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161. 봉투 봉투 열렸네. (중) - W.타생지연
톡 161. 봉투 봉투 열렸네. (중) - W.타생지연





톡 161.


































*봉투 봉투 열렸네. 남준오빠*


"남준오빠! 나왔어."

"올 것이 왔구나."

남준오빠는 내가 올 것을 예상했다는 듯 라이언 모자를 턱하니 꺼내들며 눈을 반짝였다.

"돈돈아, 나는 라이언 돈돈이가 너무 보고 싶어."

"난 세배하러 온 거란 말이야."

"나는 라이언 돈돈이가 세배하는 게 너무 보고 싶어."

"물건은?"

내 물음에 남준오빠가 신사임당 한 장을 꺼내보이며 입꼬리를 올려 웃는다. 어쩔 수 없다는 생각으로 라이언 모자를 머리에 쓰자 남준오빠의 눈에서 하트가 뿜어져 나오기 시작한다.

"아, 귀여워. 라이언 돈돈이."

"세해 복 많이 많이세요. 오라버니."

"아~ 귀여워. 죽겠어."

세배가 끝나기도 전에 남준오빠가 나를 자신의 품에 끌어 안았다. 난 남준오빠의 파괴력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었다고 한다. 그래도 내 온 몸을 던져 신사임당을 구했다. (아련)





*봉투 봉투 열렸네. 호석오빠.*


"쪼꼬미 왔네."


쪼꼬미 여기다가 뽀뽀. 호석오빠는 내가 들어오자 마자 자신의 볼을 두드리며 뽀뽀를 하란다. 뽀뽀를 하면 신사임당을 얻을 수 있겠다는 생각에 호석오빠의 볼에 뽀뽀를 하자 호석이 오빠가 천원짜리 한 장을 손 위에 올려준다.

"엥? 천원?"

"왜, 천원도 돈이야. 부족하면 한 번 더 해보던지."

내가 속는 셈 치고 호석 오빠의 볼에 다시 한 번 뽀뽀를 하자 오천원짜리가 올라온다. 혹시나해서 또 다시 뽀뽀를 하자 만원짜리가 올라온다. 그렇다면 이다음은? 역시 신사임당이었다.

"우리 쪼꼬미 뽀뽀 듬뿍 받았네."

기분좋다. 호석오빠가 자리에서 일어나려는 걸 다시 붙잡았다. 나는 열심히 입술 운동을 한 뒤 호석오빠를 똑바로 마주봤다.


"오빠 어디가."

이제부터 시작인데. 그렇게 호석오빠는 영혼까지 탈탈 털렸다.



T.


타생지연.


봉투봉투 열렸네 편을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은 날씨가 꾸져서 그런지 하루 종일 잠만 잤네요. (흑흑)

그래도 쉬는 날도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잠잔 것에 만족하고 있어요.
모두들 맛있는 거 많이 드셨나요?

우리 플랜B들이 설연휴에도 행복하길 바랍니다.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3477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나눈야!팟찌밍!  5일 전  
 봉투가 아주 제대로 열렸네

 답글 0
  이연슬  7일 전  
 귀여워

 이연슬님께 댓글 로또 1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rkf9wnsis  33일 전  
 ㅋㄹㅋㄹㅋㅋㅋ 기야미들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3일 전  
 뛰는 호석위에 나는 여주 이런 느낌인디

 답글 0
  민초사랑해♥  45일 전  
 헐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방탄은사랑입니다...  58일 전  
 호비.. 불쌍하네윱... 어캐

 답글 0
  보라해아포방포  74일 전  
 홉오빠어떡해....저는..세뱃돈엄마한테죄다뺏겼었드랬죠..

 보라해아포방포님께 댓글 로또 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6일 전  
 홉오빠어떡해...

 답글 0
 서라야  110일 전  
 ㅋㅋㅋㄴ타탈탈...

 답글 0
  아리미미미  111일 전  
 호비 지갑 살 너무 빠졌다...

 답글 0

3619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