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14. 믿는 게 아냐. - W.타생지연
톡 214. 믿는 게 아냐. - W.타생지연








톡 214



어제 병원에서 가져온 벚꽃잎을 책 사이에 꽂아둔 게 생각나서 다시 책을 펼쳐 봤다. 분명 빳빳히 굳어 있을 줄 알았던 벚꽃잎이 이제 막 꽃을 피운 것처럼 생생한 분홍색을 띄고 있었다.





 









 











태형오빠는 현관문을 열고 나오자 마자 내 손을 붙잡고 마구 달리기 시작했다. 아직 중학교는 등교시간이 널널한 편인데 고등학생들은 우리보다 더 일찍 등교를 하기때문에 태형오빠에게는 그다지 널널한 시간이 아니었다.



"태형오빠."



숨 차. 이제 그만 좀 뛰어. 태형오빠는 여중 근처에 다달아서야 속도를 늦춰 평소의 걸음걸이로 걷기 시작했다.



"미안. 공주야. 그렇지만 이렇게 거리를 벌려 놓지 않으면 금방이라도 쫓아와서 내 멱살을 잡을 무서운 형님에 동생도 있다고."



태형오빠는 울상을 지으며 나를 강아지같은 눈망울로 올려다 봤고 나는 어쩔 수 없다는 얼굴로 가쁜 숨을 내쉬다 바람을 따고 흩날리는 벚꽃잎을 가만히 올려다 봤다.



"학교 가는 길에도 벚꽃나무가 많았지."



엄청 휘날리네. 태형오빠는 날아오는 벚꽃잎을 손바닥에 올려 잡았다. 태형오빠는 곧장 두 손을 모으더니 눈을 꼭 감고 무언가에 집중하기 시작한다.



"우리 공주가 건강하게 해주세요."



아프지 않게 해주세요. 태형오빠를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자 태형오빠가 손에 쥐고 있던 벚꽃잎을 후 불어날린다.



"처음 잡은 벚꽃잎에 소원을 빌면 이루어진다고 해서."



나는 우리 공주가 최대한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거든. 그 어떤 것에 의해서든. 태형오빠는 내 손을 잡고 여중 앞까지 나를 데려다 준 뒤 바쁜 걸음으로 고등학교 쪽으로 걸음을 옮겼다. 태형오빠는 내가 책 사이에 꽂아둔 벚꽃잎이 시들지 않는 건 기적같은 일이라고 했다. 나의 간절함이 만들어낸 기적 같은 일이라고.




"나는 뭐에 그렇게 간절했을까."



답은 명확히 정해져 있었지만 돌아올 수 있는 사람이 아니었다. 나는 고개를 좌우로 저으며 교문 앞으로 걸어갔다. 아직까지 등교시간이 닿지 않은 학교는 조용했다. 교문에 다달았을 때 누군가의 운동화가 내 앞을 가로 막았다. 발사이즈가 큰 걸로 봐서 여학생은 아니었다. 그렇다고 선생님들이 신는 운동화는 아닌 것 같았다. 고개를 들었을 때 그곳에는.



"이제 학교 오는 거야?"



"보검 오빠?"



내가 간절히 그리워 했던 첫사랑, 보검오빠가 나를 처음 만났을 때처럼 하복을 입고 나를 향해 환하게 미소 짓고 있었다. 놀라움에 할 말을 잃은 내 주변으로 생생한 분홍색을 띈 벚꽃잎이 흩날렸다.



.

.




T.



타생지연.



크하. 새로운 이야기를 시작하는 순간은 언제나 설레는 것 같습니다.


지난 편 첫사랑 회상으로 다시 20편 찾아가시는 분들 많이 봤는데요. 저도 같이 울컥했답니다. 우리 이 짧은 봄을 여운있게 즐겨보아요.


플랜 B라면, 그렇게 될 수 있게 타생지연이 노력할게요.


(머리 위로 하트)





아니쥬 톡 시즌3, 신의 염주, 호르몬 전쟁 리턴즈 소장본 4월 16일 까지 주문 가능! (이메일로 문의 주세요.)
 





추천하기 2880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나눈야!팟찌밍!  3일 전  
 오잉..? 환각...?

 답글 0
  뚱x이  11일 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왜 보검이를 보인는거지
 불안하네 ㅠㅠㅠ

 답글 0
  딱기우유  12일 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뭐야 이거

 딱기우유님께 댓글 로또 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4일 전  
 보검아!?!?!

 답글 0
  보고싶다.방탄  39일 전  
 보검님??!!?!!

 보고싶다.방탄님께 댓글 로또 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ycqkxo5nw  49일 전  
 보검오빠라는 단어에 독자님들에 반응이 갈리네..

 답글 0
  다연.ㅇ.  57일 전  
 보검이 이름 나온거부터 슬프자나..

 다연.ㅇ.님께 댓글 로또 1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방탄은사랑입니다...  59일 전  
 방탄은사랑입니다...님께서 작가님에게 34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방탄은사랑입니다...  59일 전  
 어떻게..?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6일 전  
 보검아미언허지만 난 너가맘에들지않아

 답글 0

3329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