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56. 외로운 산호초. - W.타생지연
톡 256. 외로운 산호초. - W.타생지연




톡 256


 



















 



 

 

정국오빠의 이야기때문에 괜히 산호초 표정이 깨림직해 보인다. 하여간 정국오빠는 그렇게 이야기 만드는 것도 재주라니까. 나는 정국오빠의 훼방에도 꿋꿋하게 물고기 게임을 이어갔다.

 

 

 

"공주야!"

 

 

"응?"

 

 

"외래운 산호초 여기도 있는데."

 

 

태형오빠는 나랑 같이 놀기를 원하는 눈빛으로 나를 바라보며 초롱초롱 빛나는 눈동자로 나를 바라봤다.

 

 

"오빠는 친구 많잖아."

 

 

"오빠 사실 친구 없어."

 

 

맨날 혼자 놀아. 공주가 안 놀아주면 외로운 왕자님이야. 내 어깨에 기대서 계속해서 칭얼거리는 태형오빠 덕분에 나는 어쩔 수 없이 물고기 게임을 끄고 태형오빠와 놀아주기로 했다.

 

 

.

.

 

 

 

태형오빠를 상대해주고 다시 물고기게임을 켰는데 때마침 거실에 들어온 정국오빠가 내 옆에 자리를 잡고 앉는다.

 

 

"아이들이 무럭무럭 자라고 있니."

 

 

"나 고래도 키울거다?"

 

 

"그래. 고래가 나타나는 순간."

 

 

고래밥되는 거야. 여기서 과자의 고래밥이 얼마나 잔혹한 과자인지를 보여주는 거지. 아! 오빠. 정국오빠의 말에 내가 동심을 갖고 보던 모든 것들이 고래밥이 되어버렸다.

 

 

 

"오빠는 내가 행복한 게 싫은 거지?"

 

 

"그럴리가."

 

 

"그럼 대체 뭐가 불만인데?"

 

 

"나랑 안 놀아주잖아."

 

 

"뭐?"

 

 

게임하면 꾸잇꾸잇이 나 안 놀아줘. 정국오빠의 심드렁한 목소리에 하는 수 없이 게임을 껐다. 뭐 하고 놀건데. 내 물음에 정국오빠가 내 손을 맞잡았다.

 

 

"족발집 사장놀이."

 

 

정상적인 답변을 기대한 내가 바보다.

 

 

 

T.

 

 

타생지연.

 

 

저 게임은 사실 저희 동생이 즐겨하는 게임인데

제가 정국이처럼 이야기해서

동생이 저한테 동심 파괴자라고 하더군요.

 

껄껄. 그 이야기를 그대로 담아봤어요.

 

(사악)

 

오늘 방탄 빌보드 소셜 아티스트상 축하합니다.

 

방탄 보라해!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2688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준진기석민형국s♥  29일 전  
 ㅋㅎㅋㅎㅋㅎ

 답글 0
  민초사랑해♥  41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1일 전  
 난할수있어나랑하자

 답글 0
  DKSTJDUD  116일 전  
 족발집놀이....?

 답글 0
  테루카  141일 전  
 참...놀이를...

 테루카님께 댓글 로또 2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김소소하게  153일 전  
 작가님의 발상은 진짜 대단하신 것 같아요 ㅋㅋㅋ

 답글 0
  정국에서뷔가내릴슈가있습니다  213일 전  
 족발집이요오??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hyeriml  222일 전  
 ㅋㅋㅋㅋㅋㅋㅋ저렇게 놀리는데 다정한 분위기도 능력이다

 답글 0
  딸기시럽과망개떡  252일 전  
 족밬집ㅋㅋㅋㅋ

 딸기시럽과망개떡님께 댓글 로또 1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ㅂㅌㅅㄴㄷ♡ㅇㅁ♡  256일 전  
 앜ㅋㅋㅋㅋㅋ진짜ㅋㅋㅋㅋ

 답글 0

2515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