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198. 스릴러 - W.타생지연
톡 198. 스릴러 - W.타생지연




톡 198

 










 















춘추복을 입은 채로 한결 따뜻해진 봄바람을 맞는 기분은 상쾌하다. 낮에는 이렇게 따뜻한데 밤에는 또 무지 추워지는 게 문제지만.



"아가, 가디건이라도 한 개 가지고 다녀."



저녁에는 추워요. 감기 걸린단 말이야. 윤기오빠는 자기가 걸치고 있던 떡볶이 코트를 벗어서 나에게 입혀줬다.



"오빠, 있잖아. 나 어제 엄청 기분 좋은 꿈을 꿨어."



"무슨 꿈인데?"


"나를 똑같이 닮은 여자가 내 머리카락을 쓰다듬어 주는 꿈."


내 말에 윤기오빠는 나에게 떡볶이를 입혀주던 손을 잠시 멈췄다가 다시 움직였다. 이세상에 우리 아가랑 닮은 사람이 있으면 오빠는 바로 장가간다. 윤기오빠의 순진한 웃음에 나도 모르게 미소지으며 다시 윤기오빠와 나란히 섰다.



아가의 곁에 서는 윤기의 머릿속에는 어젯밤 꿈에서 나온 엄마의 말이 사라지지 않았다. 여동생을 잘 키워줘서 고맙다고 너희들의 잘못이 아니라고 나도 너희들을 보고 싶었다는. 엄마의 여중생 모습은 아가와 많이 닮았다.



"이세상에는 있을 리가 없겠죠. 엄마."



윤기의 작은 혼잣말이 허공으로 사라졌다.






태형과 지민은 오늘도 뭔가를 하려는 듯 서로 시선을 주고 받았다. 어제와 다른 것이 있다면 정국이 함께 있다는 것. 세 명은 조심스럽게 윤기의 방으로 침입했다.



"카메라 어딨어? 카메라?"


"항상 두는데가 있었는데?"



"왜 없지?"



춘추복 돼지 보고 싶단 말이야. 정국이의 칭얼거리는 목소리에 쌍둥이 형제는 윤기의 방 이곳저곳을 뒤지기 시작했다. 그 때 윤기의 방으로 누군가의 발자국이 가까워졌다. 일동은 모두 방문 뒤로 몸을 숨겼고 윤기가 문을 열고 들어왔다.



"무슨 소리가 들린 것 같았는데."



윤기는 살짝 고개를 갸웃대다 말고 다시 방을 빠져나갔다. 모두가 한숨을 내쉬려는 순간. 다 닫히지 않은 문틈으로 윤기의 눈동자가 세 명의 남자를 향해 빛나고 있다.



"여기 있었구나."




순간 세 명의 남자들은 석상마냥 굳어버려 소리조차 지르지 못했다고 한다.








T.

타생지연


오늘도 피곤해서 헤롱거리다 기다리실까봐 연재합니다.
(머리 위로 하트)

3월 19일까지 아니쥬 톡 시즌1 숲속으로 호르몬 전쟁 1-3 주문받습니다. 내일 하루 남았네요. ㅎㅎ 160권이 넘는 많은 사랑 감사드립니다.





추천하기 2989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나눈야!팟찌밍!  4일 전  
 행운을 빈다..!

 나눈야!팟찌밍!님께 댓글 로또 8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3일 전  
 DK 들킴

 답글 0
  민초사랑해♥  45일 전  
 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민초사랑해♥님께 댓글 로또 1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098641235789  48일 전  
 다음화에서 볼 수 있길..

 098641235789님께 댓글 로또 9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방탄은사랑입니다...  58일 전  
 살이 돌아와.. 응원할게..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5일 전  
 살아돌아오길

 답글 0
 서라야  110일 전  
 와...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DKSTJDUD  121일 전  
 그 셋사람들은 어떠게 될슬까요??

 답글 0
  깡우새  127일 전  
 끄아아아아아앆

 답글 0
  테루카  145일 전  
 ㅋㅎㅋㅎㅋㅎㅋㅎㅋㅎㅋㅎ

 답글 0

3003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