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진짜)톡 272. 내 거할래? - W.타생지연
(진짜)톡 272. 내 거할래? - W.타생지연





톡 272


죄송합니다 ㅠ 제가 붐붐 톡이 잘못 올라온 걸 밖에서 확인했네요 ㅠ 쪽지로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톡내용은 이걸로 보시면 됩니다.





 
















전에 수학여행을 갔다가 정국오빠랑 수학여행 장소가 겹치는 바람에 정국오빠네 친구들한테 헌팅을 당한 적이 있다. 아직까지 다른 오빠들은 모르는 일이다.



"아, 진짜 정국오빠가 말하면 다른 오빠들 난리날 텐데."



잠잠해질 때까지 방에 있어야겠다. 이불을 덮고 침대 위에 누은 순간 방 문이 열리고 윤기오빠가 달려들어왔다.



"윤기오빠?"



"아가. 일어나 봐."



"왜?"



"너 진짜 수학여행 때 헌팅했어?"



"응? 무슨 소리지?"




내가 아무것도 모르겠다는 듯 두 눈을 동그랗게 뜨고 윤기오빠를 향해 고개를 갸웃거리자 윤기오빠가 내 두 손을 꼭 잡는다.



"귀엽게 하지말고. 오빠 약점 노리지 말고."



"웅? 뭐라구?"



"아, 진짜."



오늘도 윤기오빠는 나의 애교에 백기를 들었답니다.



.

.




[정국오빠는 치사해.]




"진짜 남자가 그러면 안 돼."


"돼지야. 내가 남자로 보였어?"


"그럼 여자야?"


내가 정국오빠를 노려보자 정국오빠가 장난스러운 미소를 지으며 내 볼을 살짝 잡는다.



"우리 꾸잇꾸잇 오빠가 남자로 보였어요?"



"아, 장난 치지마."



"하긴 우리 헌팅 상대이기도 하지."



"누가 들으면 어떡하려고 그래!"



"들으라고 하지 뭐."



"아, 나 진짜 오빠들한테 혼나."



"알았어. 그럼 비밀로 해줄게."



내가 네 헌팅남이니까. 얄밉게도 나에게 윙크를 날리는 정국오빠의 얼굴은 잘생겼다. 젠장.





T.



타생지연.




아, 혼나도 좋으니 나에게 밀려오라.


(가슴을 펴고 달려나간다. 공기가 안긴다.)


(눈물주륵)




아니쥬 톡 시즌4 소장본! 미공개편도 많이 담겼으니 6월 18일까지 입금 놓치지 마세요! (놓치고 싶지 않아요옹)



 




추천하기 2267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나눈야!팟찌밍!  3일 전  
 돈돈이가 헌팅한 걸 오빠들이 알았을 때 돈돈이가 아니라 정국이가 혼날 듯ㅋㅋㅋㅋㅋ왜 아가 안 지켰냐면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눈야!팟찌밍!님께 댓글 로또 9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4일 전  
 ㅋㅎㅋㄹㅋㅊㅋㅊㅋㅌㅋ

 준진기석민형국s♥님께 댓글 로또 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DKSTJDUD  123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깡우새  127일 전  
 헌팅한거 알면 정국이가 맞을듯 ㅎㅎㅎ

 깡우새님께 댓글 로또 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테루카  148일 전  
 아핰ㅎㅋㅎㅋㅎㅋㅎㅋㅎㅋ

 답글 0
  김소소하게  160일 전  
 아 이거군요 ㅋㅋㅋ

 답글 0
  KElla  188일 전  
 ㅋㅋㅋ

 KElla님께 댓글 로또 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자매유튜버  235일 전  
 헌팅ㅋㅋㅋ

 답글 0
  ^^^^^^*~*~*~**~  242일 전  
 ㅋㅋㅋㅋㅋㅋ

 답글 0
  꾱셔  249일 전  
 공쭈의 헌팅상대는 꾹잉였서

 답글 0

1866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