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94. 땡큐. 우리가 되어줘서. - W.타생지연
톡 294. 땡큐. 우리가 되어줘서. - W.타생지연




톡 294



 























미세먼지때문인지 수학여행을 너무 불태운 탓인지 목 안이 따끔따끔 아팠다.



"우리 쪼꼬미 목 아파서 어떡해."


일단 이거라도 좀 마셔. 호석오빠는 내 손에 페퍼민트가 든 찻잔을 들려준다. 내가 바로 차에 입을 가져다대려 하자 호석이 오빠가 찻잔을 다시 붙잡았다.


"뜨거워. 호호 불어서 먹어야 해요."


"힝. 목 아픈데."


"오빠가 불어 줄게."


호석오빠는 차를 식히다 먼저 입술을 대어보고 만족스러운 얼굴로 나에게 차를 내민다.



"이제 마셔도 돼."


"고마워. 오빠."


차를 마시니 목 안이 따가운 게 조금은 덜 한 것 같다.



"우리 아가 많이 아프면 내일 오빠랑 병원 가?"


"그렇게까지 아프지는 않은데 푹 자면 괜찮을 거야."


"아픈데 참거나 하지는 마."



윤기오빠는 그저 내가 아프다고 하면 걱정이 되는지 내 상태를 살피기에 바쁘다.



"기침은 안 하는 거 맞지?"


"응. 기침은 안 해."


아가, 이리 와 봐. 윤기오빠가 잠시 내게서 찻잔을 빼앗아 들고 내 이마 위에 자신의 이마를 맞댄다.



"열은 없는데."



정말 걱정되게. 윤기오빠의 걱정스러운 눈동자를 마주보니 빨리 나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나를 이렇게나 걱정해주는 사람들이 많으니까.



"오빠들이 있어서. 너무 행복해."



내 환한 미소에 오빠들도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T.



타생지연.



난 목이 아픈데 위로 해줄 사람이 없다.


(동생이 목에 반찬고 붙여줌. 목 안이 아픈건데.동생아.)


그래도 붙이고 있음.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2169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younmin9892  2일 전  
 ㅠㅠ 돈돈아아ㅏㅏㅏ 아프지ㅣ마ㅏㅏㅏㅠ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26일 전  
 아프지마ㅜㅜ

 답글 0
  채연ధ  49일 전  
 귀여우시당ㅋㅋㅋㅋ

 채연ధ님께 댓글 로또 10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방탄은사랑입니다...  52일 전  
 동생분 너무 귀여우세욬ㅋ 목 안이 아픈데 반창고 키키

 답글 0
  DKSTJDUD  114일 전  
 쭈언니 빨리나아!!!

 DKSTJDUD님께 댓글 로또 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지옥천사  114일 전  
 목에 반창고를..ㅎㅎㅎ

 지옥천사님께 댓글 로또 10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커피모카크림빵  136일 전  
 목 아플때는 만병통치약인 빨간약(?)이지.

 커피모카크림빵님께 댓글 로또 8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테루카  139일 전  
 목아플땐 꿀물이지

 답글 0
  김소소하게  151일 전  
 페퍼민트차 은근 맛있는데...목 아플땐 유자차가 직빵입니다!!

 답글 0
  정국에서뷔가내릴슈가있습니다  204일 전  
 자까님 동생분 남 귀여우셔요ㅋㅋ

 답글 0

2148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