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197. 막내 팬티 - W.타생지연
197. 막내 팬티 - W.타생지연






톡 197




















평소와 같은 등교길인데도 오늘은 뭔가를 그리워하는 것 같다. 팔목에 채워진 팔찌를 바라보다 내 옆을 나란히 걷는 윤기오빠에게 눈을 돌렸다. 윤기오빠는 두 볼을 빵빵하게 한 채 입술을 쭉 내밀었다.


"오빠 왜 그래? 뭐 삐진 거라도 있어?"

내 물음에 고개를 갸웃거리던 윤기오빠는 손가락 하나를 어색하게 볼에 가져다 대었다.


"지금 뭐하는 거야?"


내가 도통 모르겠다는 얼굴로 윤기오빠를 바라보자 윤기오빠는 민망한 기색으로 고개를 돌렸다.


"애교.. 나도 있는데."

"뭐야? 방그 그거 애교야? 다시 해 봐."

"싫어."

윤기오빠의 팔짱을 끼며 윤기오빠를 꾀어내는 내 모습에 윤기오빠는 어쩔 수 없다는 얼굴로 나를 보며 미소 짓는다.


"역시 애교는 타고 나나봐."


우리 아가보다 애교많은 여자는 못 봤다. 윤기오빠의 미소에 나도 모르게 미소짓는 나였다.





태형과 지민은 서로를 향해 눈빛으로 사인을 주고 현관을 뛰쳐나왔다. 정국은 그 둘의 움직임에 뭔가 이상한 걸 느끼고 자신의 방으로 들어갔다. 속옷 두개가 사라졌다. 정국의 눈동자가 부글부글 타올랐다.



"아! 형들 내 팬티 당장 벗어요!"


"아. 진짜 입을게 없어서 그랬어."


"벗지 않겠다면 벗기는 수밖에."


정국오빠는 남중 폭주기관차라는 명성에 맞게 초고속으로 달리기 시작했고 쌍둥이 형제의 교복 바지를 잡아 끌어내리기 시작했다.


"아악! 정국아. 한 번만. 한 번만 봐줘."

"안 그러면 너의 강한 힘을 세상에 알리겠다."

"닥치고 벗으라고 이 멍청한 쌍둥이 형들아!"


쌍둥이 형제와 정국이의 난리통에 등교하던 여학생들이 서서히 주변으로 모여 들었다. 아주 므흣한 볼 거리가 생겼다.


T.


타생지연.


어제 지쳐저 잠들고 일찍이 깨서 연재를 하고 있네요. (연재병) 
금요일 아침을 타생지연과 함께해요!


3월 19일 이제 2일 남았네용♡
소장본 문의 많이 들어오는데 입금 기간 늦지 않게 해주세요♡

즐거운 등교 되세요.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3070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이연슬  5시간 전  
 어머

 답글 0
  나눈야!팟찌밍!  5일 전  
 엄머엄머 보지마세여억!!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rkf9wnsis  34일 전  
 정구기..^^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4일 전  
 므흣

 답글 0
  민초사랑해♥  46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방탄은사랑입니다...  59일 전  
 여자 다 가... 죽여버릴꺼야... 가 가라고! 돈돈이 대신 할말하였사옵니다.. 그럼 전 이만

 답글 0
  지옥천사  77일 전  
 어머나(므흣)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6일 전  
 여학생들가!가라고!

 답글 0
  DKSTJDUD  122일 전  
 우와 마법이가???

 DKSTJDUD님께 댓글 로또 10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깡우새  128일 전  
 나도 보고 싶다

 답글 0

3082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