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95. 너무너무너무 너무너무너무. - W.타생지연
톡95. 너무너무너무 너무너무너무. - W.타생지연








톡95.

























아이오아이 언니들 너무 예뻐. (흐뭇)






텔레비전을 딱 켜니 아이오아이언니 들이 나오고 있다. 어쩌면 저렇게 예쁠까. 나도 저렇게 예쁘고 싶다는 생각을 하며 눈을 반짝이고 있는데 오빠들이 하나 둘 거실로 나온다.



"쟤네가 아이오이냐?"


"아이오이가 아니고! 아이오아이!"



내가 내 옆에 턱하니 자리를 잡고 앉은 정국오빠를 흘겨보자 정국오빠가 심드렁한 눈으로 나를 마주본다. 저게 뭐가 예쁘냐. 내 눈에는 다른 걸그룹이랑 다를게 없는데.



"아주 누가 철벽남 아니랄까봐."


"내가 언제 철벽 쳤다고 그래?"


"지금도 그러고 계시거든요. 여중에도 소문이 파다하다고.
정국오빠 까칠남이라고."


"너한테는 안 그러잖아."


내가 정국오빠를 마주보니 정국오빠가 내 볼을 손가락으로 쿡-찌른다. 예쁜아. 해 주잖아. 내가.



"돼지라고 더 많이 하는 것 같은데."


"돼지도 맞는데."


"아, 몰라. 아이오아이 언니들 볼 거야."



내가 뾰루퉁해져서 아이오아이 언니들이 나오고 있는 텔레비전으로 눈을 돌리자 이번 신곡인 너무너무가 흘러나오고 있다. 나의 흥이 어디 가겠는가 아이오아이 언니들을 보며 똑같이 두 손을 모으고 안무를 따라하며 노래를 부르자 곁에 앉아있던 태형오빠가 무심한 눈으로 텔레비전을 바라보고 있다가 내 쪽으로 눈을 돌린다. 태형오빠의 입가에 환한 미소가 번졌다.



"공주야. 다시 해 봐. 다시!"


"여기 보세요!"



어느새 카메라 장착하신 윤기오빠는 카메라 렌즈를 능숙하게 다루며 나를 촬영하고 있다. 뭐, 그렇게 원한다면 내가 보여주지! 내가 흘러나오는 노래에 맞춰 두 손을 모으고 오빠들에게 윙크를 날리자 오빠들이 심장을 부여 잡는다.



윽-



"몰랑이 어택. 아.. 저 노래 안무 누가 지었는지 몰라도 상 줘야한다."


"제와퓌 형, 고릴라 닮았다고 놀려서 미안해요. 형이 제일 잘 생김."



지민오빠와 호석이 오빠는 노래를 만든 작곡자 박진영씨를 찬양하기 시작했고 내 노랫소리를 들은 남준오빠와 석진오빠가 부엌에서 거실로 달려 나온다.



"뭔데 뭔데. 다시 보여줘."


아직 한 파트 남았다. 집중해라. 마지막 파트인만큼 지민오빠와 닮은 눈웃음을 뿜뿜 해주니 석진오빠가 두 손에 들고 있던 식빵을 떨구고 내 앞에 자리를 잡고 앉아 아빠미소를 지으며 나를 바라본다.



"돈돈오아이!"


앵콜앵콜- 돈돈이 사랑이 끊이지 않는 오빠돌이들이었다.






평소와 같은 음악프로그램 방송하는 날. 오늘도 어김없이 방문이 열리고 오빠들 중 한 명이 들어온다.




석진



"꼬맹아."


"응?"


"오늘 아이오아이 나온다던데."


"오빠가 그걸 어떻게 알아?"


"아니, 꼬맹이가 좋아하니까."


"?"


"나와서 같이 보자!"


기다릴게. 흐흣- 바보 같은 웃음을 날리며 거실로 나가는 석진오빠의 뒷모습이 뭔가 들떠 보인다.



윤기



"아가."


"응?"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한다."


무미건조한 음에 내가 이건 뭔가 싶어 윤기오빠를 보니 윤기오빠가 두 손을 척하니 앞에 올린다. 뭐지. 싸우자는 건가.



