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감사했습니다. - W.*메리칭구*
감사했습니다. - W.*메리칭구*









안녕하세요, 메리칭구입니다.
오늘 제가 공지로 찾아온 이유는, 소식 하나를 전달하려고 합니다. 방빙 인원이 점차 줄어가면서 확실히 예전의 화력으로 돌아가는 건 불가능하다는 판단이 섰습니다. 그에 따라 저도 블로그로 이동하려고 합니다. 이곳에서의 글은 전부 블로그로 옮길 예정이고, 앞으로 더 이상의 글은 올라오지 않을 것입니다.


그동안 방빙에서의 추억이 정말 많았습니다. 다른 금손분들의 넴텍 이벤트에 참여했던 일도, 영자님께 질문을 했던 일도, 처음 독자명을 정했던 일도, 모든 일들이 제게는 즐겁고 행복했던 기억으로 남았습니다. 하지만 이젠 그 기억들을 전부 추억으로만 간직하려고 합니다. 방빙에서는 하지 못했던 이벤트나 보다 더 다양한 장르의 글을 쓸 예정입니다. 여기서 연재할 예정이었던 좀비 장르의 글도 아마 블로그 연재로 돌아갈 것 같습니다.


정말 감사했습니다. 방빙과 함께 해서 행복했습니다. 작탈은 하지 않고 글들도 삭제하지 않겠습니다. 여기에서 넘어오실 분들은 넘어오셔도 무방합니다. 즐거웠습니다. 제 방빙 작가 생활은 오늘로 마무리합니다.


메리칭구

제 블로그 주소입니다.
혹시 넘어가지지 않는다면 블로그에 메리칭구 검색하셔서 토끼 프로필을 찾거나, 블로그명에 `너를 잃었고, 너를 앓았다` 검색하셔서 찾아오시면 됩니다:)


~2021.12.09









글자수 채우기 위한 복붙











안녕하세요, 메리칭구입니다.
오늘 제가 공지로 찾아온 이유는, 소식 하나를 전달하려고 합니다. 방빙 인원이 점차 줄어가면서 확실히 예전의 화력으로 돌아가는 건 불가능하다는 판단이 섰습니다. 그에 따라 저도 블로그로 이동하려고 합니다. 이곳에서의 글은 전부 블로그로 옮길 예정이고, 앞으로 더 이상의 글은 올라오지 않을 것입니다.


그동안 방빙에서의 추억이 정말 많았습니다. 다른 금손분들의 넴텍 이벤트에 참여했던 일도, 영자님께 질문을 했던 일도, 처음 독자명을 정했던 일도, 모든 일들이 제게는 즐겁고 행복했던 기억으로 남았습니다. 하지만 이젠 그 기억들을 전부 추억으로만 간직하려고 합니다. 방빙에서는 하지 못했던 이벤트나 보다 더 다양한 장르의 글을 쓸 예정입니다. 여기서 연재할 예정이었던 좀비 장르의 글도 아마 블로그 연재로 돌아갈 것 같습니다.


정말 감사했습니다. 방빙과 함께 해서 행복했습니다. 작탈은 하지 않고 글들도 삭제하지 않겠습니다. 여기에서 넘어오실 분들은 넘어오셔도 무방합니다. 즐거웠습니다. 제 방빙 작가 생활은 오늘로 마무리합니다.


메리칭구

제 블로그 주소입니다.
혹시 넘어가지지 않는다면 블로그에 메리칭구 검색하셔서 토끼 프로필을 찾거나, 블로그명에 `너를 잃었고, 너를 앓았다` 검색하셔서 찾아오시면 됩니다:)


~2021.12.09









글자수 채우기 위한 복붙











안녕하세요, 메리칭구입니다.
오늘 제가 공지로 찾아온 이유는, 소식 하나를 전달하려고 합니다. 방빙 인원이 점차 줄어가면서 확실히 예전의 화력으로 돌아가는 건 불가능하다는 판단이 섰습니다. 그에 따라 저도 블로그로 이동하려고 합니다. 이곳에서의 글은 전부 블로그로 옮길 예정이고, 앞으로 더 이상의 글은 올라오지 않을 것입니다.


그동안 방빙에서의 추억이 정말 많았습니다. 다른 금손분들의 넴텍 이벤트에 참여했던 일도, 영자님께 질문을 했던 일도, 처음 독자명을 정했던 일도, 모든 일들이 제게는 즐겁고 행복했던 기억으로 남았습니다. 하지만 이젠 그 기억들을 전부 추억으로만 간직하려고 합니다. 방빙에서는 하지 못했던 이벤트나 보다 더 다양한 장르의 글을 쓸 예정입니다. 여기서 연재할 예정이었던 좀비 장르의 글도 아마 블로그 연재로 돌아갈 것 같습니다.


정말 감사했습니다. 방빙과 함께 해서 행복했습니다. 작탈은 하지 않고 글들도 삭제하지 않겠습니다. 여기에서 넘어오실 분들은 넘어오셔도 무방합니다. 즐거웠습니다. 제 방빙 작가 생활은 오늘로 마무리합니다.


메리칭구

제 블로그 주소입니다.
혹시 넘어가지지 않는다면 블로그에 메리칭구 검색하셔서 토끼 프로필을 찾거나, 블로그명에 `너를 잃었고, 너를 앓았다` 검색하셔서 찾아오시면 됩니다:)


~2021.12.09









글자수 채우기 위한 복붙

추천하기 5   즐겨찾기 등록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기다료라!  273일 전  
 수고하셨습니다!!

 답글 0
  호롤롤로로^^  293일 전  
 수고하셨습니다ㅜㅜ#~~@

 호롤롤로로^^님께 댓글 로또 1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난멍청이  293일 전  
 수고하셨습니다.

 난멍청이님께 댓글 로또 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루라츄  293일 전  
 수고하셨습니다

 루라츄님께 댓글 로또 1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강하루  297일 전  
 수고하셨습니다

 강하루님께 댓글 로또 1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  298일 전  
 수고하셨습니다...

 @:;/-♡님께 댓글 로또 2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보라보라녀  298일 전  
 블로그에서 봐욯ㅎ그리고 수고하셨습니닿ㅎ

 보라보라녀님께 댓글 로또 9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wendy0613  299일 전  
 블로그 꼭 찾아갈게요!
 그동안 수고하셨습니다

 wendy0613님께 댓글 로또 8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ㄱㅅㅎㅇㄷ  299일 전  
 수고하셨습니다!! 블로그에서 뵈요!!! 정말 너무 좋아했고 앞으로도 좋아할게요!!

 ㄱㅅㅎㅇㄷ님께 댓글 로또 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루한련  299일 전  
 수고했어 그동안♥ 우리 언제나 행복하자 사랑해♥

 루한련님께 댓글 로또 8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10 개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