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95. 비가 오는 날엔. - W.타생지연
톡 295. 비가 오는 날엔. - W.타생지연




톡 295









 







태형오빠를 홀로 비를 맞게 할 수 없다는 생각에 나는 우산을 한 개 챙겨들고 걸음을 바삐해서 태형오빠가 있는 남고로 걸음을 옮겼다. 비는 시간이 갈 수록 더 거세게 내렸다. 이런 비를 담요로 막는 다는 건 무리다.



.

.



아아, 비 많이도 오네. 태형은 담요를 두른 채 빗속으로 들어갈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 갑작스럽게 내린 비에 각자의 부모님의 차를 타고 하교를 하는 학생들의 모습이 태형의 시선을 끌었다. 태형의 얼굴이 어두워졌다.



"뭐. 비 까짓거 맞을 줄도 알아야지."



태형은 담요를 품에 안고 빗속을 걸었다. 비를 피하려고 하지 않았다. 그냥 비를 맞고 싶은 기분이 들었다. 자신의 온 몸이 젖어도 우산을 건네어 줄 사람이 없다는 걸 알면서도. 챙겨줄 사람이 없다는 걸 알면서도 태형은 걸음을 천천히 했다.



`태형아. 엄마가 태형이랑 오래 있어주지 못해서 미안해.`


`별로 듣고 싶지 않아.`


`태형아. 엄마는..`


`나가라고.`



싫었다. 평범한 부모님 같이 태형과 함께 해주지 않는 부모님이 미웠다. 그렇게 불의의 사고로 떠날 줄 알았다면 그랬다면 좀 더 상냥할 수 있었을 텐데. 희려진 시야 속에서 비가 그쳤다. 아니, 비는 여전히 내리고 있다.



"태형오빠. 왜 비를 맞고 있어. 비를 피해서 온다고 했잖아."


"공주야."


"우주에서 제일 빠르다고 하더니 그것도 거짓말이야."


이러다 감기 걸리면 어쩌려고 그래.


어린 여동생의 모습에 태형은 여동생을 껴안았다.



"고마워. 공주야."



오빠, 완전 얼어 죽는 줄 알았다. 비가 생각보다 차갑더라고. 우리 공주 아니였으면 오빠 집에 못 갈 뻔했어.



"으유. 왜 집에를 못 와! 내가 오빠 이럴 줄 알고 데리러 왔잖아."



감기 걸리기 전에 빨리 집에 가자. 여동생은 자연스럽게 태형의 손가락을 붙잡았다. 태형의 얼굴에 전에 없던 환한 미소가 그려졌다.



T,



타생지연.



그냥 비가 오길래.

아실 지 모르겠지만 저는 비오는 날을 싫어합니다.


그래서 비오는 날을 조금이라도 좋아해보기 위해

훈훈한 글을 가지고 왔어요.


(머리 위로 하트)


아니쥬 톡 시즌5 소장본 입금중이니 많은 관심 바랍니다!


아참 시험 화이팅!










추천하기 2246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준진기석민형국s♥  28일 전  
 태형아ㅜㅜ

 답글 0
  방탄은사랑입니다...  54일 전  
 비 오는 날은 찝찝하고 춥고.. 여름 장마는 짜증나지만 겨울비도 짜증납니다... 눈이 아니고 비가 내리는건 또 뭐야... 칫

 답글 0
  DKSTJDUD  115일 전  
 테형오빠ㅠㅠㅠ

 답글 0
  깡우새  116일 전  
 태형아 ㅠㅜㅜ

 답글 0
  테루카  141일 전  
 ㅠㅠㅠㅠㅠㅠ 띠뜻해ㅠㅠㅠ

 답글 0
  btsloue  146일 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답글 0
  방탄보라해애액  147일 전  
 아닠 자까님 계속 사담에 의미없는개소리를 하시는데 그게 너무웃겨욬ㅋㅋㅋ

 답글 0
  김소소하게  152일 전  
 부모님의 헛헛한 빈자리를 우리 돈돈이가 채워주네요 ㅜㅜ

 답글 0
  양저우  179일 전  
 지금 마침 비가 억수로 쏱아지네요ㅠㅠ

 양저우님께 댓글 로또 1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JY0613  182일 전  
 태야ㅠㅠㅠ

 JY0613님께 댓글 로또 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2115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