호석



"쪼꼬미야. 오빠랑 같이 너무너무 하자!"


"벌써 이틀 연속하고 있잖아. 오늘은 쉬자."


"아잉-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하루 종일 앵겨 붙는 호석오빠때문에 결국 끌려 나갔다.


남준



"돈돈.."


"안 해!"


"돈돈오아이..(울먹)"


"..."


남준오빠의 초롱초롱 공격에 K.O 당했다.



지민



"몰랑아-"


"오빠, 이제 지겹지 않아?"


"뭐가아?"


"너무너무너무너무.."


"그럼 이거 하자!"


"?"


"자꾸자꾸자꾸 자꾸자꾸자꾸."


왜 자꾸자꾸자꾸 시키는 건가요.



태형



"공주니임-"


"네- 왕자님."


"오- 나 왕자님?"


"응. 그러니까 오늘은 아이오아이 안 할래."


"오빠느은- 공주님의 애교가 보고 싶은데?"


"벌써 6일 째야.."


"공주야. 오빠는 100번도 더 볼 수 있어."


웃는 얼굴로 그렇게 말 하지마요. (흑흑)



정국.


"돼지야."


"에이. 설마 정국오빠가 나한테 애교 보여 달라고 하겠어?"


"당연히 아니지. 애교말고 족발춤 보여줘."


"그게 뭔데."


내 물음에 정국오빠가 아이오아이 안무처럼 두 손을 입술 앞에 척 올린다. 설마 족발이란 게..


"나가! 나가! 나가아!"


내가 베게를 들어 정국오빠를 팡팡 내리치자 정국오빠가 내 손목을 붙잡아 나를 침대 위에 앉히며 실실 거린다.


"왜- 나 그거 좋단 말이야. 해줘-"


"왜 그게 좋은데 족발이라며!"


"그럼 뭐라고 해줄까."


"예쁜이도 이제 안 통해!"


내가 단호한 얼굴로 정국오빠를 마주보자 정국오빠가 장난기 어린 눈매로 나를 지그시 바라본다. 정말 안 통해? 깊은 검은 눈동자를 마주보니 그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것만 같다. 완전히 당하고 말 것 같은 기분.


"자꾸자꾸자꾸 보고 싶은데."



정국오빠의 톤으로 들은 아이오아이의 너무너무는 나를 심쿵시켜서 결국에 정국오빠의 손에 질질 끌려 나가는 나였다.




오늘의 교훈, 오빠들에게 애교는 그때 그때 하자.

(울먹)





T.


타생지연.



껄껄껄. 앨범 트랙 하고 있었는데 (이제 솔로 2편 남았습니다.)

너무너무 무대보는데 갑자기 이걸 쓰고 싶어져서 이렇게 왔어요!


너무너무 넘나 귀여운 것.
그거 들으면 자꾸 머릿속에 맴돌아서 공부가 안 되요.
그래서 시험기간인 저는 금지곡으로 설정해두고 있답니다.


돈돈이들 다같이~

너무너무너무 너무너무너무!

(돌 맞- 크억- 털썩)






추천하기 3458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나눈야!팟찌밍!  11일 전  
 저런 오빠들이 세상에 존재할까 싶다...

 답글 0
  이연슬  24일 전  
 나도 저런 오빠들.....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41일 전  
 나도 저런 오빠

 준진기석민형국s♥님께 댓글 로또 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LuNA  102일 전  
 아뉘ㅠㅠㅠㅠㅠ진짜부럽다 여주야ㅠㅠㅠㅠ

 답글 0
  티리미슈가  108일 전  
 나도 보고싶다아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11일 전  
 난오빠가 관심도없는데ㅠㅠ

 쌈좀주세요언니님께 댓글 로또 1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DKSTJDUD  127일 전  
 쭈언니 화이팅

 답글 0
  깡우새  132일 전  
 난 하라고 하면 엿 날리고 나올듯

 깡우새님께 댓글 로또 8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테루카  149일 전  
 저춤 출 엄두가 안나던데

 테루카님께 댓글 로또 1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btsloue  155일 전  
 와...

 답글 0

2578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