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148. 돼지틴트를 부탁해. - W.타생지연
톡 148. 돼지틴트를 부탁해. - W.타생지연




톡 148.








































자꾸만 나를 돼지로 둔갑시켜서 카메라를 통해 국민돼지 이미지를 박히게 만든 정국오빠를 같이 둔갑시키기로 마음 먹은 나는 정국오빠를 향해 달리기 시작했다. 체육하면 빠지지 않는 정국오빠는 빛의 속도로 현관을 빠져 나갔다. 나도 질 수 없다. 카메라가 따라오든 말든 나는 최고 속력으로 달리기 시작했다. 내가 이래 보여도 왕년에 미선녀여.


"와, 돼지 미쳤어. 왜 이렇게 빨라."

"내가 누구 동생인데."

"이와중에 대견한 건 뭐지."


슬리퍼를 신고 뛰는 바람에 정국오빠는 내 손에 잡히고 말았고 내가 틴트 뚜껑을 열자 정국오빠가 내 양 손목을 붙잡는다.


"어허, 오빠 입술에 이런 거 바르면 혼나. 떽!"

"내가 돼지면 내 오빠인 오빠도 돼지야."


이왕이면 같이 둔갑해야지? 내가 있는 힘을 다해 정국오빠의 입술에 돼지색 틴트를 살짝 묻히자 정국오빠가 입술을 마구 문지른다.


"오빠 이미 물들었는데. 마저 바르는 게 좋을 걸."

어차피 안 지워줄 거거든. 내 말에 정국오빠는 절망적인 얼굴로 두 팔을 내린 채 나를 내려다 본다.


"너 그거 나한테 다 바르면 내가 뭔짓 할 지 나도 몰라."

"아- 그러셔요?"

내가 정국오빠의 말을 한 귀로 흘려 들으며 오빠의 입술에 돼지색 틴트를 바르자 정국오빠가 자포자기한 얌전히 나를 응시한다.

"네가 아무리 꾸이꾸잇이라도 오빠 힘은 못 이길 텐데."

"다 됐다."

내가 돼지색 틴트를 바르고 한층 청순해진 정국오빠를 바라보며 해맑게 웃자 정국오빠가 다시 내 양 손목을 붙잡은 채 나를 마주본다.


"뭐? 뭐 하려고?"

"이거 지워질 때까지 뽀뽀하려고."

"뭐? 뭘 해?"


내가 정국오빠의 손아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바둥대자 정국오빠가 내 뺨에 살짝 입 맞춘다. 이거 묻어나지도 않네. 큰일났네. 우리 돼지. 내가 이겼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당한 것 같다.








*돼지틴트를 부탁해! 막내 오빠, 정국군.*


[정국군, 카메라 감독님이 지금 진이 빠지셔서 널브러져 계세요. 달리기가 무지 빠르시네요. 여동생분도 잘 달리시던데 유전인가요?]


"우리 돼지가 절 닮아서 잘 달려요." (흐뭇)


[입술에 핑크색 틴트를 바르셨네요. 지금 자기 모습을 거울로 본다면 어떨 것 같으세요?]


"거울 부수고 싶을 것 같네요."


[왜요. 예쁘신데요. 근데 카메라 감독님이 뒤늦게 쫓아갔을 때 여동생 볼에 폭풍 뽀뽀를 했다던데 이유가 뭔가요?]


"틴트 지우려고요. 안 그러면 꾸잇꾸잇이 안 지워주거든요."


[아, 틴트 지우는 법을 모르시는 구나. 그래도 남매끼리 뽀뽀는 좀 거부감있지 않나요?]


"작가 누나, 질투가 나면 질투가 난다고 해요. 우리 돼지 볼이 얼마나 부드러운데요. 틴트는 핑계인 부분도.. 이건 꾸잇꾸이한테는 비밀이에요."


[근데 여동생 돼지라고 불릴 정도는 아닌 몸인데 왜 돼지라고 부르세요?]


"자기가 예쁜 거 알면 남자친구 사귈까봐요."


그래서 영원히 돼지에요. 저는 영원히 돼지 주인이고요.


