋㅋㅋ

 답글 0
  다현찡  183일 전  
 계획대로야~!

 답글 0
  hyeriml  222일 전  
 계획이구나 ㅋㅋㅋㅋㅋㅋ

 답글 0

2426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