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180. 포토 바이 홈마아가 (3) - W.타생지연
톡 180. 포토 바이 홈마아가 (3) - W.타생지연






톡 180







































*포토 바이 홈마아가 태형오빠*


태형오빠는 앞에 내가 보여준 사진 두 장에 이성을 잃은 사람처럼 그 잘생긴 얼굴을 막 쓰기 시작했다.


"오빠 좀 예쁘게 웃어 보라니까."

"어차피 결과물은 똑같을 테니까. 이왕이면 더 웃긴 게 좋잖아."

"그거 무슨 의미야?"

"아니, 아무래도 난 엽사가 체질인 것 같아."

근데 공주야. 오빠가 하나만 부탁해도 될까? 뭔데? 내 물음에 태형오빠가 다소 진지한 얼굴로 나를 마주본다. 제발 본명은 밝히지 말아주라. 오빠가 고등학교 개학식은 조용히 가고 싶어서 그래. 태형오빠가 사정을 했으나 나에게는 씨알도 먹히지 않았다.





*포토 바이 홈마아가 지민오빠*


지민오빠는 맨 처음에 촬영을 할 때처럼 어색한 얼굴로 카메라 앞에 섰다.


"지민오빠. 표정 좀 자연스럽게 해 봐."


"카메라는 적응이 안 돼."


"이래도? 이래도?"


내가 지민오빠에게 꽃바침을 하고 눈웃음을 치자 지민오빠가 예쁜 눈웃음을 친다. 그 틈을 놓치지 않으려 카메라 셔터를 눌렀으나 카메라 속에는 딱딱하게 굳은 지민오빠의 얼굴이 담겨있다. 평소에는 나한테 그렇게 잘 웃어 주면서.


"몰랑아. 방금 그거 다시 한 번 해주면 안 돼?"


"지민오빠가 자연스러운 표정을 지으면 해주지."


"알았어. 노력해 볼게."


내가 다시 지민오빠를 향해 꽃받침을 하려하는데 어디선가 카메라 셔터가 빛났다.


"나이스 샷."


꽃받침 아가 득템. 역시나 중요한 순간을 놓치지 않는 프로 홈마설탕이었다. 자신만만한 윤기오빠와 내 사이에 묘한 신경전이 벌여졌다.


T.


타생지연.


생리 4주째에 오늘 병원에 가보니 왜 일찍 안 왔냐고 저를 타박하시더군요.
스트레스가 원인인 것 같다고는 하는데 약을 먹어도 멈추지가 않아요. (한숨)

몸이 무거우니 ㅜ.ㅜ 연재가 잘 되지 않는 것 같아요.
플랜B들 스트레스가 만병의 원인입니다. 잊지마세요!

행복하자~ 아프지말고 (머리 위로 하트)



3월 19일까지 소장본 입금 받는 중. 문의나 주문은 메일로 부탁드립니다.







추천하기 3091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이연슬  6일 전  
 ㅋㅋㅈㅋㅋㅋㅋ

 답글 0
  나눈야!팟찌밍!  7일 전  
 아니 신경전을 왜 벌이는거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7일 전  
 윤기는 쉬지 않지

 답글 0
  민초사랑해♥  48일 전  
 사진이 아주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8일 전  
 쭈언니 윤기오빠한테 배워

 답글 0
  DKSTJDUD  124일 전  
 쭈언니 예쁜게 찍을수없어요???

 답글 0
  테루카  148일 전  
 ㅋㅎㅎㅋㅎㅋㅎㅋㅎㅋ 담엔 어떤사진일까 궁금해지네요... 나중에 판다면 살게욬ㅎㅋㅎ

 답글 0
  민초사랑해♥  156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셰셴  170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ㅠㅠㅠㅠ와 진×짜 툿겨 죽는줄날았아어ㅠㅋㅋㅋㅋㅋㅋ

 답글 0
  조77r  217일 전  
 왜 그런 순간만 찍는거야..? 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ㅌㅋㅌㅋ

 답글 0

3059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