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66. 싸펑피펑? - W.타생지연
톡 266. 싸펑피펑? - W.타생지연



톡 266









 







[아는 오빠, 촬영 중]




전학생의 등장에 반 아이들의 눈이 모두 전학생에게 쏠렸다. 검은 오로라를 뿜어대던 윤기도 핸드폰 화면을 보다 이를 악물고 정국을 보며 억지 미소를 짓는다.



"야. 넌 나중에 좀 보자."



"나중에 언제?"



"정국아."



싸펑피펑? 윤기의 말에 정국이 당황스러운 얼굴로 윤기를 바라본다.



"그게 무슨 말인데?"



"싸우고 시펑? 피나고 시펑?"



윤기의 답에 반 아이들이 동시에 빵 터졌다. 윤기가 줄임말을 쓰는 건 처음 봤기때문이다. 정국은 윤기의 유머에 케이오당했다.




"아, 보통이 아닌데. 그냥 네가 짱해."



손쉽게 짱이 정해졌다.




"역시 한 번 군주는 영원한 군주네."



남준이 윤기를 향해 엄지를 척 올린다.



.

.





얘들아. 나한테 관심 좀 가져줄래? 어쩐지 나한테 쏠릴 관심이 윤기오빠에게 쏠린 것 같아서 최대한 새침하게 말했다.



"난 이미 관심 있는데."



내가 교실에 들어온 뒤로 나를 쭉 바라보고 있던 윤기오빠의 대사에 호석과 남준이 바람을 잡는다.



"뭐야. 짱, 짱이 지금 전학생 찍은 거야?"



"찍긴 뭘 찍어. 나 쉽게 찍을 수 있는 여자 아니야."



나의 도도한 반응에 킥킥대던 지민오빠가 나를 바라보며 은근히 겁을 준다.



"윤기가 찍으면 안 넘어오는 여자가 없어."



너도 결국에는 우리 짱한테 넘어올 걸?



"뭘로 찍어?"



"카메라로."



윤기가 자연스럽게 카메라를 꺼내 들었다. 뭔데 카메라를 여기까지 들고 와. 짱 혹시 홈마가 직업 아냐? 촬영 중에도 윤기의 홈마정신은 끝나지 않는다.




T.



타생지연.



아는 오빠 시리즈 오늘도 즐거우셨나요? (웃음)


제 글이 소소한 재미가 되셨기를 바랍니다.


(머리 위로 하트)









글자 수 채우기 용입니다 ㅠㅠ 글자수 채우기! (머리 위로 하트) ㅜㅜㅜㅜㅜ ㅜ

추천하기 2537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younmin9892  2일 전  
 카메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26일 전  
 ㄴㅎㅋㅎㅎㅋㅎ카메라를 가져왓어

 답글 0
  DKSTJDUD  114일 전  
 카메라로찍어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깡우새  119일 전  
 뭘로 찍어? 칼로

 깡우새님께 댓글 로또 9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테루카  139일 전  
 카메라로 찍엌ㅎㅋㅎㅋㅎ

 답글 0
  방탄캬루캬루  142일 전  
 방탄캬루캬루님께서 작가님에게 8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방탄캬루캬루  142일 전  
 싸펑피펑ㅎ
 

 방탄캬루캬루님께 댓글 로또 8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방탄보라해애액  146일 전  
 카메랔ㅋㅋㄱㅋㅋㄱㅋ

 답글 0
  김소소하게  151일 전  
 이열~~~좀 찍을 줄 아는 놈인가~~?

 답글 0
  yjtjjtmsnsb  172일 전  
 윤기오빸ㅋㅋㅋ카메랔ㅋㅋㅋ

 답글 0

2847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