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02. 그 남자의 시선 (1) - W.타생지연
톡 202. 그 남자의 시선 (1) - W.타생지연






톡 202






 







 







석진에게 여동생은 아주 특별한 존재다. 그 특별한 존재라함은 석진이 집착하는 음식을 유일하게 나누어 먹어도 아깝지 않은 유일한 사람이라는 의미였다.



석진은 등교길에 많이 피곤해보이는 여동생의 얼굴을 바라보다 꼬맹이의 앞에 자리를 잡고 넓은 등을 내어 보였다.



"우리 꼬맹이 오빠가 업어줄까?"


"업혀가면 이상하잖아."


"우리가 누구 시선을 신경쓰는 사람들은 아니잖아."


"그건 그래."



그래도 오빠가 날 업으면 힘들거야. 정국오빠가 맨날 돼지라도 놀리는 걸. 내 말에 석진오빠는 반 강제로 나를 자신의 등에 업더니 터벅터벅 앞으로 걸어 나간다.



"오빠! 안 무거워?"


"이게 무거운 거면 정국이는 돼지야."


근육돼지. 학교가면 깨워 줄 테니까 조금 더 자. 석진의 말에 석진의 사랑스러운 꼬맹이는 꾸벅꾸벅 졸다 석진의 넓은 등에 기대어 잠이 듭니다.





석진이 만든 계란말이를 맛있게 먹고 있는 아가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는 이가 있었으니 바로 홈마 설탕이라 불리는 윤기였다.



"꼬맹이 맛있어요?"


"네. 엄청 맛있어."


계란말이는 역시 석진오빠가 만들어주는 게 짱이야. 아가의 말을 엿듣고 있던 윤기의 인상이 살짝 찌푸려 진다.


.

.


아가가 양치질을 하러간 후 윤기는 뒷정리를 하는 석진의 옷깃을 붙잡았다.



"왜 그러냐?"


"이거."


윤기는 몇 조각 남은 계란말이로 시선을 뒀다.


"달라고?"


"아니."


"그럼?"



만드는 법 가르쳐 달라고. 윤기의 번뜩이는 눈빛에 못 이긴 석진은 저번 냉장고 달걀 파산 사건을 생각하며 거절의 의사를 밝히려다가 자신의 옷을 잡아 당기는 윤기의 손 힘에 의해 압도 되었다.



"알았으니까 이것 좀 놔."



그제야 만족스러운 얼굴로 석진을 놓아주는 윤기였다.




T.


타생지연.



저는 원래 발암소재를 매우 싫어하는데 오늘 발암돋는 일이 있었어요. 어후.

아니쥬 톡 못 쓸 기분이었는데 우리 플랜B들 보면 기분좋아질 것 같아서왔어요.


그리고 저번 화에 제가 남매를 자매로 썼는데 제가 졸리면 오타가 많이 납니다. 행여 다른 글에 오타가 있으면 아 작가님이 피곤하신데 연재를 하시는 구나 생각하시면 됩니다.


감사합니다.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3559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뚱x이  6일 전  
 아 ㅋㅋㅋㅋㅋㅋ 윤기 너무 귀엽다ㅠㅠ아기 위해 요리하는 설탕 ㅋㅋ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0일 전  
 윤기 기여워

 답글 0
  라혀니  34일 전  
 계란말이 만드는 법 알려달라는 게 왜 귀엽지ㅎㅎ

 답글 0
  채연ధ  51일 전  
 힘내세여!!

 답글 0
  방탄은사랑입니다...  54일 전  
 진짜... 내가 타생지연님 많 사랑해요♥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2일 전  
 윤기는여주가 죽우라그러면죽고살라고하면살듯

 답글 0
  DKSTJDUD  117일 전  
 윤기오빠 쭈언니 위해다해줄수 있을것 같다

 답글 0
  테루카  141일 전  
 아니..윤기...여주 말에 시도 안하는게 뭐야

 답글 0
  민초사랑해♥  149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민초사랑해♥님께 댓글 로또 1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방탄보라해애액  150일 전  
 곌안말이(?)

 방탄보라해애액님께 댓글 로또 10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3335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