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박지민의 신혼이야기 [번외1] - W.자유로이
박지민의 신혼이야기 [번외1] - W.자유로이
박지민의 신혼이야기 [번외1]




















"으아아악, 여보오- 불난다 불나!!!"




"으익-! 아빠!! 지금 모하는거야!!!"













지금 이 상황이 어떻게 된 것이냐.. 하면은..

심통이 날대로 나 있는 ㅇㅇ이를 위해 열심히 음식을 만들고 있는 박지민 되시겠다.













"...박지민!!! 이게 다 뭐야!! 집 다 태워먹겠네!"


"으.. 요리하기 정말 어려워..."




"비켜. 또 다 내가 치워야하잖아."






"..ㅇㅇ이... 아직도 화났어...?"





"..아니...? 나 원래부터 화 안 났는데...?"


"......거짓말.."


"나 하나도 화 안 났다니까? 니가 어떤 여배우랑 쪽쪽 거리든 사랑을 하든 난 상관없어..!!"


"......"













"나도 남자배우들이랑 충분히 그럴 수 있거든? 아 맞다, 이번에 캐스팅 제의 들어왔는데. 김태형ㅇ..으앗!!"







"..뭐라고?"


















갑자기 내 팔목을 붙잡고 자신을 바라보도록 내 방향을 바꾸는 박지민에 깜짝 놀랐다.




"뭐..뭐...! 왜...!"





"..김태형 그 새끼랑 절대 찍지마. 알았어?"




"야, 너는 되고 나는 안되냐? 나도 한번 잘-생긴 남자랑 키스 좀 한 번 해보자!!"












"하아, ㅇㅇㅇ 너 진짜..!"







갑자기 거칠게 머리를 쓸며 인상을 찌푸린채 나에게 후욱-하고 들어오는 박지민에 그대로 굳어버리고 말았다.



이내 내 귓가에 아주 가까이, 속삭이듯이..











"그럼 내가 질투하잖아요, 여보. 그래요, 안그래?"


"....."


"여자의 질투보다 남자의 질투가 더 무서운거 모르지?"


"......"













"그리고 나 그 새끼보다 키스 잘해."


".....!"


"사실 지금도 너무 하고 싶은데.. 저기- 우리 진주가 보니까.. 좀 그렇고."


"으으..."























"조금만 더 기다리자 여보? 오늘 밤은 기니까."













-

기승전섹시

추천하기 2343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자유로이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아미래요♥  24일 전  
 어머어머///.///

 답글 0
  베튜  29일 전  
 밤은 너넬 위해 한없이 길어질꺼얗흫ㅎ

 답글 0
  셰쿠  30일 전  
 //////

 답글 0
  오늘도심쿵사  30일 전  
 흐흐흫

 답글 0
  태형이없인못4니까  30일 전  
 ㅎㅎㅎㅎㅎㅎ흐

 답글 0
  보라색파스텔  30일 전  
 착한생각...착한생....차칸....차.....흐흐흣
 밤은 길지.... 흐흣 (음마)

 답글 0
  삐또  30일 전  
 ...나는 순수하다.. 나는 순수해.. 그래 뭐 밤은 길지.. 그래... 그릏칳ㅎㅎ

 삐또님께 댓글 로또 1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김사후  30일 전  
 흠...흐음/////

 김사후님께 댓글 로또 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달달한초코라떼  30일 전  
 ../////

 답글 0
  바ㅏ나  30일 전  
 어머머머멈

 바ㅏ나님께 댓글 로또 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2506 개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