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97. 인셉션. - W.타생지연
톡 297. 인셉션. - W.타생지연




톡 297


 



















더운 열기 속에서 잠에 들었다. 검은 화면 속에서 누군가의 뒷모습이 보였다. 긴 머리의 여자와 그 여자보다 키가 더 큰 남자. 익숙한 향수. 일단 빨리 그들에게 달려가야겠다고 생각하며 무작정 달렸지만 닿을 수 없었다.



"엄마! 아빠!"



그 순간 나는 무의식적으로 그들을 불렀다. 그들은 걸음을 멈췄다. 하지만 나를 돌아보지는 않았다.



"가지마세요. 조금만 더 같이 있어주세요."


"..."



애원했지만 돌아오는 답은 없었다. 멈춰 있던 걸음마저 다시 움직였고 그들이 떠난 자리에는 눈물 자국만이 남아있었다.



.

.



괴로운 감정에 반사적으로 눈을 떴다. 선선한 바람이 얼굴에 닿았다.



"우리 몰랑이 잘잤어?"


"또 꿈을 꿨어."


"무슨 꿈을 꿨어?"



지민이 오빠는 내 곁에 앉아 부채로 바람을 불어주고 있었다.



"음, 그게 잘 모르겠어. 기억이 안나."


"또 기억이 안나?"


"응. 근데 자꾸만 잠들고 싶어."


"몰랑아. 안 돼."



지민오빠는 내 손을 꼭 잡았다. 나를 마주보는 눈이 나에게 뭔가를 말하고 있는 것 같았지만 정확한 뜻을 알 수는 없었다.



"오빠들은 너 없으면 못 사는 거 알지?"


"응."


"그냥 잠만 자는 건데도 네가 돌아오지 않을까봐 무서웠어."



나는 몰랑이가 없다는 건 상상도 할 수 없으니까. 지민오빠는 내 손을 꼭 붙잡은 채 금방이라도 울것 같은 얼굴로 나를 바라봤다.



"어디 안 가. 잠자는 건데 뭘."


"그래도 자꾸 잠 자고 싶다며."


"꿈에서 누가 나와도 나는 오빠들이랑 여기서 살 거야."


"정말이야?"


"그럼 당연하지."


"그럼 약속으로 볼 부비부비 해도 돼?"


"더운데. 해야 돼?"



나는 지민오빠의 간절한 눈길을 외면하지 못하고 부비부비를 허락했고 지민오빠는 모찌한 볼로 내 볼을 마구 비비적 댔다.



"역시 나는 몰랑이 없이 못 살아."



여름을 편하게 나기 어려울 것 같다.



T.


타생지연.



슬픔은 무의적으로 마음 속에 잠재하고 있는 것 같아요.

잊었다 싶으면서도 불쑥 튀어나오고는 하죠.


그런 면에서 무의식은 참 솔직한 부분인 것 같아요.

내가 애써 외면 하려고 했던 걸 다시 보게 하는 것 같달까.


다들 잊었던 기억들을 무의식에서 본 적이 있나요?


궁금하네요.


(머리 위로 하트)



초록창에서 이벤트 진행중이니 많은 관심 바라요!


방금 방빙 팬덤에 잠깐 들렸는데 짧았지만 많이 반겨주시고 이야기 나눠서 즐거웠어요. 백연님은 저 아니쥬 톡 1억년 연재하라고 하시던데 큰 일입니다. 흑흑.







추천하기 2135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준진기석민형국s♥  28일 전  
 불안하다

 답글 0
  DKSTJDUD  115일 전  
 뭔가 불안해....

 답글 0
  깡우새  116일 전  
 뭔가 불안한데

 답글 0
  테루카  140일 전  
 나두 부비부비

 테루카님께 댓글 로또 1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btsloue  146일 전  
 부비부비 흐흫

 답글 0
  방탄보라해애액  147일 전  
 부비부비랰

 답글 0
  김소소하게  152일 전  
 부비부비하는 게 참 뽀짝하네요..

 답글 0
  JY0613  182일 전  
 아궁..우리 돈돈이.

 답글 0
  hyeriml  222일 전  
 약속으로 볼 부비부비 ㅋㅋㅋㅋ깜찍해

 답글 0
  라지  224일 전  
 나는 여름 쉬원하게 못지내도 괜찮은뎅...

 라지님께 댓글 로또 2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1821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