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125. 경보 울림소리~ (훠우!) - W.타생지연
톡 125. 경보 울림소리~ (훠우!) - W.타생지연




톡 125.







































교실 안으로 들어서니 평소와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 원래도 살갑지 않은 반 분위기였지만 오늘은 모두가 나를 대하기를 조심히 하고 있는다는 느낌이 들었다. 물론 좋은 느낌은 아니었다. 내가 교실로 들어서자 저번에 오빠들을 소개시켜 달라고 했던 여자애가 실실 웃으며 내 앞으로 다가온다.


"ㅇㅇ아. 2학년 언니들이 너 찾던데."


조금 있다 여기 다시 온다고 했는데. 너 도망가야 하는 거 아냐? 비아냥 대는 그 여자애의 말을 듣고 있자니 어제 윤기오빠네 학교에서 만났던 나주혜가 떠오른다. 그러고 보니 우리학교 이학년이라고 했었지. 왠지 골치 아픈 일이 생길 것 같다는 느낌이 확 왔지만 어차피 마주해야할 일이었기에 그 여자애를 지나쳐 내 자리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얼마 지나지 않아 누군가 내 책상을 걷어 찬다. 덕분에 의자에 앉아 있던 내가 화들짝 놀라며 고개를 들자 양 옆에 날카롭게 생긴 여자애들을 끼고 서있는 나주혜의 모습이 보인다.



"어유, 여기서 또 만나네. 후배님."


"진짜 가지가지 하시네요."


내가 막연히 겁 먹을 줄 알았던 건지 나주혜의 표정이 보기 좋게 일그러졌다. 난 더 이상 상대할 생각 없으니까 돌아가세요. 내가 나주혜를 상대하고 싶지 않다는 듯 이어폰을 귀에 꽂아 넣자 나주혜가 사정없이 내 이어폰 줄을 당겨 바닥에 내팽겨 쳐버린다.


"야, 이 싸가지 없는 년아. 너 지금 사태파악이 안 돼?"


나주혜는 어제보다 더 거칠었다. 어느새 내 교복 타이를 잡아당기며 눈을 부라리는 나주혜의 눈동자에는 분노가 가득 차올라 있었다.


"잘 들어. ㅇㅇㅇ."


여기에 네 잘난 오빠들은 없어. 여기서 네가 무슨 일을 당하든 구해줄 사람이 없다는 뜻이야. 나주혜가 입꼬리를 올려 사악한 미소를 짓는다.








야. 정국아. 이리 와 봐. 평소에 좀처럼 진지해질 줄 모르는 승관이 다급하게 정국을 부른다. 뭐, 뭔 일인데? 정국이 심드렁하니 승관의 부름에 답하자 승관이 다급하게 정국에게 다가온다.


"야. 지금 네 여동생 좀 위험한 것 같은데."


"그게 뭔 소리야? 우리 돼지가 왜?"


"아니, 내가 여중 2학년에 아는 애가 하나 있는데. 나주배인가 나주혜인가 하는 2학년에 아직까지 일진놀이하는 여자애가 자기 애들 데리고 네 동생 만나러 갔다는데?"


"걔가 우리 돼지를 왜 만나?"


"윤기 형을 좋아해서 따라다니다가 몇 번 까였나봐. 분풀이 아냐?"


승관의 말이 끝나자마자 정국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난다. 에이. 씨발. 왜 다들 우리 예쁜 돼지를 못 건드려서 지랄이야. 지랄이. 야, 나 아파서 보건실 갔다고 해라.


"야! 네가 여중 가봤자 뭐해? 들어가지도 못하는데?"


승관이 다급히 정국의 뒤통수를 향해 소리를 질러 보지만 정국이는 이미 저만치 복도를 벗어나 버린다.


"이거 태형이 형한테도 말해줘야는 거 아니냐?"


순영의 말에 승관의 머릿속에 지민의 얼굴이 스쳐지나간다. 그래, 지민이 형이라면 이 일을 해결할 수 있을지도 몰라.



"기다려라. 나주배!"


우리 정국이 여동생 건드리면 겁나 살기 힘들어지는 거다. 승관이 전속력을 다해 태형과 지민의 반으로 달리기 시작한다.



T.


타생지연.


헤헤. 타생지연입니다. 오늘은 연재가 조금 늦었네요. 그렇지만 저는 플랜B들이 언제나 달려와 줄 걸 믿고 있으니까요. (웃음)

지난 편에서 나주혜를 나주배로 만들어 주셔서 빵터졌어요. 그래서 오늘 써 봤답니다. (후후)

식칼이며 감방이며 댓글이 살벌해져서 댓글 쓰시는 분들이 겁을 먹으시던데 껄껄.
우리 플랜B들 건드리면 혼나요! (무서움)


아참 그리고 악마 윤기와 외모지상주의를 다뤘던 데자뷰와 도둑놈 탈출기 꼬마아가씨 형형색색과 같은 달달물을 알차게 채워 넣은 달달 소장본 형형색색을 주문 받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qufqneo1001 naver.com 이나 공지로 흔적을 남겨주시면 됩니다!


다음 화에서 돈돈이가 어떻게 될지 생각해보면서!

오늘도 감사합니다.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3859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나눈야!팟찌밍!  2일 전  
 맛있는 나주산 배야..미안해 저딴 쓰레기에 널 갖다붙여서ㅠㅠㅠㅠㅠㅠ

 답글 0
  딱기우유  8일 전  
 나주배 뭔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이연슬  11일 전  
 나주배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뷔뷔뷔뷔뷥  25일 전  
 나주혜-나중에-나주배

 뷔뷔뷔뷔뷥님께 댓글 로또 1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0일 전  
 나주뱈ㅎㅋㅎ

 답글 0
  킴양갱  51일 전  
 이왕이면 나주평야도..

 답글 0
  방탄은사랑입니다...  55일 전  
 나주뱈ㅋㅋ 역시 나주는 배가 유명하짘ㅋㅋㅋ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3일 전  
 나주배 ㅋㅋㅋㅋㅋㅋ

 쌈좀주세요언니님께 댓글 로또 30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아리미미미  108일 전  
 나주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주배 맛있는데 나주배가 너무 아까운 거 아입니까

 답글 0
 서라야  109일 전  
 나주배뭐얔ㅋㅋㅋㅋㅋ

 서라야님께 댓글 로또 1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4085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