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60. 만나게 될까? - W.타생지연
톡 260. 만나게 될까? - W.타생지연

톡 260



 



















삼계탕을 먹을 생각에 기뻤던 기분은 카톡이 끝남과 동시에 다시 무거워 졌다. 아무리 피곤하다고 하지만 환각까지 볼 줄이야. 오늘은 일찍 들어가서 쉬어야 겠다는 생각을 하며 집으로 들어섰다. 역시나 내가 가장 먼저 하교를 한 건지 거실이 텅 비어 있었다.



"아, 머리 아파."



어쩐지 벚꽃잎을 생각할 수록 머리가 아파와서 두통제를 찾기 위해 서랍문을 열었다. 서랍을 뒤적거리다 보니 내 이름이 써진 약봉투가 보인다.



"처음 보는 약인데."



곧바로 핸드폰을 켜서 약의 이름을 검색해봤다. 우울증 치료제? 내가 우울증을 앓았던 적이 있었나. 아니면 윤기오빠가 내 이름으로 처방을 받았나? 굳이 왜? 혼란스러운 기분과 함께 다시금 두통이 찾아왔다.



.

.




태형과 지민은 여동생과 카톡을 한 이후로 영 심란해보였다. 특히나 태형은 시들어버린 벚꽃을 분홍빛 벚꽃이라고 말하던 때의 여동생의 모습이 떠올라 더욱 괴로웠다.




"지민아."



"왜."



"혹시나 아주 만약에라도. 우리 공주가 그때의 기억을 되찾게 되면.."



"그럴 일 없어."



우리가 아는 보검이 형이라면 그럴 리가 없잖아. 보검이 형이 그렇게 우리 몰랑이 아프게 둘 사람 아니잖아. 지민의 말에 태형은 어쩔 수 없다는 듯 고개를 끄덕인다.




.

.




윤기는 도저히 공부할 맛이 나지 않았다. 야자가 끝나기까지 1시간이 남았다. 그래. 오늘은 아무 생각없이 잠 들자는 생각과 함께 윤기가 책상 위에 엎드려 눈을 감았다.



검었던 윤기의 시야에 다시금 한복을 차려입은 여동생의 모습이 떠올랐다. 여동생의 주변으로 생생한 분홍빛의 벚꽃잎이 쏟아지고 있었다.





 T.



타생지연.



과연 플랜B들의 예측은 맞을 것인가.

전개를 지켜봐주세요!



(머리 위로 하트)



아참, 그리고 오늘부터 아니쥬 톡 시즌4 입금 시작합니다. 뿅!

자세한 사항은 qufqneo1001 naver.com 으로 문의 주세요!

 




추천하기 2468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준진기석민형국s♥  26일 전  
 머지머지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98일 전  
 제바류ㅠㅠㅠㅠㅠㅠ

 답글 0
  DKSTJDUD  113일 전  
 벛꽃아면 보검오빠가 생각나

 답글 0
  쪼꼬쪼꼬태태러버  131일 전  
 벚꽃....

 답글 0
  테루카  138일 전  
 전생..?

 답글 0
  김소소하게  150일 전  
 돈돈이가 그 일을 다시 기억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ㅜㅜ

 답글 0
  JY0613  179일 전  
 뭐지...??

 답글 0
  hyeriml  220일 전  
 예측이 안되유..뭐야ㅠㅠ

 답글 0
  꾱셔  240일 전  
 헐 뭐지

 답글 0
  ♡ㅂㅌㅅㄴㄷ♡ㅇㅁ♡  253일 전  
 여주야....

 답글 0

2405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