*미방송 분- 비하인드 컷*


"돼지야. 계속 뽀뽀 받고 싶나봐?"


정국오빠의 연이은 뽀뽀에 나는 정국오빠의 손아귀에서 바둥거리다가 결국 백기를 들었다. 때마침 연인으로 보이는 한쌍이 나와 정국오빠를 보고 뾰루퉁한 얼굴로 남자친구를 돌아본다.


"오빠, 오빠는 나 안 사랑해?"

"뭔 소리야?"

"오빠는 박력을 다 밀가루로 가져다 썼어?"


누구는 길거리에서 뽀뽀세례를 받는데 나는 박력 없는 남자친구 둔 덕분에 솔로랑 다를게 없네. 하하하하하하하하. 여자친구의 말에 남자친구의 표정이 급격히 곤란해졌다.


"오빠, 우리가 아무래도 저 분한테 죄를 지은 것 같아."

"왜, 오빠가 박력있는 게 죄냐."

"박력은 무슨."

"그럼 너도 죄 많이 짓는 거야."

"그게 무슨 소리야?"

"돼지면서 말하는 죄, 이족보행하는 죄. 동족상잔하는..."

"야! 너 진짜 죽을래?"


*해당 장면은 폭력성이 강하여 편집 했습니다.*


T.


타생지연.


안녕하세요. 강의 다 듣고 화랑 볼 준비하는 타생지연입니다.
음, 오늘은 다른 이야기보다 아니쥬 톡 표지에 대해서 말씀드릴게요. 아니쥬 톡 표지가 매번 바뀌는 건 알고 계실거에요. 매번 예쁜 표지를 보내주시는 플랜B들 덕분에 매화마다 예쁘고 다른 표지로 글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지금도 대기 중인 표지가 여러개인데 어떻게 해도 한 번씩은 다 쓸테니까 자신의 표지가 안 나온다고 독촉하지 말아주세요. 표지를 만들어주시는 건 분명 감사한 일이지만 순서대로 표지를 쓰고 있으니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 주시기 바랍니다. 원래 표지도 작가의 취사선택인 점도 유념해주셨으면 합니다. 다만 만들어주신 분들의 정성이 감사해서 아니쥬 톡은 모든 표지를 쓰고 있습니다. 선물이라면서 포인트 달고 팔지도 말아주세요. 선물인데 왜 포인트를 주고 사요. (안 사요.)

요새 참 메일 들어가보면 가관인 분들이 많이 계신 것 같아요. 메일을 보낼 때는 실례가 되는 말인지 아닌지 잘 생각하고 예의를 지켜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사람이 늘수록 별에 별 메일을 다 받아서 스트레스가.. (머리 아픔)

어쨌든 오늘도 아니쥬 톡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화랑 보러가용!

(슝)



추천하기 3943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여주는융기가져아  4일 전  
 폭력성ㅋㅋㅋㅋㅋㅋ

 답글 0
  나눈야!팟찌밍!  5일 전  
 커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ㅌㅌㅌㅌㅌㅋㅋㅋㅋ

 답글 0
  younmin9892  8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이연슬  10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4일 전  
 아닠ㅎㅋㅎㅋ 마지막 커플 븐ㅋㅎㅋㅎㅌㅎ

 준진기석민형국s♥님께 댓글 로또 2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기기기요밍  46일 전  
 편집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기기기요밍님께 댓글 로또 19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6일 전  
 작가님우리쭈언니잘살게해주세요

 답글 0
  DKSTJDUD  122일 전  
 쭈언니 까부는 쭈언니도 괜찮아

 답글 0
  깡우새  128일 전  
 야라닠ㅋ ㅋ ㅋ ㅋㅋ ㅋ ㅋ ㅋ ㅋ 가끔은 저렇게 까부는 돈돈이는 귀야운거 같당 ㅎㅎ

 답글 0
  테루카  145일 전  
 ㅋㅎㅋㅎㅋㅎ 귀얍닼ㅎㅋㅎㅋㅎ 나도 뽀뽀....

 답글 0

3421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