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71. 헌팅녀 미션녀 야마녀 3녀. - W.타생지연
톡71. 헌팅녀 미션녀 야마녀 3녀. - W.타생지연





톡71.







































호순이 언니는 잊을만 하면 나온다니까.
근데 나 진짜 정국이 오빠 친구들 만나는 건가..?
그것도 정국이 오빠 여자친구로?









[오후 5시, **부대찌게]



정국오빠의 문자. 진짜 내가 여자친구로 나가는 건가보네. 아니, 이 오빠는 여자친구 만들 생각도 안 하고 왜 날 데려가려는 거야. 진짜 내 혼삿길을 막아버릴 생각인가. 그래도 내가 정국오빠의 생일을 잊은 건 엄연히 잘못한 것이기 때문에 군소리 없이 준비하기로 했다. 그래도 여자친구로 나가는 건데 오빠의 기를 살려줘야 겠다는 생각에 잘 안끼던 짙은 갈색 서클렌즈와 옅은 화장까지 해주고 분홍색 원피스를 입고 밖으로 나서자 현관문 앞에서 기다리고 있는 정국오빠의 모습이 보인다.



"오빠, 4시 30이니까 30분이면 갈 수 있는 곳이지?"


"엉, 버스타면 금방임."


"다른 오빠들이 발견하기 전에 나가야하는 거 아냐?"


"그래, 들키면 꼼짝없이 지각이다."


웬일인지 조용한 집안분위기가 이상하다고 생각하면서도 별 일이야 있겠냐는 생각으로 현관문을 열고 나서자



"어이구, 이제 출발하십니까."

그냥 가시면 안 되죠.

생일엔 역시 생일빵아닙니까.



역시나 그냥 보내줄 리가 없는 오빠들이 모두 정국오빠와 내 앞을 가로막아 선 채 주먹을 쥔다. 정국오빠의 손이 재빠르게 내 손을 낚아챘다.



"뛰어!"



핏줄은 핏줄이랬던가. 정국오빠의 초극강 스피드에 따라 달릴 수 있다는 사실은 오늘에서야 깨달았다. 내 몸은 한계가 없는 지도 몰라.



"야! 돈돈이 내놔아-"



남준오빠의 처절한 고함소리를 뒤로 우리는 빠른 속도로 집 주변을 벗어났다.









헉-헉. 숨을 몰아쉬며 손 거울로 내 얼굴을 살피니 오빠의 친구들을 만나기도 전에 거지꼴이 되어있다.


"아, 이게 뭐야. 완전 귀신 같아."


내가 산발이 된 머리를 손으로 쓸어내리며 울상을 짓자 그렇게 뛰고도 여유로운 얼굴로 내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정국오빠가 손을 뻗어 내 머리를 정돈해준다. 나에게 또렷이 고정된 검은 눈동자가 내 머리카락을 쓸고 지나간다. 잠깐만. 이 오빠 진짜 여자친구 생기면 이러는 거 아냐?



"오빠, 아는 여자들한테 다 이래?"


가만 보면 태형오빠보다 정국오빠가 더 심한 것 같아.
오빠 어장남이지? 그치?



"뭐라는 거야. 내가 여자가 어디 있어."

여자 있음 벌써 다른 여자 데리고 갔다.



정국오빠 본인은 못 느끼는 건가. 뭔가 하나에 집중하는 눈길. 내가 여동생이라 망정이지 보통 여자였으면 홀렸을 법도 하다.



"그나저나 오늘 돼지 뭔가 달라 보이는데."


"당연하지. 오빠 기 살려주려고 신경 좀 썼다!"



내가 정국오빠를 향해 빙긋이 웃어보이자 이번엔 정국오빠의 표정이 일그러진다.



"야, 너야말로 어장 돼지지?"

몇 놈을 그렇게 홀렸냐.



"뭐래. 남자가 있었으면 내가 모솔일리 없잖아!"



"그래, 그 놈들을 그대로 놔뒀으면 네가 모솔일리 없지."



"뭐야? 무슨 뜻이야?"



내가 뒤늦게 정국오빠의 말이 이상하다는 걸 알아채고 정국오빠를 닥달했지만 정국오빠는 입을 열 생각이 없는지 먼저 후적후적 걸어나가 버린다.









"이야, 정국이가 진짜 여자친구가 있었어?"



"대박."



부대찌게 집에 들어서자마자 정국오빠의 친구들의 눈이 일제히 나에게로 쏠렸다. 끼리끼리 논다고 하더니 하나 같이 스타일 좋고 잘생겼다.



"어, 근데 저 얼굴 어디서 본 것 같은.."


아! 그때 수학여행 때 내가 번호따려고 했던.



응? 자세히 보니 이 사람 내가 수학여행 가서 헌팅당했던 정국오빠 무리에 있던 친구1이다.



"아, 정국이랑 그 때부터 사귄거에요?"

어쩐지 이 새끼가 폭탄 제거반 하기로 해놓고 ㅇㅇ씨를 채가는 거에요.

아, 저 진짜 ㅇㅇ씨 같은 타입이 이상형이거든요. 귀엽고.

번호달라고 해도 이 새끼가 자기가 ㅇㅇ씨를 사랑한다면서
발이나 닦고 자라고 해가지고 얼마나 서러웠는데요.

아무래도 평생의 한이 될 것 같습니다.

아, 인사가 늦었죠? 제 이름은 부승관입니다.



뭐야. 그럼 승관오빠가 나 관심있다고 했는데 정국오빠가 중간에서 가로막은 거야? 내가 정국오빠를 향해 눈을 흘기자 정국오빠가 담담한 표정으로 나를 마주본다.


"왜, 뽀뽀해달라고?"


"무슨 소리야!"


