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03. 그 남자의 시선 (2) - W.타생지연
톡 203. 그 남자의 시선 (2) - W.타생지연





톡 203







 







 












윤기에게 아가는 다른 형제들에게보다 더 소중한 존재였다. 윤기가 모든 것을 포기하고자 했을 때 천둥번개 소리 속에서 나를 발견한 아가가 나를 구했다. 윤기가 카메라 셔터를 누르자 환한빛이 빛났다. 그 날 윤기를 발견했던 아가의 얼굴을 직접 보지 못했지만 앞으로 빛 너머에 있는 아가의 모습은 늘 행복하기를, 아니, 그렇게 만들것임을 다짐하는 윤기였다.



"오빠, 같은 사진만 엄청 찍는 것 같은데."


"내 눈에는 다 다른데."


"이거랑 이게 뭐가 다른데?"


별다를게 없는 두 장의 사진을 가리키는 아가의 질문에 윤기는 아가의 환한 미소가 그려진 사진을 흐뭇한 얼굴로 바라본다.



"처음보다 두번째가 더 밝게 웃고 있잖아."


난 그래서 두번째 사진이 더 좋아. 그리고 두번째 사진보다. 윤기의 시선이 아가에게로 올곧게 향하며 예쁜 눈웃음을 그렸다.



"내 눈 앞에서 웃는 아가가 더 좋아."



아가바보 홈마 설탕이었다.





정말 오로지 아가만을 찍는 홈마설탕의 행동에 화가 난 남준은 쌍둥이 형제를 소환했고 형제들은 줄줄이 카카오 펙토리로 들어왔다. 그럼에도 윤기의 카메라 렌즈는 아가에게로만 향해있다. 태형의 미간이 찌푸려졌다. 지민의 시선이 태형의 시선과 맞부딪쳤다. 가만히 있을 쌍둥이 형제가 아니었다.



"아가, 라이언 안고."



"우아아앍"



"히히힑"



윤기의 손이 셔터를 누르는 순간 쌍둥이 형제가 괴상한 표정을 지으며 포토라인에 달려들었다. 윤기의 인상이 팍 구겨짐과 동시에 쌍둥이 형제는 여동생의 손을 잡고 가게 밖으로 달리기 시작했다.



"거기 안 서 임마?"



"모두 다 김치!"


"야호!"



멈추지 않은 윤기의 카메라 안에는 쌍둥이 형제와 여동생의 보기좋게 환한 미소가 그려져 있었다. 하지만 역시나 칼같은 홈마설탕님의 손가락은 삭제버튼을 눌렀다고 한다.




T,



타생지연.



작가가 몸살이 나서 어제 연재를 쉬었습니다. 혼자 포장을 마치고 보니 몸살 걸려서 오늘 배송하고 링거를 맞고 왔습니다.


오늘까지 쉬면 플랜B들이 걱정할 것 같아서 이렇게 찾아왔습니다.


플랜B, 기다리셨겠죠?


(머리 위로 하트)



사랑해요!




추천하기 3217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younmin9892  4일 전  
 ㅋㅋㅋㅋㅋ 삭제하지 말고 따로 돈돈이만 자르지
 

 답글 0
  뚱x이  6일 전  
 설탕홈마는 올리 아가만 ㅋㅋㅋㅋ

 답글 0
  rkf9wnsis  29일 전  
 ㄹㅋㄹㅋㄹㅋㄹㅋㄹㅋ 삭제 ㅋㅎㅋㅎㅋㅎㅋ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0일 전  
 ㅋㅎㅋㅎㅋㅎ

 답글 0
  라혀니  34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방탄은사랑입니다...  54일 전  
 융기야.. 그래도 니 동생들이란다..?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2일 전  
 ㅋㅋㅋㅋㅋㅋ

 답글 0
  DKSTJDUD  117일 전  
 쭈언니 모두에게 중요한 사람이야

 답글 0
  테루카  141일 전  
 애틋하다...

 답글 0
  뷔글미뿜뿜흥탄소년드안!!  147일 전  
 칼 같네욬ㅋㅋㅋㅋ

 답글 0

2733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