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87. 범인은 이 안에 있어. - W.타생지연
톡87. 범인은 이 안에 있어. - W.타생지연







작가오늘 기분이 메롱인데. 이상한 사건에 휘말려서. 허허. 돈돈이들 작가 좀 힘빠져 있어여. 으흠- 일단 저를 영향력 있게 만들어주신 우리 돈돈이들에게 감사하고요. (웃음) 자겟 한방으로 유명인사가 된 것 같아여. (콧물 쓱-) 그래도 일이 잘 풀리길 바라며. 그래도 돈돈이들이 연재 기다릴 것 같아서 휴재는 못 하겠더이다. 부들부들 분노에 떨리는 손으로 연재해요. 예쁜 글이 나올 수 있기를. (릴렉스- 연재시작)




​톡87.













































할로윈 파티를 위한 렌즈를 두 손 가득 들고 집 안으로 들어오자 의상을 빌려온 오빠들의 모습이 보인다. 의상을 갈아입느라 분주한 오빠들! 하나 둘 방을 빠져나오는 오빠들을 관찰 해보자!



1


태형 meets 뱀파이어.



검은 망토에 검은 쵸커를 찬 태형오빠의 모습이 매력적이다. 여기에 화장만 하면 진짜 뱀파이어가 따로 없을 것 같다. 자주색 렌즈를 끼워 주면 좋을 것 같아서 태형오빠를 앉혔다.







​"공주야-"



웅? 붉은 색 피를 발라주고 렌즈를 끼워 넣으려 하자 태형오빠가 내 이름을 부른다.







"나 갖고 싶은 게 있는데."



일단 가만히 있어 봐. 렌즈 껴야한단 말이야. 자꾸만 움직이는 태형오빠를 붙들어 놓고 겨우 렌즈끼기에 성공해서 만족스러운 눈길로 태형오빠를 바라보는데 태형오빠가 나를 끌어 당겨 자신의 품에 안은 채 내 두 눈을 마주본다.







"먹어도 돼? 공주의 피."



자주색 렌즈의 힘인가. 태형오빠의 눈동자는 신비로운 자주빛으로 빛났고 붉은 칠을 한 입술은 더 없이 매혹적이다.



"오빠."


"응?"


"진지한 중에 미안한데."


오빠 송곳니까지 껴야 흡혈 활동 할 수 있을 걸? 그걸로 깨물어야 피를 먹을 수 있는 거거든. 그제야 송곳니를 빼먹은 걸 알아차린 태형오빠가 아-맞다라며 헤실헤실 웃어 보인다. 웃는 뱀파이어 얼굴에 어떻게 침을 뱉으리오.



2.


지민 meets 마술사미키.







"몰랑아! 손! 오빠한테 손!"


"왜?"


지민오빠의 손 위에 손을 얹자 지민오빠가 베시시 웃으며 나를 마주본다. 이제 오빠 손이랑 몰랑이 손이랑 막 두 배는 차이 난다? 그렇지! 평소에 손이 작은 게 콤플렉스라고 생각하던 지민오빠였다. 미키마우스의 커다란 손이 지민오빠에겐 아주 만족스러운지 지민오빠의 흥이 매우 올라있다.



"오빠는 누구 오빠라고?"


자신 만만할 때 매일 지민오빠가 버릇처럼 묻는 질문. 오늘은 맞춰 주기로 할까?



"누구 오빤데?"





"몰랑이 오빠입니다!"



오빠지만 막둥이 같다니까!



3


남준 meets 타테쿠마.



​"있지. 돈돈아."


"응?"



남준오빠의 부름에 돌아보니 남준오빠가 기대에 찬 눈동자로 나를 바라본다. 나 이거 입었는데에.. 아, 칭찬해주길 바라는 건가?



"오빠, 무지 귀엽다. 남준오빠 귀여워."







"후히히, 귀여워? 진짜?"



정말 알에서 갓 깨어난 것 같은 귀염둥이 남준오빠의 진면모를 보았다.



4


호석 meets 스타워즈.






"쪼꼬미 널 납치하겠다!"


​"뜬금 없이 무슨 소리야."



"우주엔 오로라민 돈돈이 필요하다."



