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201. 봄날 - W.타생지연
톡 201. 봄날 - W.타생지연





톡 201

 












 






첫사랑이 이야기에 문득 보검오빠의 얼굴이 떠올랐다. 병원에서 만나 짧은 시간을 함께 했지만 나의 첫사랑이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 솔직히 올 봄에도 벚꽃이피면 그 사람 생각이 나서 그리워질 것만 같다.



"돼지, 너 갑자기 왜 분위기 잡아?"


"나는 뭐 봄도 못 타나."


"너 무거워서 봄 허리 다친다."


아 진짜. 오빠는 날 그렇게 놀리고 싶어? 내가 정국오빠를 노려보자 정국오빠가 내 머리 위로 살포시 손을 얹었다.



"봄날은 어떻게 해도 꼭 올거야."


몇날 며칠을 지나야 할지는 모르겠지만. 언젠가는 만나게 될 거라고.


정국오빠의 의미심장한 말에 괜스레 정국오빠의 옆구리를 치자 정국오빠가 나를 마주보며 씽긋 웃는다.



"역시 내 첫사랑은 턱 돌려깎기한 돼지가 적당한 것 같아."



"진짜 돌려깎기 한 번 당해볼래?"



역시나 진지할 줄 모르는 우리 남매다.







쯧. 태형아. 너도 참 어떻게 첫사랑이 남장한 여동생일 수가 있냐. 남준이 측은한 눈길로 태형을 보자 태형이 침울한 얼굴로 한숨을 내쉰다.



"그래. 우리 공주처럼 완벽한 여자가 세상에 또 존재할리 없지."



"왜, 혹시 모르지. 인간의 간절함이 극에 달하면 원하는 게 이루어지기도 한다잖아."



"그렇다고 우리 여동생이 남자가 되는 건 바라지는 않거든."



"그건 나도 동감. 돈돈이는 여동생일 때 귀여우니까."



남준과 태형은 마당의 잔디밭에 누워 하늘을 올려다보다 눈을 감았다. 아직 피지 않은 벚꽃이 바람에 날려 어디론가로 향했다.




T.



타생지연.



오늘 분위기 어때요?


잔잔하죠. 사실 피곤해서 안쓰려고 했는데

플랜B들 많이 지치신것 같아서 이렇게 왔어요.


밤늦게 야자하고 야근하고 학원다니고 힘드시겠지만 힘내시길 바라면서

오늘도 아니쥬 톡 선물해 드리고 갑니다.


사랑합니다.


(머리 위로 하트)




T.



타생지연.



오늘 분위기 어때요?


잔잔하죠. 사실 피곤해서 안쓰려고 했는데

플랜B들 많이 지치신것 같아서 이렇게 왔어요.


밤늦게 야자하고 야근하고 학원다니고 힘드시겠지만 힘내시길 바라면서

오늘도 아니쥬 톡 선물해 드리고 갑니다.


사랑합니다.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3291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나눈야!팟찌밍!  4일 전  
 보검이...

 나눈야!팟찌밍!님께 댓글 로또 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니닷!  12일 전  
 보검아ㅜㅜ

 니닷!님께 댓글 로또 2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4일 전  
 보검이 다시 나왓으면..

 답글 0
  채연ధ  56일 전  
 보검이가 환생하면 조케따...

 답글 0
  방탄은사랑입니다...  59일 전  
 보검.. 진짜 그 스토리 너무 속상해ㅠ 돈돈이는 보검이가 하늘로 갔다는걸 알까?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6일 전  
 ㅂㅂ

 답글 0
  DKSTJDUD  122일 전  
 보겅오빠ㅠㅠㅠㅠ

 답글 0
  테루카  146일 전  
 보검아ㅠㅠㅠ 돌아와ㅠㅠㅜ

 답글 0
  민초사랑해♥  154일 전  
 아휴..ㅠㅠㅠㅠㅠㅠㅠㅠ

 답글 0
  김소소하게  158일 전  
 보검이가 만약 세상을 떠나지 않았다면 오빠들 다음으로 가까운 사이가 됬었겠죠..

 답글 0

2850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