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61. 울고 싶지 않아. - W.타생지연
톡 261. 울고 싶지 않아. - W.타생지연




톡 261




 












정국은 겨우 잠에 든 여동생을 바라보며 깊은 생각에 잠겼다. 여동생이 보검을 떠올리면 다시 우울증에 빠질 게 분명했다. 아니, 어쩌면 그 이상의 일이 일어날지도 몰랐다.



"돼지야. 왜 자꾸 아프고 그래."



정국이 여동생의 이마 위에 손을 얹는다. 여동생을 바라보는 정국의 눈동자에 슬픔이 가득하다.



"오빠가 대신 아플게. 그러니까 너는 아프지마."



여동생의 손을 맞잡은 정국의 두 손이 간절하다.


.

.



꿈 속에서의 윤기는 항상 여동생을 바라보고 있었다. 단순하게 새빨간 치마에 노란색 저고리를 입어도 윤기의 눈에는 여동생이 제일 아름다워 보였다.



윤기는 자신의 집 담을 넘고 나오는 여동생을 얼떨결에 품으로 받아냈다. 여동생과 윤기의 눈이 맞닿았다. 짧은 순간이지만 윤기에게는 그 어느때보다 강렬했다.



`저기 죄송합니다.`


`잠시만. 낭자.`


단 하나만 묻겠소. 무엇입니까. 이름이 무엇이오? ㅇㅇㅇ이라고 하옵니다. 오늘 일은 잊어주시길 바랍니다. 허둥지둥 달아나는 여동생의 모습에 윤기는 절로 웃음이 나왔다.



`윤기야. 너도 이제 혼례를 올려야할 때가 되지 않았느냐.`


`꼭 정인으로 품고 싶은 여인을 만났습니다.`


`어떤 여인이냐.`



여동생을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윤기는 입가에 미소가 그려졌다. 윤기의 꿈 속에서 여러 장면이 급하게 지나간다. 벚꽃잎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흩날리는 벚꽃 아래에 그녀가 있었다. 그녀의 곁에는 윤기가 아닌 다른 남자가 있었다.



.

.




약봉지부터 치워야지. 정국은 여동생이 깨기 전에 약봉지를 꺼내 현관을 빠져나갔다. 집 안에 버리면 여동생이 의심스럽게 생각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서 였다.



근처 분리수거 통에 약을 버리고 오는 길에 정국은 잔잔히 뺨을 스쳐지나가는 바람에 걸음을 멈췄다. 정국은 하늘을 향해 손바닥을 폈다. 정국의 손 위로 핑크색 벚꽃잎이 떨어져 내렸다.




T.



타생지연.



꺅. 요새 아니쥬 톡 스토리 제 스타일이라서 저는 글 쓰는게 너무 즐거워요!


(꺄륵!)



플랜B들은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어요!

많이 사랑해주실 거죠?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2542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준진기석민형국s♥  26일 전  
 전생인 것 같다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98일 전  
 왜안행복해져ㅠㅠㅠㅠ

 답글 0
  DKSTJDUD  113일 전  
 보검오빠일보다 전생기억이 였음좋겠다

 답글 0
  쪼꼬쪼꼬태태러버  131일 전  
 전생에도 천생연분이었니....

 답글 0
  테루카  138일 전  
 차라리 전생기억? 그런거 떠올랏음 좋겠네

 답글 0
  방탄보라해애액  145일 전  
 꺄.......륵....?

 답글 0
  김소소하게  150일 전  
 그 다른남자가 정국이였던 거 아닐까요...?? 그나저나 돈돈이 그때 기억 다시 살아나는 거 아닌가요 ㅜㅜ

 답글 0
  JY0613  179일 전  
 정국이인가..??

 답글 0
  꾱셔  240일 전  
 꾹인가..?

 답글 0
  ♡ㅂㅌㅅㄴㄷ♡ㅇㅁ♡  253일 전  
 ......뭐지....

 답글 0

2556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