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107. 빼빼로 데이 누가 만들었니?(너쥬금) - W.타생지연
톡107. 빼빼로 데이 누가 만들었니?(너쥬금) - W.타생지연





톡107



































그냥 하는 소리인 줄 알았는데 오빠들은 정말로 여중 앞에 대기중이다. 물론 품속에는 빼빼로 다발을 들고 말이다. 오빠들을 잘 모르던 여자애들도 근처 문구점에서 빼빼로를 사서 안길 정도 였으니 그 열기를 가늠할만 하다.



"그게 받은 거냐?"


정국오빠는 오자마자 내 손에 들린 빼빼로 가방을 뺏어들더니 나보다 먼저 빼빼로를 개봉에 입어 털어 넣는다.


"오빠 받은 것도 많으면서 왜 내 걸 먹어?"


"내가 다 먹어버릴 거야."


"나는 그럼 뭐 먹어?"


지금 사러갈 거 아냐. 정국오빠의 말에 그게 뭔 소린가 생각하고 있는데 태형오빠와 지민오빠가 내 등을 밀어 근처의 마트로 들어간다.







오빠들은 이런 걸 선물해본 적이 없어서. 뭘 사야할 지 잘 모르겠어서. 그냥 돈돈이가 골라. 남준오빠를 대표로 오빠들이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오- 그럼 오빠들이 빼빼로를 사주는 건가! 한창 판매사원들이 열일을 하시는 빼빼로 코너에 가니 다양한 문구들이 적힌 빼빼로들이 즐비해있다. 오빠들이 돈이 어디 있겠어. 그냥 작은 거 하나만 사자는 생각으로 보니 `심쿵해.`와 `사랑해`가 쓰인 빼빼로묶음이 보인다.



"심쿵해가 좋을까. 사랑해가 좋을까?"


"윽- 심쿵."


내가 오빠들편을 돌아보자 곁에 서 있던 윤기오빠가 심장을 부여잡으며 쓰러지는 시늉을 한다. 아이고- 남자친구가 여자친구를 많이 좋아하나 보네. 그 모습을 판매하시던 아주머니들이 보셨는지 윤기오빠와 나를 보며 껄껄껄 웃으셨다. 윤기오빠는 남자친구가 아닌데.



"아니에요!"


공주의 남자친구는 접니다. 당당하게 나의 남자친구라며 외친 태형오빠가 나에게 손하트를 그려 보이며 잔망스러운 미소를 짓는다.


"사랑해~"


공주님- 어이고. 멀끔히 잘생긴 학생이 애교도 많네. 여자친구가 걱정이 많겠어. 태형오빠의 눈웃음에 대리설렘을 느낀 아주머니들은 태형오빠가 귀엽다며 시식 중인 초콜릿을 한 움큼 쥐어주신다.



"심쿵해할래."


"아, 왜! 오빠가 사랑해했잖아."


"심쿵해할 거라잖아."


우리 아가가. 나의 선택에 내 팔에 붙어 징징대는 태형오빠는 윤기오빠에 의해 단번에 제압 당했다.









헤헤- 오빠들이 그래도 나한테 빼빼로도 사주고 기분이 좋다. 가벼운 걸음으로 집에 가는 중에 정국오빠가 어슬렁어슬렁 내 발을 맞추어 걷는다.


"야. 돼지."


"또 뭐 할려고."


"음.. 하..쒸."


내가 왜 이딴 걸 고민해야하는 거야. 정국이오빠가 오글거려 죽겠다는 듯 몸을 부르르 떨더니 자신의 몸 뒤에 숨기고 있던 거대한 빼빼로를 내게로 내민다.


"이거 먹엇! 돼지!"


"멘트 왜 이래."


"먹어 버려라! 돼지!"


"아니, 내가 무슨 몬스터냐."


눈물까지 그렁그렁 맺힌 채 내게 빼빼로를 내미는 정국오빠를 보니 이 상황이 많이 부끄럽긴 한가보다. 내가 특별히 먹어주지. 빼빼로를 받아들며 헤실거리는 내 모습에 정국오빠의 입가에도 옅은 미소가 번진다.









