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62. 얼마나 기다려야. - W.타생지연
톡 262. 얼마나 기다려야. - W.타생지연




톡 262
 

















벚꽃잎을 나만 본 게 아니었어. 나는 정국오빠에게 더 자세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거실로 나왔다. 때마침 정국오빠는 소파에 앉아 있었다.



"오빠, 오빠 벚꽃잎을 봤다고 했지?"



"아, 그거 벚꽃잎인 줄 알았는데."



그냥 진달래 꽃잎이었어. 내가 꽃잎 구분을 잘 못해서. 진달래 꽃잎이 왜 거기까지 날아오냐는 말을 내뱉고 싶었지만 봄이 다 지난 철에 벚꽃잎이 날아오는 것보다는 현실적이라 더 이상 의문을 제기할 수 없었다.



"너도 너무 신경쓰지마. 좀 특이한 진달래꽃잎이었을 수도 있잖아."



유전자 변형이라던가. 진화라던가 하는 게 일어났을 수도 있어. 




"오빠도 내 말을 못 믿는 구나."



나는 정말 벚꽃잎을 봤는데. 정국오빠도 나를 믿지 않는 구나. 




"돼지야. 그게 아니고. 네가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는 것 같길래."



"벚꽃잎을 본 뒤부터 자꾸 마음이 슬퍼. 누군지 모르겠는데. 누군가가 너무 그리워."



오빠가 걱정하는 것처럼 나 병에 걸렸을지도 몰라. 그렇지만 난 꼭 내가 그 벚꽃잎을 본 이유를 알아야겠어. 나를 부르는 정국오빠를 뒤로 하고 방안으로 들어왔다. 



.

.

.




정국은 벚꽃만을 본 게 아니었다. 벚꽃을 쥐는 순간 정국의 눈 앞에 영화처럼 많은 장면들이 지나갔다.



`정국오라버니, 오라버니가 내기에서 졌으니까. 오늘 하루는 내 호위무사를 하는 거에요.`



`돼지낭자는 혼자 이겨낼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오라버니는 여인한테 돼지가 뭐에요!`



`여인이긴 한 것이냐.`



정국은 호위무사복을 입고 여동생의 뒤를 따르고 있었다. 들판에 핀 꽃을 보고 좋아라하는 여동생의 모습에 정국은 꽃을 여동생을 향해 꽃을 한 아름 내밀었다.



`받거라.`


`우와. 너무 아름답습니다.`



정국이가 본 장면들은 여동생이 꾼 꿈과 정확히 이어지고 있었다. 정국은 이게 단순히 꿈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더군다나 윤기가 말한 것처럼 보검과 연결된 일이라면 더더욱 여동생이 이 사실을 알아서는 안 된다.



"제발, 아프지 않게 해줘."



정국의 간절한 목소리가 거실을 울린다.




T.



타생지연.




풀려가는 진실.


트루!

트루트루!




(머리 위로 하트)



아니쥬 톡 4 소장본 입금은 6월 18일까지 입니다.

 





추천하기 2460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준진기석민형국s♥  27일 전  
 와 전생이랑 보검이랑 연결되어잇다니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99일 전  
 ,

 답글 0
  DKSTJDUD  114일 전  
 쭈언니 아프지마

 답글 0
  테루카  139일 전  
 와 지린다

 답글 0
  방탄보라해애액  146일 전  
 와 이 내용 톡 말고 글로써도 인완작 각

 답글 0
  김소소하게  151일 전  
 점점 이야기가 풀려나가는군요...후후

 답글 0
  JY0613  180일 전  
 아아..뭐야...

 답글 0
  hyeriml  221일 전  
 그 와중에 돼지낭자..ㅋㅋㅋㅋㅋㅋㅋㅋ 피식거렸자나여ㅋㅋㅋㅌㅋ

 hyeriml님께 댓글 로또 9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꾱셔  241일 전  
 아아..

 답글 0
  ♡ㅂㅌㅅㄴㄷ♡ㅇㅁ♡  254일 전  
 하......울 타이밍인가....

 답글 0

2297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