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59.홀로 남겨진 설국열차. - W.타생지연
톡 259.홀로 남겨진 설국열차. - W.타생지연





톡 259




 













이토록 선명한 꿈은 처음이다. 꽃밭을 거닐고 있는 나에게 꽃을 내미는 그 손은 누구의 것이었을까? 정국오빠 말처럼 단순한 상상에서 내가 이 꿈을 꾼 걸지도 모르지만 혹시나 내 전생의 기억이라면?



"정말 말도 안 되지."



전생이 있을지도 없을지도 모르는데. 근데 만약에 내 전생이 그 꿈 속의 나라면 그 꿈 속의 남자를 만나봤으면 좋겠다. 내가 오빠들때문에 남친을 못 사귀는 것도 그 남자를 만나기 위해서 기다림이 필요한 걸 수도 있잖아.



"꺅. 어떡해. 진짜 그런 거면 어떡하지?"



홀로 상상의 세계에 빠져 바둥거리다가 문득 현실을 자각했다. 역시 내 풍부한 상상력때문에 그런 꿈을 꾸게 된 걸까. 꿈이라도 좋으니까 이야기가 더 이어졌으면 좋겠다. 내 손은 자연스럽게 종이 위에 활짝 핀 벚꽃을 그렸다.



.

.



윤기는 한참 심란했다. 희미하지만 분명히 여동생의 얼굴을 한 한복 차림의 여자를 봤다. 그것도 담을 넘어오는 걸 봤는데. 



"괜히 신경쓰이네."



그냥 개꿈인 줄 알았는데. 마음이 저릿한 게 슬픈 기분이 든다.



"근데 꽃 따다줬다는 그 놈은 뭐야?"



그 얼굴이 참 궁금하네. 이 와중에 꿈 속의 남자에게도 질투를 느끼는 윤기였다.



.

.




쉬는 시간에 잠시 밖으로 나왔다. 하늘이 참 푸르다. 오늘따라 공기도 맑은 것 같고. 좋은 꿈을 꿔서 그런 지 기분이 좋은 것 같다.



"어라. 분명히 벚꽃은 다 졌는데."



분명히 벚꽃이 피는 시기가 지났음에도 내 손바닥 위에는 벚꽃잎이 놓여있다.



"뭐지. 왜."



이렇게 미치도록 그리운 느낌이 드는 거지? 원인도 모르고 마음이 아파오는 걸 느끼며 그 자리에 주저앉고 마는 나였다.




T.



타생지연.




새로운 시리즈의 시작입니다.

아마 이 부분은 아니쥬 톡 시즌5 소장본에 실릴 예정이에요!

시즌4 분량은 다 뽑고 특별편을 좀 많이 실을 예정이거든요.



모쪼록 새로운 이야기도 많은 사랑 부탁드려요!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2628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준진기석민형국s♥  27일 전  
 보검이...?

 답글 0
  류서인  37일 전  
 ......

 류서인님께 댓글 로또 18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채연ధ  49일 전  
 보검이...

 채연ధ님께 댓글 로또 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이루온  70일 전  
 ㅎr...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99일 전  
 이제행복허면안돼나요?

 답글 0
  DKSTJDUD  114일 전  
 도 다시.....

 답글 0
  테루카  139일 전  
 주저앉지마ㅠㅠ

 답글 0
  김소소하게  151일 전  
 전생의 또 어떤 가슴 아린 이야기가 있을지...

 답글 0
  JY0613  180일 전  
 또 다시..

 답글 0
  hyeriml  221일 전  
 헉 ㅠㅠㅠ또 슬퍼져ㅠㅠ

 답글 0

2778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