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25. 목욕탕에 가면? (상) - W.타생지연
톡 225. 목욕탕에 가면? (상) - W.타생지연






톡 225


 



















목욕탕 앞에 도착하자 우리는 자연스럽게 여탕과 남탕으로 나눠졌다. 분명 여탕은 나 혼자가 맞는데 머리에 리본을 단 태형오빠가 능글맞게 내 뒤를 따라 여탕 쪽으로 걷는다.



"태형오빠, 그 리본 어디서 찾았어?"



나도 사놓고 못 찾은 건데. 어째 내 방 구조를 태형오빠가 더 잘 아는 것 같다?




"공주를 위해서라면 이 오빠가 기꺼이 언니가 되어줄 수도 있어."



"그래서 그러고 여탕에 들어가겠다고?"



태형오빠는 뭘 상상했는지 양뺨을 붉히며 손바닥으로 뺨을 감싸며 실실 웃는다.



"오빠들, 태형오빠 이상해."



"응, 오빠들이 대신 사과할게. 먼저 들어가."



남준오빠가 태형오빠의 뒷덜미를 붙잡아 남탕으로 이끌었다. 태형오빠는 금세 울상이 된 얼굴로 나를 바라본다. 



"태형오빠, 리본은 그냥 오빠가져. 나보다 잘 어울린다."



안쓰러운 마음에 태형오빠에게 리본을 선물하고 여탕으로 들어갔다.




***




가장 먼저 온탕에 입수한 건 석진과 윤기, 맏형 라인이었다.



"크하. 좋다."



아재같은 감탄사를 내뱉으며 석진은 물 속 깊이 몸을 담궜다.




"형은 대학교 생활 재밌냐."



"그닥. 술만 퍼마시니까."



아, 특별히 꼬맹이 남자친구가 된 건 즐거웠지만. 앞으로 뒷풀이 자주 나갈까봐. 석진의 행복한 미소에 윤기가 질투어린 눈으로 석진을 마주본다.



"나도 대학갈래."



"빨리 수능보고 와라."



그때도 꼬맹이가 우리를 챙길지는 모르겠지만. 석진이 승자의 미소를 짓자 윤기는 의도적으로 물 위에 팔을 내려쳐 석진이 물을 먹게 만든다.



"야! 일부러 그랬지?"



"그럴리가."




질투심 폭발하시는 윤기였다.




***



탕 안에 하나 둘씩 형제들이 모이면서 의도하지 않게 대화의 장이 형성되었다. 당연 그들의 대화주제는 하나뿐인 사랑스러운 여동생이었다.



.

.



T.



타생지연.



오빠들은 자기들끼리 여동생에 대해서 무슨 이야기를 할까요?



태형이 여탕가면 아줌마들이 엄청 좋아할 것 같은데.

리본 단 태태는 강아지 같을 것 같아요!



5월달 소장본들에도 많은 관심부탁드려요!


저도 오늘 목욕 다녀왔거든요. (자리에만 누우면 잠듭니다.)


껄껄. 피로 풀기에는 사우나가 굿!



권장합니다.


( 머리 위로 하트 )

 



추천하기 2920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나눈야!팟찌밍!  3일 전  
 맞아요 피로에는 사우나가 짱인데..이 시국에 피로를 못 풀어요ㅠㅠㅠㅠㅠ

 답글 0
  rkf9wnsis  34일 전  
 태태 철콩철컹..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4일 전  
 쪼르륵 앉는 거 너무 기여운데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6일 전  
 나중에여주가남주가되고 오빠가언니되면좋겠다

 답글 0
  DKSTJDUD  122일 전  
 태태오빠 여탕은 안돼!!

 DKSTJDUD님께 댓글 로또 1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테루카  146일 전  
 대화주제 진짴ㅎㅋㅎㅋㅎㅋㅎ

 답글 0
  김소소하게  158일 전  
 쪼르륵 앉아서 막냉이 얘기 도란도란 나눌 거 생각하니깐 너무 귀엽다 ㅜㅜ

 답글 0
  JY0613  188일 전  
 태야 여탕은 안 돼ㅎ

 JY0613님께 댓글 로또 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다현찡  190일 전  
 쪼로록 앉아서 여주얘기 하는거자나 넘오 귀엽자나

 답글 0
  hyeriml  228일 전  
 아 귀엽다 ㅋㅋㅋㅋ탕에 쪼롬히 앉아서 여주 얘기 ㅋㅋㅋㅋㅋ

 답글 0

2379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