"그럼 왜 그렇게 쳐다보는데."

덮쳐달란 소리나 다름없지 않냐.



이 양반 보게. 정국오빠의 화끈한 발언에 승관오빠는 울상을 짓고 다른 오빠들은 오- 감탄사를 연발한다. 리액션이 참 좋구나.



"근데, 저번에 미션녀도 이 분 아니신가?"

정국이 미션 릴레이 달리기 할 때. 이상형 고르라 했던 거.
ㅇㅇ씨 없었으면 백방 지는 게임이었는데 일등했잖아.




"하, 내 이상형인데."



"부승관, 그만 탐내라."



나를 바라보며 입맛만 다시는 승관오빠를 향해 정국오빠가 경고를 날리자 승관 오빠가 자신의 곁에 앉아있던 지훈오빠의 어깨에 기댄다. 근데 저 사람 윤기오빠랑 분위기가 조금 닮은 것 같은데.



"확실히 탐나긴 하네."



지훈오빠의 눈이 나에게 닿는 순간 정국오빠의 손이 아주 자연스럽게 내 어깨를 감싸고 돈다.



"내가 이러니까 마음 놓고 못 다니겠잖아."

그러니까 체육복만 입고 다녀. ㅇㅇ아.



잠만, 매일 정국오빠 입에서 체육복 입고 다니는 게 내 신변에 좋을 거라는 소릴 들어왔지만 이런 분위기는 아니었는데. 아니지. 나만 당황할 순 없잖아. 이 참에 나도 정국오빠를 한 번 놀려봐?







본격 정국 오빠 놀려먹기


1



"꾸기 오빠, ㅇㅇ이 배고파욤."
"...너 왜 이.."
"웅?"

"ㅇㅇ씨가 애교가 참 많으시네. 하하."

"그렇지. 하.하."
"꾸기 오빠. ㅇㅇ이 맛있는 고오-"
"..이거 먹을까?"
"먹여 주떼염."

"하하. 우리 ㅇㅇ이 아-해.보.떼.염."


정국이 오빠 얼굴에 경련이 일어날 것만 같다. (기쁨)



2



1)정국이 오빠만 바라보며 눈웃음 친다.
2)눈이 마주쳐도 계속 눈웃음 친다.


"하.. 내가 졌다."


3)정국오빠 화가 풀린다.


뒤탈 걱정은 없다. (행복)




정국오빠 말대로 난 어장돼지일지도?








오빠 친구들과의 모임이 끝난 뒤 진짜 연인처럼 정국이 오빠의 팔장을 낀 채 오빠의 친구 분들에게 인사를 했다. 이왕 팔장 낀 김에 계속 유지한 채로 집으로 가는 길. 문득 정국오빠 생일인데 이걸로 되나 싶은 생각이 든다.



"오빠, 진짜 뭐 갖고 싶은 거 없어?"


"그닥."


그래도 생일축하한단 말은 전하고 싶어서 걸음을 멈춰 선 채로 정국오빠를 올려다 봤다.



"오빠, 늦었지만 생일 축하해."

돼지가 많이 사랑합니다.


내가 쪽- 소리 나게 정국오빠의 뺨에 입을 맞추고 환하게 미소짓자 정국오빠가 좀처럼 보기 힘든 환한 미소를 지으며 내 볼을 살짝 잡는다.


"그래. 예쁜아."


"웅? 방금 뭐라했어?"

다시 말해봐.


내가 잘못들은 거 아니지? 정국오빠가 나보고 예쁜이라 한 거 맞지?


"뭐. 돼지야."


"아니, 돼지 말고 방금 한 말!"


"뭐? 돼지야?"


"아니라고 그거!"


"예예, 꽃돼지마마 밤이 늦었으니 어서 냉동고로 드시지요."



예예, 제가 오라버니께 뭘 더 바라겠습니까. 집으로 돌아가자마자 윤기오라버니의 방에 보내드리겠습니다.


생일 날까지도 평화전선을 지키기 어려운 정국오빠와 나였다.

(또르르)






T.


타생지연.


정국이 생일 챙겨주기 성공!


미역국은 먹었을라나.


작가 또 장염 걸렸지요. 껄껄.
제가 이때까지 살아오면서 가장 괴로운 병인 것 같습니다.
하하하.


(머리 위로 하트)
/장염한테 하는 거 아니다.





일부 끝났지요! 보러가세유♡



양귀비 주문 문의 많이 오는데 아직까지 받고 있습니당.

추천하기 4074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younmin9892  10일 전  
 어머 뭐야 꾸기 뭐라 한고야아////

 younmin9892님께 댓글 로또 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러브네이드  11일 전  
 •\•

 답글 0
  딱기우유  14일 전  
 모야모야...///

 답글 0
  나눈야!팟찌밍!  15일 전  
 아 뭐야 예쁜이라고 한 번만 말해주기 있기 없기?

 나눈야!팟찌밍!님께 댓글 로또 1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이연슬  26일 전  
 꺅

 이연슬님께 댓글 로또 22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뽀짝한뽀시래기민윤기  44일 전  
 정구기 너무 웃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러면서 챙겨주는 츤츤이... 왜 눈에서 눈물이 나지...?

 뽀짝한뽀시래기민윤기님께 댓글 로또 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민초사랑해♥  47일 전  
 멋져..☆

 민초사랑해♥님께 댓글 로또 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ycqkxo5nw  49일 전  
 ycqkxo5nw님께서 작가님에게 6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ycqkxo5nw  49일 전  
 꺄아아아악 예쁜아래...예쁜아래!!!! 츤데레의 정석 ㅈㅈㄱ이!!
 예쁜아래!!!!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54일 전  
 꺄악 예쁜이래

 답글 0

2899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