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188. 뽀뽀가 고플 땐? - W.타생지연
톡 188. 뽀뽀가 고플 땐? - W.타생지연




톡 188





















자장면 여섯 개 시키면 되는 건가? 정국오빠가 모처럼 아침을 쏜다는 말에 오빠들은 하나같이 곱배기를 외쳤다.


"정국오빠 탕수육도!"

"탕수육 시켜주면 뭐 해줄건데."


"뭘 바라는데?"


내 물음에 정국오빠는 자신의 볼을 손가락으로 두어 번 두드린다. 여기다 뽀뽀.


"오빠 나 이제 중2거든?"

"그게 뭐. 어차피 돼지 주인은 난데."


탕수육이 별로 안 먹고 싶은가보네. 정국오삐가 뒤돌아서려는 순간 나는 정국오빠의 팔을 붙잡았다. 진짜 탕수육 사주기야. 정국오빠가 고개를 끄덕임과 동시에 내가 정국오빠의 뺨에 살짝 입을 맞추자 정국오빠의 입가에 환한 미소가 그려진다.


"아구. 우리 돼지."

"빨리 주문이나 해."

"벌써 했는데?"

"그럼 내 탕수육은?"


당연히 시켰지. 뭐야. 그럼 뽀뻐 안 해도 탕수육 먹을 수 있었던 거잖아. 내가 정국오빠의 등을 내려치자 정국오빠가 내 양 손목을 붙잡는다.


"왜? 억울해? 그럼 오빠가 받은 뽀뽀 돌려줄 수도 있고."


입술을 쭉 내미는 정국오빠의 입술을 사정없이 밀어 버리는 나였다.






짜장면이 배달되었는데도 불구하고 윤기는 계속해서 부엌 안에서 분주하게 움직인다. 

"윤기 형. 자장면 먹고 해."

"잘 왔다. 거기 앉아."

윤기에게 붙잡힌 남준은 강제로 계란말이의 맛을 보게 되었다. 약간 싱거운데. 남준의 답에 윤기는 심각한 얼굴로 다시 계란을 깨트린다. 남준이 자리를 벗어나려 하자 윤기의 날카로운 눈매가 남준에게 맞닿는다.


"가만히 앉아있어. 간이 맞을 때까지 맛 본다."

"형, 갑자기 왜 이래."

이러다가 우리 집 냉장고 거덜 나겠어. 남준이 윤기의 팔을 붙잡음에도 윤기는 다시 손에 팬을 붙들었다. 아가가 맛있다고 할 때까지 요리 할 거야아! 아가를 위해서라면 뭐든 해낼 윤기였다.


T.

타생지연.


끕.. 매일 아슬하게 연재를 하네요.
다들 연화를 궁금해하시는 것 같은데 껄껄.

일단 준비해둔 스토리부터 풀어나가겠습니다.
기대해주세요!

오늘 아니쥬 톡 시즌2 소장본 특전이 왔어요! (넘나예쁨)

사진이 안 보이시는 분들은 댓글 더보기에 가셨다가 원문보기 누르시면 됩니다. 소장본 주문은 3월 19일까지 입니다.








추천하기 3172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준진기석민형국s♥  28일 전  
 치킨집 사장님과 같은 건가요?

 답글 0
  민초사랑해♥  40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0일 전  
 넘준이자장면못먹는거아니야?

 답글 0
 서라야  104일 전  
 ㅋㅋㅌㅋㅋㅋㅋㅋ냄준 ..

 답글 0
  아리미미미  105일 전  
 그렇게 백설탕씨는 백설소금탕씨가 되고 간을 잘 맞추는 프로 셰프가 되었다고 한다

 답글 0
  DKSTJDUD  116일 전  
 리얼 동생바보

 답글 0
  테루카  140일 전  
 ㅋㅎㅋㅎㅋㅎ 무섭다

 답글 0
  민초사랑해♥  148일 전  
 ㅋㅋㅋㅋ캐테케케케케케케케케케케

 답글 0
  민초사랑해♥  148일 전  
 ㅋㅋㅋㅋ캐테케케케케케케케케케케

 답글 0
  김소소하게  152일 전  
 돈돈이가 석진씨 생각하는 거 괜히 엄마미소 짓게 만드네요..알러뷰..

 답글 0

3466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