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302. 바다로 떠나요! (하) - W.타생지연
톡 302. 바다로 떠나요! (하) - W.타생지연




톡 302


 























바다에 도착하고 나서 윤기는 아가를 지켜보기 바빴지만 태형과 지민, 정국은 정말로 바다에 놀러온 것처럼 놀기에 정신이 없다.



"레인보우 주스 짱맛인데. 먹어 볼래?"


"정국이 네가 어쩐 일로 나한테 먹을 걸 주냐."



태형이 신기한 눈으로 정국을 바라보다 빨대에 입을 데려고 하자 정국이 레인보우 주스를 홀로 원샷해버린다.



"그래, 내가 그럴 줄 알았지."


"한 두 번도 아니고 계속 속는 태태형."


"내가 복수해 줄 거야!"



어디 한 번 해보시던가. 정국에게 약이 오른 태형이 정국을 따라 달렸다.



"저것들 지금 뭐하냐."


"커플인 줄 알았네."



한창 나잡아봐 놀이에 심취해 있는 태형과 정국이었다.


.

.




여동생이 한창 바다에서 노는 중에 지민이 탄 오리튜브가 여동생이 있는 쪽으로 향한다.



"안 돼!"



저거 잡아. 꼭 잡아. 태형과 정국이 구조요원처럼 바다에 뛰어들어 지민이 탄 튜브를 질질 끌고 나왔다.



"이상하다. 방금 정국이 오빠 목소리가 들린 것 같은데."


"이제는 환청도 듣나보네. 그게 다 너무 오래 붙어 있어서 그런 거야."



수정의 말에 여동생은 고개를 끄덕이며 다시 놀기에 집중했다.



"우리가 지금 놀러 온 줄 아냐?"


"아니지. 감시지."



윤기의 호통에 풀이 죽은 지민이 오리튜브를 반납하려다 말고 다시 윤기를 돌아본다.



"근데 반납하기 전에 한 번만 더 타면 안 될까?"


지민의 초롱초롱한 눈망울 공격은 윤기에게 씨알도 먹히지 않았고 결국에는 태형의 손에 이끌려 튜브를 반납하는 지민이었다.




.

.



T.



타생지연.



다음편은 바다의 마지막 편일 것 같아요!

그럼 또 새로운 이야기로 아니쥬 톡 만들어갈게요.


이번에 아니쥬 톡 색칠공부를 입금받고 있는데요.

제 동생인 천생인연과 제가 함께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메일주세요!

 




 



추천하기 2018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준진기석민형국s♥  32일 전  
 돈돈이만 먹히는 윤기

 답글 0
  DKSTJDUD  120일 전  
 쭈언니 애고만 통한는윤기오빠

 답글 0
  요깅  142일 전  
 지민이가 나한테 그 초롱눈망울은 보여준다면 난 지금쯤 관에있겠지..

 요깅님께 댓글 로또 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테루카  145일 전  
 ㅋㅎㅋㅎㅋㅎ 노는거 말렼ㅎㅋㅎ

 답글 0
  김소소하게  157일 전  
 윤기,,동생들 애교에도 얄짤없구나

 답글 0
  JY0613  183일 전  
 ㅋㅋㅋㅋ귀엽다

 답글 0
  ♡ㅂㅌㅅㄴㄷ♡ㅇㅁ♡  257일 전  
 여주 애교에만 당하는 융기ㅋㅋㅋㅋㅋ

 답글 0
  나눈야!팟찌밍!  266일 전  
 만약 지민오빠가 나한테 그 눈빛을 쏴주면 몇 분이고 몇 시간이고 타게.해줄거야ㅜㅜㅜㅜㅠㅠㅠㅠㅠㅠ

 답글 0
  민윤기만바라봐  266일 전  
 윤기는 여주 애교에만 먹히는군..

 답글 0
  정국  270일 전  
 ㅋㅋㅋㅋ

 답글 0

1767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