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39.이게 바로 상여자 스타일! - W.타생지연
톡 239.이게 바로 상여자 스타일! - W.타생지연






톡 239


 



















야자를 끝마치자 마자 오빠들은 거실로 모였다. 여동생이 춤 추는 걸 보기 위해 늦지 않게 거실에 모인 모습이 조금 특이하긴 했지만 관객이 많을 수록 흥은 더 높아지는 법. 나는 태형오빠가 쓰고 있던 붉은색 스냅백을 뺏어 썼다.



"왜 내 맘을 흔드는 건데~ 왜 내 맘을 흔드는 건데."



노래가 시작 되자 마자 강약 조절을 하며 몸을 흔들어주자 오빠들이 넋을 놓고 나를 바라본다. 윤기오빠도 잠시 멍때리다 말고 본격적인 홈마활동에 들어간다.



"뭐야. 남자노래인데 왜 이렇게 섹시한 거야!"



"어휴. 저 끼순이를 어쩌면 좋냐."



지민오빠와 호석오빠가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걱정의 말을 내뱉었다. 태형오빠는 덩달아 신이 나서 내 곁에 자리를 잡고 상남자를 추기 시작한다. 밤 11시 의도하지 않게 춤바람이 났다.



.

.



거봐. 내가 바로 상여자라니까. 정국오빠에게 자신만만한 얼굴로 웃어보이자 정국오빠가 못 말린다는 듯 고개를 절레절레 흔든다.



"춤 추고 나니까 배고프네. 요 앞에 편의점 다녀오자."



"콜!"



오빠들과 함께 편의점을 가기 위해 현관으로 가려는데 나도 모르게 발이 걸려 버렸다. 순간 내 허리를 감싸안는 정국오빠 덕분에 나는 몸을 지탱할 수 있었다.



"그러니까 조심히 다니라고 했지. 꾸잇꾸잇아."



언뜻 보이는 정국오빠의 힘줄에 나도 모르게 침을 꿀꺽 삼켰다. 나를 똑바로 세워주고 홀연히 현관문을 나서는 정국오빠의 뒷모습을 보며 정국오빠가 오늘 말했던 박력이라는게 저런 걸 말하는 건가 곰곰히 생각해보는 나였다.



.

.


태형이 오빠와 함께 떡볶이를 먹는 중에 태형오빠의 입가에 묻은 양념이 보여서 엄지 손가락으로 태형오빠의 입술을 닦아줬다. 



"애기처럼 묻히고 먹네. 우리 태형오빠."



내 눈웃음에 태형오빠가 나를 넋을 놓고 바라본다.



"뭔데 심장 떨리는 거야. 이게 바로 상여자의 매력인가."



다시 한 번 상여자의 매력에 심쿵하는 태형오빠였다.





T.



타생지연.



작가가 단단히 체해서 오늘은 여기까지 연재를 할게요!


소장본 주문이 쭉쭉 들어오고 있는데 양식 안 써주신 분들은 꼭 양식을 보내주세요.


방탄예고, 양귀비 , 화양연화 소장본은 5월 21일까지 주문 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공지사항이나 qufqneo1001 naver.com으로 연락주세요.








추천하기 2772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나눈야!팟찌밍!  1일 전  
 꺄하 귀여워>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2일 전  
 오와 힘줄

 답글 0
  rkf9wnsis  33일 전  
 나도 상요자..

 rkf9wnsis님께 댓글 로또 1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민초사랑해♥  45일 전  
 개머싯..♥︎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4일 전  
 나도ㅠㅠㅠㅠㅠㅍ

 답글 0
  DKSTJDUD  121일 전  
 쭈언니 상여자

 답글 0
  깡우새  126일 전  
 핏줄...

 답글 0
  테루카  145일 전  
 하...핏줄...

 답글 0
  btsloue  151일 전  
 악!!!!상여자답!!!

 답글 0
  방탄보라해애액  152일 전  
 와 상여자

 답글 0

2715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