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137. 하얀 눈이 내려 올때면. (상) - W.타생지연
톡 137. 하얀 눈이 내려 올때면. (상) - W.타생지연






톡137.














































오빠들과 함께 크리스마스 트리 축제에 왔다. 집에서 만드는 트리와는 스케일이 다른 커다란 트리들이 거리에 가득했다. 붉은색 체크무늬 원피스에 빨간색 베레모를 쓰고 회색 코트를 입은 내가 신이 나서 거리를 투다다 달려 트리 앞에 자리를 잡고 서자 윤기오빠가 기다렸다는 듯이 카메라 셔터를 누른다.


"우리 아가 예쁜 짓!"


윤기오빠의 갑작스러운 요구에 내가 간만에 아가냥이를 소환하며 냥- 고양이처럼 요염한 표정을 짓자 윤기오빠의 손이 분주해진다.


"와. 아가냥이. 섹시버전."


심쿵각이다. 호석이오빠는 아가냥이 섹시버전에 꽤나 큰 충격을 받은 듯 심장을 부여잡는다. 홈마 설탕님은 아가 뒤를 졸졸 따라다니며 카메라를 손에서 놓지 않았다고 한다.




*겁 나서 그래.*


"꼬맹아, 그렇게 뛰어다니다가 길 잃어 버려."


"내가 어린 애도 아니고!"


내가 석진오빠에게 투정을 부리자 석진오빠가 내 손을 꼭 잡아 자신의 주머니에 넣으며 나를 지그시 내려다본다.


"오빠가 우리 꼬맹이를 잃어버리면 못 살 것 같아서 그런다."


그러니까 얌전히 오빠 옆에 붙어 다녀라. 꼬맹이.


*심각한 고민*


"윤기 형, 뭘 하길래 그렇게 심각해?"


태형이 카메라를 들고 일이 잘 풀리지 않는 듯 인상을 찌푸리고 있는 윤기의 어깨에 손을 올리며 카메라를 들여다 본다.


"지울게 없어."


"응?"


"우리 아가가 다 예뻐서."


용량이 찼는데 지울 사진이 없어. 어떡하지? 울상을 지으며 웅얼대던 윤기가 해답을 찾은 듯 두 눈을 반짝이며 태형을 바라본다. 카메라를 한 대 더 사는 거야. 좋았어. 죽어도 아가의 사진을 지울 수 없다는 윤기의 의지가 돋보였다.





T.


타생지연.


크리스마스 편은 뒤에도 계속 이어집니다.
아, 오늘 석진 오빠 너무 달달한 것 같아요. (심쿵)

크리스마스에는 달달이죠. (흐뭇)

날이 제법 춥더라고요. 친구들 가족분들과 따뜻한 크리스 마스 보내시길 바라며
저는 내일 크리스마스 특집편으로 다시 찾아올게요!

평점, 공감, 댓글로 작가에게 사랑을 보내주세요.

(머리 위로 하트)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

+


데자뷰 소장본 특별편 추가로 더 쓸 예정입니다. 기존에는 특별편 2편이었는데. 4편정도로 늘릴 예정이에요. 추후에 공지로 미리보기 띄울게요. 감사합니다. (웃음)








추천하기 3776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나눈야!팟찌밍!  7일 전  
 용량이 벌써 다 차..?

 답글 0
  younmin9892  9일 전  
 어머 용량이 다 찾구나

 답글 0
  이연슬  13일 전  
 와우

 답글 0
  딱기우유  13일 전  
 와우...카메라 용량이 몇이지????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5일 전  
 와우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7일 전  
 윤기야카메라살돈은 사진팔아서살거야?

 답글 0
 서라야  112일 전  
 이러다.카메라 넘쳐나겠다 ㅌㅋㅋㅋㅋ

 답글 0
  아리미미미  113일 전  
 이 집 세계에서 가장 많은 카메라를 보유한 집이 되겠는데??

 답글 0
  DKSTJDUD  123일 전  
 와우 카메라 계속늘어나는거야

 답글 0
  테루카  146일 전  
 카메라 넘처나겠넼ㅎㅋㅎㅋ

 답글 0

3493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