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131. 죽빵이라는 이름의 유래. - W.타생지연
톡 131. 죽빵이라는 이름의 유래. - W.타생지연





톡 131.




























































정국오빠랑 태형오빠는 누가봐도 잘생긴 오빠들이라 어쩐지 더 비교하게 된 달까. 오빠들은 잘 생겼는데 나는 왜 이렇게 평범한 것인가! 우울해 있다가 아이스크림 케잌을 사고 받을 곰인형 생각에 들떠서 교문 앞으로 달려나가니 가장 먼저 나를 반기는 지민이오빠의 모습이 보인다.


"우리 몰랑이 마쳤어?"


"웅,"


"우리 예쁜이 왔어?"


정국이 오빠는 나를 보자마자 내 기분 풀어주기에 들어간 듯 예쁜이라고 불러댄다. 흥, 나 이제 예쁜이에 안 넘어가거든. 정국이 오빠 꼭 불리할 때만 날 예쁜이라고 부른다니까.


"못난이를 예쁜이라고 불러서 뭐 해? 흥."


지민오빠 가자! 내가 지민오빠의 팔장을 끼고 나서자 풀이 죽은 태형오빠와 정국오빠가 서로 눈을 마주치며 울상을 짓는다.









오오옥! 팬더곰 획득! 내가 아이스크림 케잌보다 팬더곰 인형을 품에 안고 꺅꺅 대며 좋아하자 아이스크림 케잌을 들고 있던 태형오빠가 지민오빠의 손에 케잌을 넘겨주고 내 품 안에 들린 팬더곰을 빼앗아 든다.


"오빠, 내 놔!"


"싫어! 안 줄 거야. 내가 받아야할 사랑을 빼앗아간 곰탱이를 내가 제거해 버리고 말겠어."



태형오빠, 뭐가 그렇게 진지해? 내가 장난이겠거니 하고 태형오빠에게 손을 내밀어 보지만 태형오빠는 팔 사이에 팬더곰을 가방처럼 끼고는 먼저 앞서서 후적후적 걸어 나간다. 마음이 급해진 내가 태형오빠의 뒤를 졸졸 따라가자 태형오빠가 흘깃 내쪽을 보더니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는다.


"공주야. 이 곰탱이가 가지고 싶어?"


"응. 어서 줘!"


내가 간절한 눈초리로 태형오빠를 올려다보자 태형오빠가 몸을 낮춰 자신의 뺨을 손가락으로 두어번 톡톡친다.


"오빠한테 뽀뽀하면 주지."


안 해? 그럼 내가 이 곰탱이를 그냥 돌을 매달아가지고.. 안 돼! 내가 어쩔 수 없이 까치발을 들어 태형이 오빠의 뺨에 뽀뽀를 해주니 태형이 오빠가 미소를 만발하며 나를 마주본다.


"아, 팬더곰이 이렇게 좋은 건 줄 몰랐네."


이왕이면 두 번으로 할 걸 그랬나? 반대쪽 볼을 가져다대려는 태형오빠의 행동에 결국에는 정국오빠에 의해 강제 귀가조치를 당하는 태형오빠였다.








[나야? 곰인형이야?]
-정국오빠-


"야. 꾸잇꾸잇."


"뭐."


"곰인형이 그렇게 좋냐?"


"웅웅!"


"그럼 곰인형한테 치킨 사달라고 하고, 아이스크림 케잌 사달라고 하면 되겠네."


오빠는 뭐 아무짝에도 필요 없는 거네. 투덜거리는 정국오빠를 흘깃 바라보니 잔뜩 삐진 얼굴이다. 그래도 정국오빠가 나를 많이 놀리긴 해도 맛있는 건 잘 사주니까 왠지 미안한 마음에 정국오빠의 곁으로 다가가 정국오빠를 빤히 올려다보자 정국오빠가 나를 내려다본다.



"곰인형도 좋은데. 나는 정국오빠가 더 좋아."


내 한마디에 정국오빠의 얼굴에는 금세 환한 웃음꽃이 피었다. 애써 웃음을 삼키려는 듯 손으로 입을 가리던 정국 오빠는 내 품안에 들린 곰인형의 등을 툭툭 건드리며 자신만만한 표정을 지어 보인다.


"짜식아- 넌 나한테 안 돼."


곰인형한테 이겼다고 잔뜩 신나신 막내오빠 정국오빠였다.






























T.


타생지연.


작가가 오늘까지 영 정신이 없네요. 시험이 끝났는데도 할 일이 많아요. 허허.
이게 무슨.. 시험 때문에 못 했던 일들을 하다보니 ㅠ 이렇게.

그래도 연재를 쉬자니 걱정하실 것 같아서 이렇게 아니쥬 톡 가지고 왔습니다. 이제부터 원활한 연재 하도록 하겠습니다.


실제로 저 곰인형 받아왔습니다. 제가 이름 지었어요. 죽빵이로 ㅋㅋㅋㅋ 동생이 극구 반대했지만 제가 밀어붙였습니다. 새하얀 곰도 하나 더 가져올 생각인데 이름을 백제로 지을려고요. 아, 근데 성이 표입니다. ㅎ.ㅎ 표백제 이름 딱 맞죠.

(작가의 구린 작명센스)


농담 같나요? (농담 아닌 게 함정.)


지금 김치 냉장고에 붙어있는 죽빵이 보러 가야겠네요.

오늘 하루도 이 글로 즐겁게 마무리 하시길.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3662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나눈야!팟찌밍!  2일 전  
 핰ㅋㅋㅋㅋㅋ귀여워 부둥부둥 갖고 놀더니 붙이고 자러간대ㅋㅋㅋㅋㅋ

 답글 0
  younmin9892  5일 전  
 ㅋㅋㅋㅋㅎㅋㅎㅋㅎㅋㅎㅋㅎㅎㅋㅎ

 답글 0
  딱기우유  8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이연슬  9일 전  
 ㅋㅋㄱ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연슬님께 댓글 로또 2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0일 전  
 죽빠잉ㅋㅎㅋㅎ

 답글 0
  방탄은사랑입니다...  55일 전  
 나만 죽빵이랑, 표백제에서 빵 터진거 아니짘ㅋㅋㅋㅋㅋ

 답글 0
  qudro  67일 전  
 왴ㅋㅋㅋㅋㅋ거기다 붙여놔 여주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qudro님께 댓글 로또 8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3일 전  
 주빵잌ㅋㅋㅋㅋ

 쌈좀주세요언니님께 댓글 로또 1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아리미미미  108일 전  
 죽빵이 작명 센스 쩔어 겁나 잘 지어

 답글 0
  DKSTJDUD  118일 전  
 죽빵ㅋㅋㅋ

 답글 0

3586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