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35. 오빠몬 고! (중) - W.타생지연
톡 235. 오빠몬 고! (중) - W.타생지연




톡 235


 














오빠들의 반대가 빗발쳤지만 나는 물러서지 않고 탐방을 시작했다. 좋아. 이 참에 오빠들 방 구경도 하고 모든 몬스터를 잡아내는 거다! 내가 석진오빠의 방에 들어가자 지민오빠가 내 뒤를 따라오다가 윤기오빠에게 뒷덜미를 잡힌다.



"넌 여기 있어."


"싫어. 주인 따라갈 거야."


"너 죽빵이가 왜 판다곰이 되어야 했는지 알려줄까."



아니, 알고 싶지 않은데. 윤기오빠의 협박에 두려운 얼굴로 뒷걸음질을 치는 지민오빠였다.


.

.


석진오빠의 방에는 요리책들이 가득했고 요리책들 옆에는 곱게 포장된 뭔가가 있었다. 몬스터는 없지만 이 정체가 뭔가 심히 궁금하다. 내가 조심스레 포장지를 뜯어내자 그 속에서 모습을 드러낸 건.



"뭐야. 내 포토북이잖아."



아니, 이걸 왜 이렇게 정성스럽게 싸놨대? 나는 김빠진 얼굴로 다시 포장을 원상복귀 시켜놓고 석진오빠 방을 빠져나왔다. 이번에는 태형오빠 방이다. 내가 태형오빠 방에 쳐들어가려하자 태형오빠가 문 앞을 가로막아 선다.



"아니야. 공주야. 아직 정리가 덜 됐어."



"남매 사이에 정리할 게 뭐 있어?"



내가 태형오빠의 틈을 파고 들어 방 안으로 들어서자 태형오빠가 다급히 뒤따라 들어온다. 태형오빠가 날 막기 전에 이불 위를 탐색하니 뭔가 잔뜩 어질러져 있다.



"오빠, 아무리 그래도 정리 좀 하고 살아."



이건 또 뭐야. 내가 이불 아래에서 빨간색 천 조각을 발견하고 집어 들자 이불 속에서 숨어있던 천조각의 정체가 들어났다. 잠깐만 이거.



"태형오빠."



"안 돼. 보지마."



태형오빠는 내 손에 들린 물체를 보며 절규하기 시작했고 그렇게 태형오빠의 화려한 속옷 색깔과 삼각형의 모양이 들통나고 말았다.




.

.




태형이 왜 저렇게 풀이 죽어 있냐? 그것도 베란다에서? 금방 울 것 같은 얼굴인데. 호석오빠가 유난히 풀이 죽어있는 태형오빠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걱정스러운 표정을 짓는다.



"여동생한테 자신의 속옷 취향을 들킨 기분은 나도 상상이 안 된다."



윤기오빠의 애잔한 눈길에 호석오빠가 그제야 이해가 간다는 듯 고개를 끄덕이다 말고 윤기오빠를 돌아본다. 근데 형은 뺏어입는 게 취향 아니악! 끝까지 말을 끝내지 못하고 입을 다무는 호석오빠였다.




T.



타생지연.



어제는 좀 늦게 올려서 그런지 한 편 더 연재할 정도는 아니었는데

오늘 반응 좋으면 한 편 더 가지고 올게요!


오빠몬 저도 주세요!


(발악)







추천하기 2615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니닷!  7일 전  
 태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니닷!님께 댓글 로또 2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29일 전  
 ㅋㅎㅋㅎㅋㅎ

 답글 0
 덕질의시작  45일 전  
 ㅋㅋㅋㅋㅋ태형오빸ㅋㅋㅋㅋㅋㅋ

 답글 0
  방탄은사랑입니다...  54일 전  
 나도... 남매였으면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1일 전  
 ........

 답글 0
  DKSTJDUD  117일 전  
 태태 옵 힘내 ㅎㅎ

 답글 0
  테루카  141일 전  
 빨간 삼각....

 답글 0
  김소소하게  153일 전  
 속옷취향이 틀통난 기분은 어떨까...별로 알고싶진 않네...

 답글 0
  JY0613  184일 전  
 태야..힘내..

 답글 0
  다현찡  186일 전  
 토닥..토닥..

 답글 0

2363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