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82. 이런 남자 어때? 다섯번째 - W.타생지연
톡 282. 이런 남자 어때? 다섯번째 - W.타생지연




톡 282








 















 


아, 대체 언제 내리냐. 다른 반 차들이 아직 안 왔다네. 수정이와 나는 창밖으로 한옥마을을 바라보며 차에서 내리기만을 기다렸다.



"요새도 정국오빠가 돼지라고 놀려?"



"이제는 거의 이름이야. 내 이름이 돼지나 꾸잇꾸잇인 줄 알걸."



"그래도 정국오빠 이상형이 너라며."



잘보면 네 이상형도 정국오빠랑 가깝잖아. 방송에서는 윤기오빠가 되긴 했지만.



"확실히 내 이상형에 가깝기는 하지."



.

.




[이런 남자 어때? -정국]




"꾸잇꾸잇! 이제 학교 마쳤냐?"



"여자친구한테 꾸잇꾸잇이 뭐야."



"왜, 내가 내 여자친구한테 꾸잇꾸잇이라고 부르겠다는데. 누가 뭐라해."



"오빠는 돼지랑 사귀냐? 엉?"



정국오빠는 토라진 나에게 자연스럽게 어깨동무를 하며 나를 마주봤다.



"왜, 내 애칭인데. 꾸잇꾸잇이 어떻게 생겼는지는 나만 알지."



"꾸잇꾸잇이 어떻게 생겼는데."



내 물음에 정국오빠는 검은 두 눈동자에 나를 가득 담는다.



"엄청 예쁘게."



내 이상형이거든. 꾸잇꾸잇.




.

.




"뭐, 확실히 오빠들 중에서는 내 이상형에 제일 가깝지. 나 박지훈 좋아하잖아."



"그러고 보니 정국오빠 되게 상큼한데. 요즘들어 부쩍 어른 같아 지기는 했지만."



"그래? 난 그대로인 것 같은데."



"아니야. 잘 봐. 예전에는 상큼했는데 요새는 오빠미 뿜뿜이야."



그런가. 요즘들어 정국오빠가 어른스러워졌다는 수정이의 말을 이해한 건 수학여행이 끝나고 나서였다.




.

.





[이런 남자 어때? -쌍둥이]




지민과 태형은 한복 대여점에서 한복을 고르고 있다.



"뭐가 좋을까."


"우리 몰랑이는 무슨 색 한복을 입을까."



한참을 고민하던 쌍둥이들의 눈에 띄인 것은 파란색 도령 한복이었다. 태형과 지민은 동시에 서로를 바라보며 미소 지었다.





T.



타생지연.



오늘도 늦게 왔네요.

오늘은 열량이 높은 식사를 해서 힘이 있는 것 같아요.

카톡 연재를 너무 많이해서 손가락이 아프지만 ㅠㅠ


힘낼게요. 그러니까 플랜B들도 힘내요.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2290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방탄은사랑입니다...  2일 전  
 음.. 끝나고 뭔 일이 있었길래?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1일 전  
 제이케에ㅣㅣ

 답글 0
  DKSTJDUD  119일 전  
 쭈언니 첫 키스를......

 답글 0
  테루카  145일 전  
 생각해보면 돈돈이 이상형이랑 첫 키스를...

 답글 0
  김소소하게  156일 전  
 역시 돈돈이의 이상형은 정국이였던것인가...

 답글 0
  윤서조  227일 전  
 정국아 ㅡㅠㅠ

 윤서조님께 댓글 로또 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꾱셔  246일 전  
 올 제케 ~

 답글 0
  ♡ㅂㅌㅅㄴㄷ♡ㅇㅁ♡  259일 전  
 쩡꾸기~~

 답글 0
  정국  269일 전  
 수정이랑 이이야기 를 했다는게 웃겨

 답글 0
  나눈야!팟찌밍!  276일 전  
 미안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남매의 실세는 윤기오빠였던 것인가

 답글 0

1906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