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99. 바다로 떠나요! (상) - W.타생지연
톡 299. 바다로 떠나요! (상) - W.타생지연




톡 299


 

















오빠들을 피해 수정이네에서 짐을 챙기고 그동안 오빠들의 단속에 의해 입지 못했던 귀여운 수영복도 챙겨서 바다로 향했다. 바다에 가서 구워 먹을 삼겹살도 사고 콜라도 사고 과일도 사고 즐거운 바다 여행이 될거라는 설렘과 함께 수정이와 버스에 탔다. 오빠들의 톡은 한동안 시끄럽더니 조용해졌다. 오빠들도 이제 포기했겠지.



"오랜만에 오빠들 두고 여행가는 거네?"


"오랜만에 수정이랑 둘이 여행이지!"


"그래, 너무 오빠들한테 매여 있었어. 진정한 자유를 느껴보자고."


"오케이!"



나는 화려한 일탈을 시작했다.



.

.

.



[같은 버스 뒷자석]



버스 뒷자석 네 칸에 검은 선글라스를 쓴 수상한 남정네 넷이 있다.



"몰랑이. 치마 너무 짧다고."



저거 다른 놈들이 힐끔힐끔 거리면 어떡해. 당장 옷 덮어주고 오면 안 돼? 옷만 덮어줄게. 야. 모르는 남자가 옷을 덮어주면 유심히 볼 거고 유심히 보면 우리 다 들통난다고. 진짜 짐칸에 실리고 싶어? 태형의 위협에 망개 지민은 울먹이며 몰랑이를 바라본다.



"다들 조용히하고 앉아. 수상해 보이잖아."


"이미 평범해 보이긴 글렀어. 선글라스는 누가 쓰자고 한 거야?"


그것도 다 똑같은 색이잖아. 무슨 동네축구회도 아니고. 윤기형이 쓰자고 했어. 정국을 바라보는 윤기의 눈초리가 따가워지자 정국이가 선글라스를 고쳐 쓴다.



"선글라스를 썼는데도 따갑네."


"아, 공주 옆좌석에 남자 자꾸 공주본다. 저거 백프로 내릴 때 번호딴다."



태형의 머릿속에서 이미 공주의 옆좌석 남자의 생각은 다 분석된 모양이었다. 윤기는 단숨에 사나운 눈길로 아가의 옆좌석에 앉은 남자를 노려봤다.



"야. 버스에서 내리자 마자 작전을 개시한다."



최대한 눈에 띄지 않게 행동하도록.



그렇게 여동생의 일탈을 미행하는 검은 선글라스 브라더들은 계속해서 여동생의 옆좌석에 앉은 남자의 행동을 살폈다.



.

.




T.



타생지연.



따라왔네요. 따라왔어요.


순순히 보낼 사람들이 아니죠. (껄껄)



아니쥬 톡 다음화가 300화에요. 대박.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2137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younmin9892  8일 전  
 에고 그걸 또 따라갔네...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2일 전  
 친구랑 놀게 냅두지ㅜㅜ

 답글 0
  채연ధ  55일 전  
 꾸잇꾸잇도 친구랑 놀 시간이 필요해!!

 답글 0
  DKSTJDUD  120일 전  
 쭈언니 친구랑 둘이서 놀수없어

 답글 0
  테루카  145일 전  
 ㅋㅎㅋㅎㅋㅎ 작전 개시랰ㅎㅋㅎ

 답글 0
  방탄보라해애액  152일 전  
 급우울

 답글 0
  김소소하게  157일 전  
 기대를 버리지 않는 오빠들...

 답글 0
  JY0613  187일 전  
 한시도 가만히 놔두질 못하는군..ㅎㅎ

 답글 0
  Pho8901@@!  244일 전  
 뭔가징글징글한느낌은뭐죠...엄청끈질겨보여...

 답글 0
  greenvelvet  255일 전  
 좋으면서도...징글징글ㅋㅋㅋㅋㅋㅋㅋㅋ

 greenvelvet님께 댓글 로또 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2256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