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193. 오늘부터 1일. - W.타생지연
톡 193. 오늘부터 1일. - W.타생지연





톡 193





 








 












정국은 롱스톤으로 여동생을 놀리기에 바빴다. 등교한 이후로 하루종일 큭큭대는 정국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순영이 의심스러운 눈길로 정국을 본다.



"여친 생겼냐?"



"생겼을 것 같냐."



"지금 완전 오늘 1일인 얼굴이거든."



"아, 롱스톤이랑 1일 됨."



"그건 또 무슨 말이야?"




순영의 의문에도 정국은 배를 잡고 끅끅 웃을 뿐 별다른 대답을 하지 않았다.







같은 시간 정국오빠의 롱스톤 드립에 이를 바드득 갈고 있는데 점심시간을 알리는 종이 울렸다.



"정국오빠는 날 놀리기 위해 태어난 게 분명해."



때는 막 체육시간이라 체육복을 입은 채로 급식소 앞에서서 수정이와 연화를 기다리는 중에 윤지가 공감하듯 고개를 끄덕인다.



"그렇지. 모든 오빠들은 여동생들을 괴롭히기 위해 태어난 거야."



윤지의 말이 끝나자마자 핸드폰이 울렸다. 발신자는 정국오빠다.



"왜."



[우리 롱스톤 잘 있나 해서.]



"아 진짜. 언제까지 롱스톤 할 거냐고."



[왜, 롱스톤이랑 나랑 오늘부터 1일임.]



"오빠, 롱스톤이 돌인 건 알지?"



내가 꼬리로 후리치면 오빠는 끝장이야. 이를 바드득 가는 와중에 맞은 편에서 걸어오는 수정이와 연화의 모습이 보였다. 연화는 여전히 나와 닮은 모습으로 나를 바라보며 생긋 웃었다. 휘날리는 머릿결을 날리는 연화의 팔목에 붉은색 원석이 박힌 팔찌가 걸려 있었다. 순간 나의 눈은 자연스럽게 내 손목으로 향했고 팔찌의 자취가 없는 손목의 모습을 확인한 나의 표정은 눈에 띠게 굳어졌다.



[그건 애정표현이냐? 롱스톤.]



그 순간부터 정국오빠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았다.






T.



타생지연.



다시 여러분들이 궁금해할 연화 이야기로 돌아왔어요.

연화 이야기가 어떻게 전개될 지 맞추시는 분은 천재.


앞으로 생각나는 대로 아니쥬 톡을 연재해볼까 싶기도 하고 옆사칠을 해볼까 하기도 하고.

아참, 조만간 신의 염주 소장본을 위해서 신의염주 시리즈를 한권으로 만드는 작업을 위해 수정에 들어갈거에요. 기대해주세요.


캐럿 아미이신 분들이나 캐럿이신 분들은 제가 3월 31일까지 주문받고 있는 권순영판 데자뷰에 관심가져주세요! (모든 문의는 메일로 부탁드립니다.)



오늘도 아니쥬 톡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2962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이연슬  1일 전  
 뭐야

 답글 0
  나눈야!팟찌밍!  5일 전  
 웜메..? 돈돈이껀데 왜 연화가 갖고 있지..?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4일 전  
 머야

 답글 0
 ♡6v6♡  53일 전  
 머야머야

 ♡6v6♡님께 댓글 로또 9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방탄은사랑입니다...  59일 전  
 아 저 연화 꼬마 친구 아무리 그래도 유품에 손을 대냐 개념이 없네
 ㅡㅡ

 방탄은사랑입니다...님께 댓글 로또 1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6일 전  
 야 무순연화진모루겠지만 여주건들지마

 답글 0
  DKSTJDUD  122일 전  
 뭐야

 답글 0
  요깅  143일 전  
 이뇬이..!감히 여듀공듀와 오빠에게 물려준 유산을 건드려..?네 이뇬 리뇬의 주리를 틀어라!!!

 답글 0
  테루카  146일 전  
 헐.. 뭐야

 답글 0
  김소소하게  158일 전  
 누구가를 따라하는 행동은 자신의 자존감을 야금야금 먹는거나 다름없지

 답글 0

4217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