오로라민 돈돈이 왜 필요한데? 내가 얼이 빠진 얼굴로 호석오빠를 마주보자 호석오빠가 근엄한 얼굴로 나에게 광검을 겨눈다.








"오로라민 돈돈이는 내가 지킨다."



방금 전엔 식량으로 쓸 것 같더니. 오로라민 돈돈이 돼지고기아니라 비타민제 맞는 거죠?



5


윤기 meets 나루토.




오빠, 렌즈 낄 테니까 눈 크게 뜨세요. 내 말에 윤기오빠가 내 손가락이 겁나는 지 자꾸만 눈을 감는다. 흠, 어쩌면 좋을까.


"오빠, 아가 보세요. 다른데 보지말고 아가만 봐."


내 말에 윤기오빠가 나를 지그시 응시한다. 좋아. 이때다. 내가 렌즈를 꺼내 윤기 오빠의 한쪽 눈에 넣기를 성공하고 곧바로 다른 쪽에 넣으니 윤기오빠가 눈을 두어번 껌뻑이다 다시 나를 가만히 응시한다.


"이제 다 됐는데?"





"난 다 안 됐는데."


"두 쪽 다 꼈어!"







"싫어. 계속 볼 거야."


"언제까지 보려고?"


내가 윤기오빠에게 지지 않겠다는 기세로 윤기오빠의 눈을 마주보자 윤기오빠가 씨익- 예쁘게 입꼬리를 올려 웃는다.






"어떻게 하면 아가한테 눈길이 안 갈 수 있는지 알려주면."


그걸 내가 알 리 없잖아. 왠지 후에 여자친구 심쿵하게 만들 것 같은 윤기오빠였습니다.



6.




정국 meets 코난.




내 어깨를 두어 번 툭툭치는 느낌에 뒤돌아보니 정국오빠가 은시계를 들어 올려 내 앞에 초점을 맞춘다.




"돼지 저격 준비!"


"오빠."


"꼼짝 마라. 체포한다."


"오빠."


"난 네 오빠가 아니다. 난 정국. 꼬마 탐정이지."


"오빠.."



"응?"





"아무리 들어도 돼지 예쁜이 아닌 것 같은데? 다른 뜻 없어?"



내가 의문을 제기하자 정국오빠가 사뭇 진지한 얼굴로 내 어깨를 감싸 안으며 나를 마주본다.







"잘들어."


예쁜이는 이 안에 있어.





T.


타생지연.


호하. 다 쓰고 나서도 기분이 영 찝찝하네. 오늘 내용 엄청 상큼한 건데. 흑흑. 어쩐지 다쓰고 나서도 방빙에서는 너무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남들 다하는 일에도 구설이 오르니 진짜 플랜B들만 아니면, 돈돈이들만 아니면 여기서 버틸 수 있었을까 싶고. (하-) 진짜 슬프네요.


오늘은 눈팅하던 친구들도 돈돈이들도 작가한테 한 마디씩 남겨주고 갔으면 좋겠어요.
작가가 다음편을 쓰고 싶게. (흑흑)


아참, 그리고 여주가 뭘로 분장했으면 좋을 지도 남겨주세요! (찡긋- 적극 반영.)





추천하기 4144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younmin9892  3일 전  
 어머 정국오빠의 마지막말 참 마음에 드네요 호호호호홓ㅎ호홓ㅎㅎㅎ

 younmin9892님께 댓글 로또 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나눈야!팟찌밍!  6일 전  
 컄컄컄 예쁜이는 이 안에 있댄다 꺄하-!!

 답글 0
  딱기우유  8일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이연슬  17일 전  
 귀여워

 답글 0
  뷔뷔뷔뷔뷥  27일 전  
 작가님 홧팅!

 뷔뷔뷔뷔뷥님께 댓글 로또 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33일 전  
 기여워

 답글 0
  qudro  66일 전  
 다들 왤케 귀여워..?

 qudro님께 댓글 로또 1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지옥천사  70일 전  
 ....작가님....이렇게 제 가슴을 아프게 하시면.....
 (으윽)(껙)

 답글 0
  지옥천사  70일 전  
 ....작가님....이렇게 제 가슴을 아프게 하시면.....
 (으윽)(껙)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3일 전  
 석진오빠수능뷸태유고와 . 와분량봐

 답글 0

3656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