오빠들이 사준 빼빼로 하나를 입에 물고 오빠들을 위해 준비한 빼빼로를 꺼내기 위해 가방을 열었는데 빼빼로가 없다.



"흐어. 교실에 두고 왔다."


어떡해. 벌써 어두워 졌는데. 후잉. 내가 울상을 짓자 지민이 오빠가 내 볼을 살짝 감싸더니 내 입에 물린 빼빼로를 한입 베어문다.


"오빠는 이거면 되는데."


행동과는 전혀 상반된 순진한 눈웃음을 짓는 지민오빠의 속공에 정말 심쿵을 당한 것 같다. 공주야! 나도 먹을래! 나도! 태형오빠가 나의 입에 물린 빼빼로를 먹겠다며 나에게 달려들려고 하자 정국오빠가 태형오빠의 입에 사정없이 빼빼로 한묶음을 집어 넣어 버린다. 느드으 고주 쁘쁘르(나도 공주 빼빼로..) 애처로운 태형오빠의 옹알이만이 거실에 울려 퍼졌다.




T.



타생지연.


제가 요즘 날이 갑자기 추워져서 그런지 스트레스 때문인지 몸이 많이 안 좋아져서 어제 연재를 쉬었어요. (흑흑)

오늘 마트에 빼빼로 사러갔다가(엄마와 함께) 빼빼로 코너에서 심쿵해, 사랑해가 적힌 빼빼로 중에 갈등하던 중.

연작가 : 엄마 심쿵해가 좋아 사랑해가 좋아?
연엄마 : 아무거나 해라.
연작가 : 심쿵해? (눈반짝)
연엄마 : 심쿵할 데가 어딨노.
연작가 : (심장을 부여잡고 눈을 감으며) 으얽. 심쿵.
판매원아주머니 두 분 : 꺄륵꺄륵 아이고 난 또 뭐라고 꺄륵 심쿵- 어허헣
연엄마 : (매번 이래서 무덤덤) 그럼 그거하던가.
판매원 아주머니 두 분 : 아하핳 아이고 심쿵해가 맞네. 하하핳.
연작가 : 허허. 아 예. 그렇습니다. (급조신. 심쿵해 빼빼로 획득)

연작가 : 난 엄마 웃길라고 한 건데. 아줌마들이 더 좋아하네.
연엄마 : 나는 더한 것도 많이 본다이가.
연작가 : 나는 웃음을 전해주는 비타민 꺄륵. (주절주절)
연엄마 : (무시하고 갈길을 간다.)
연작가 : (연무룩 졸졸졸)



이런 에피소드를 반영한 것이라 한다.


돈돈제군들, 이제 자네들은 아니쥬톡을 정주행했으니 요즘 천생인연작가가 재미있다고 정주행하는 (제 친동생) 방탄고 짹짹이를 만나보러 가시죠. 그냥 가셔도 저는 잡을 권리가 없죠. (연무룩 졸졸졸)


















추천하기 3618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나눈야!팟찌밍!  2일 전  
 그걸 왜 먹냐고 김태형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younmin9892  5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younmin9892님께 댓글 로또 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딱기우유  9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이연슬  14일 전  
 ㅋㅋㅋㅋㅋㄱㅂㅋㅋ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1일 전  
 ㅋㅎㅋㅎ 전정국ㅋㅎㅋㅎ 낼없사

 답글 0
  쪼꼬쪼꼬태태러버  40일 전  
 저런오빠 또 없습니다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3일 전  
 나는심쿵해사랑해둘다가질래ㅠㅠ

 답글 0
  아리미미미  108일 전  
 지민... 자꾸 날 설레게 할 거야??? 하 앞으로 뺴뺴로만 입에 물고 다닐게요

 답글 0
  DKSTJDUD  120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테루카  142일 전  
 재밋닼ㅎㅋㅎㅋㅎ

 답글 0

2779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