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153. 뱃살을 부탁해! - W.타생지연
톡 153. 뱃살을 부탁해! - W.타생지연






톡153.

































가만히 생각하고 보니 저녁에 컵라면을 다섯개나 먹는 정국오빠가 나에게 돼지라고 말하는 건 너무 불공평하다. 나는 먹어봤자 컵라면에 밥 말아먹는 정도지.


"정국오빠, 솔직히 나보다 많이 먹으면서 나한테 돼지라고 하는 건 좀 아니지 않아?"


"난 남자잖아. 이정도는 먹어야 오빠처럼 건강할 수 있는 거야."


"알고 보면 뱃살 투성이 아니야?"


내가 정국오빠를 돼지라고 부르고 말겠다는 의지로 정국오빠의 배에 손을 가져다대자 단단한 근육이 느껴진다. 뭐야. 어째서 그 흔한 뱃살조차 없는 거야? 컵라면 다섯개 먹었다며!


"아니야. 이럴 수 없어."

"글쎄. 오빠는 이정도는 먹어야 한다니까."


그리고 너가 돼지인 이유는 이번에는 정국오빠가 역으로 내 뱃살을 잡는다. 정국오빠의 손에 가련하게 잡힌 뱃살이 적나라하게 느껴졌다.


"이게 다 뱃살이라는 것 때문이지."


"정국오빠, 지금 어딜 만진 거야?"


"돼지 뱃살. 삼겹살?"


"세겹까지는 아니거든?"


정국오빠와 실랑이를 벌이는 중에 호석오빠가 거실로 걸어나온다.


"호석오빠는 어제 컵라면 몇 개 먹었어?"

"세 개 정도? 그건 왜?"

나는 자연스럽게 호석오빠의 배에도 손을 가져다댔다. 손끝으로 전해져오는 탄탄한 근육에 나는 어깨를 축 늘어트린 채 내 배를 내려다 봤다. (절망)





*뱃살을 부탁해! 정국군 인터뷰*


[정국군, 평소에 식성이 좋으시다면서요. 어제도 컵라면 다섯개를 드셨다던데.]

"종류별로 먹고 싶어서요. 골고루! 근데 한꺼번에 먹으니까 불어터져서 별로 더라고요."

[듣자하니까 그렇게 드셔도 뱃살 하나 없으시다던데.]

"아, 그것도 카메라에 찍힌 거에요?"

[그럼요. 다 찍히죠. 정국군이 복근이 있다는 사실로 들었답니다.]

(겉옷을 여미며 뒷걸음질 친다.)

[(웃음) 정국군, 해치지 않아요.]


*작가누나의 흑심으로 방송 불가*



T.


타생지연.


요새 날이 많이 추워요. 감기가 걸리면 잘 안 떨어진다고 하더라고요.
다들 조심하시고 겨울임에도 장염이 유행한다고 하니 음식조심도 하세요.

생각보다 오빠를 부탁해 시리즈가 길어지고 있어요. 껄껄.
그래도 즐겁게 즐겨주시니 다행이에요. (웃음)


공부 후딱하고 자주 오도록 노력할게요.

제가 항상 플랜B들 아끼는 거 아시죠?

(머리 위로 하트)


*아니쥬 톡, 아미1, 아미2 소장본 주문 받는 중*






추천하기 3555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나눈야!팟찌밍!  1시간 전  
 호호 해치지 않아요~^^(난 작가언니편)

 답글 0
  younmin9892  3일 전  
 작가언니 안됔ㅋㅋㅋ

 답글 0
  이연슬  4일 전  
 작가언니 ㄲㅋㅋㅋㅇㅋㅋㅋ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28일 전  
 작가언니 안돼요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0일 전  
 작가언니 조심해요 밤에내가가서 작가언니가두고 작가언니인척 할슈있으니까

 답글 0
  아리미미미  106일 전  
 저 작가 언니 약간 내 쪽인데? ㅎㅎ 아 물론 좋은 쪽이랍니당

 답글 0
  DKSTJDUD  116일 전  
 작가언니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깡우새  123일 전  
 다 방송불가면 뭐가 나가요...

 답글 0
  테루카  140일 전  
 아이그...연필인줋ㅋㅋㅎㅋㅎ

 답글 0
  민초사랑해♥  149일 전  
 아닠ㅋㅋㅋㅋㅋㅋㅋ작가언닠ㅋㅋㅋㅋㅋㅋㅋㅋ

 민초사랑해♥님께 댓글 로또 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3688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