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140.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 W.타생지연
톡 140.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 W.타생지연





톡 140









































학교를 마치자마자 집으로 달렸다. 학교에 있는 내내 윤기오빠가 걱정되서 수업 내용이 전혀 들어오지 않았다. (평소에도 물론 그렇다. 하지만 오늘은 더 그랬다.) 집에 들어서자마자 윤기오빠의 간호를 하기 위해 물수건과 소량의 물을 챙겨들고 윤기오빠의 방 안으로 들어갔다. 윤기오빠는 곤히 잠들어 있었다. 손을 이마에 가져다 대니 아직 열이 남아있다. 물수건을 있는 힘껏 짜서 윤기오빠의 이마 위에 올렸다. 분명 짠다고 짰는데 윤기오빠의 이마 위에서 물이 줄줄 흘러 나온다. 큰일이다.



"어? 아가?"


물수건의 물폭탄에 깜짝 놀란 윤기오빠가 화들짝 놀라며 눈을 떴다. 아니, 오빠. 내가 일부러 깨우려고 그런 건 아니야.



"오빠 걱정해서 물 수건 가져온 거야?"


"응, 난 그래도 짠다고 짠 건데.. 물이 계속 나오네. 치워줄게."


이대로 두다가는 윤기오빠의 열만 더 오를 것 같아서 물수건을 치워주려고 하자 윤기오빠가 자신의 이마에 물수건을 꾹 손으로 눌러 잡는다.


"싫어. 하고 있을래. 아가가 해준 거."


시원해. 윤기오빠는 기분좋은 미소를 지으며 내 눈을 마주봤다. 헤헤. 다행이다. 춥진 않아서. (단순)






윤기오빠 더 안 자? 응, 오늘 누워 있는데 아가가 너무 보고 싶었어. 그래서 지금 많이 볼래. 졸린 눈으로 나를 보는 윤기오빠를 가만히 바라보다가 윤기오빠를 재워야 겠다는 생각에 윤기오빠가 덮고 있는 이불 위에 손을 얹어 다독였다.


"자장자장. 윤기오빠."


"오빠, 재울 거야?"


"응, 감기몸살은 원래 푹자야 나아."


"그럼 아가가 곰인형 해줘."


"응? 곰인형?"


곰인형이 뭐시다냐. 멍때리고 있는 차에 윤기오빠가 내 손을 잡아 당겨 나를 자신의 품에 와락 껴안는다. 윤기오빠 그러고보니 열이 많이 내린 것 같네. 내가 곰인형이야? 응, 곰인형이야. 이렇게 자고 나면 나을 거야. 윤기오빠가 잠들 수만 있다면야 일이분간 얌전히 있었을까 방 안에는 윤기오빠의 숨소리만이 일정하게 흐른다. 나는 왜 이렇게 잠이 많을까. 윤기오빠의 숨소리를 자장가 삼아 꾸벅꾸벅 잠이 드는 나였다.






다시 깨어났을때 윤기오빠는 침대에 없었다. 내가 다급히 윤기오빠를 찾아 방문을 열고 나서자 잠옷차림으로 거실 소파에 앉아 있는 윤기오빠의 모습이 보인다.


"아가, 잘 잤어?"


"오빠, 몸은?"


내가 걱정스러운 눈길로 윤기오빠에게 쪼르르 다가가자 윤기오빠가 내게 이마를 맞대며 나를 자신의 품에 안는다. 우리 아가가 간호해줘서 다 나았지.



"고마워요. 아가 간호사님."


환하게 웃는 윤기오빠의 모습에 안도감이 밀려왔다. 항상 건강하게 자리를 지켜주는 윤기오빠가 아픈 건 불안한 일이다. 내가 아프지 말라고 매일 기도할게. 그러니까.


"이제 다시는 아프지 마. 윤기오빠."



T.



타생지연.


윤기가 귀부상으로 연말 무대에 참가하지 못하는 게 많이 답답한가봐요. 폭풍 트윗을 보며 느꼈다죠. 그렇지만 건강이 우선이니 푹 쉬고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봤으면 좋겠네요.

그래서 오늘은 윤기의 쾌유를 비는 아니쥬 톡 편을 마련했습니다.

지난 편 초록창은 문제가 없었는데 솔직히 돈돈이 중1인 거 제가 프로필에도 써드렸는데 모르시다니.. 그리고 제가 전편에 분명 시작할때 일년전 이야기라고 하고 시작했는데 돈돈이가 언제부터 초등학교 6학년이였냐고 충격적이라는 댓글들이 방빙에 달리더라고요. 진짜 고구마 한 천개 먹은 기분이었는데 몇몇 분들이 글 앞에 써져 있다고 손발이 닳도록 반복해서 이야기해 주시더라고요. 글을 대충 넘기고 읽는다는 것 같아서 참으로 씁쓸한 기분이었습니다. 그런 댓글들은 가끔 내가 누굴 위해 글을 쓰나 하는 생각을 하게 합니다. (껄껄) 더군다나 잘 모르시는 분들 닉을 보면 그렇게 손팅을 잘하시는 분들도 아닌지 처음보는 닉도 많더라고요. 꼭 문제 생길때만 댓글을 쓰시는 건지.. (암울) 이렇게 써도 그분들은 전편처럼 글을 넘길게 분명해서 이정도로만 할게요.


어차피 사담을 읽으실 분들은 제 글을 진심으로 애정하고 계시는 분들이실테니 앞으로도 아니쥬 톡 진정한 플랜B들을 위해서 따뜻하고 좋은 이야기로 찾아올게요!

사랑합니다. 플랜B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3788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이연슬  6일 전  
 윤기 아프지마 ㅜㅜㅜㅜㅜㅜ

 답글 0
  뷔뷔뷔뷔뷥  20일 전  
 아니 저번부터 작가님이 계속 말씀해주셨는데..?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27일 전  
 윤기 아프지 마ㅜㅜ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0일 전  
 윤기오빠ㅠㅠㅠㅠ

 답글 0
  DKSTJDUD  115일 전  
 그오빠들에 그동생

 답글 0
  테루카  139일 전  
 여주야..ㅠㅠ 내가 데려갈게퓨ㅠㅠ

 답글 0
  btsloue  145일 전  
 저런 동생도 없지...정말 지극정성

 답글 0
  민초사랑해♥  148일 전  
 워허우..

 답글 0
  방탄은사랑이에요!  149일 전  
 그래서 전편에 제 댓 앞에 이상한 댓글 달아놓으셨더라고요....당연히 이글을 읽었으면 6학년이 아닌거 알지않나??

 답글 0
  김소소하게  151일 전  
 중1이란 걸 몇 번을 강조하고 프로필에도 써놓으셨는데 그걸 못 읽다니~~~ 그냥 웃기다~~~

 답글 0

3436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