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너의 오색빛깔 과거는 침몰했다지 - W.히끅
너의 오색빛깔 과거는 침몰했다지 - W.히끅
호 호석아




꽈악 들어찬 너의 세상에 나를 조심히 들여놓았다. 하늘이 시리게 물들어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하하호호 웃어대던 너의 순진한 과거를 눈에 꼭 채워넣어 만끽했다. 쭉 펼친 작은 손바닥을 보며 낄낄대던 너와 나의 과거는 광휘롭게 우주 어딘가를 떠도는 티끌일 뿐인지. 씁쓸한 언약에 대조되는 너의 해맑은 동심이 들어찬 웃음은 하늘을 날구 막 그래 호석아. 응응 하늘 위에서 부웅 붕부웅 떠다니는 비행기처럼. 우리 하얀 양귀비를 찾고 싶다고만 어른들께 매달리며 찡찡댔잖아. 정호석, 그 이름은 정말 내 곁을 떠도는 하나의 위성일 뿐이었는지, 아니면 내가 그 행성 곁을 불규칙적으로 어지럽게 떠다니는 위성 따위일 뿐이었는지. 손가락 사이로 눈부시게 속속 들어오는 네 빨간 물감들이 여기저기 막 묻어서 너는 울음을 이내 터뜨려버리고 나는 당황해서 어른들의 옷자락을 끌어 너를 달래주려고만 했다. 너의 마지막 작품이랄 것이 물감이 덕지덕지 굳어버린 그 텅 빈 방이라면 예술을 사랑할 것을, 내가 몽상한 우리의 어린시절이란 거꾸로 돌아가기만 했는데. 우아 이쁘다, 호석이 너가 칠하구 막 그러니까···, 난 그저 감탄하는 데에 정신이 팔려 홀린 듯이 울먹이면서도 네가 듣고 싶은 말만 마구잡이로 쏟아져내리게 퍼부었는데. 괴로운 예술작품 속 내 몸뚱이는 흘러내리기만 시작했고 나는 너로 멍들어 쏟아졌다. 너로 나를 빈틈없이 칠해버렸던 기억은 존재한 적도 없이 기약이 되어 망망대해를 떠돌아다니며 스러졌고 너는 자꾸만 그 빨간 방에서 나오지를 않았다. 너는 깰 수 없는 악몽 속에서 비명을 지르며 울부짖는지 괴로워하며 흐느끼는데 굳게 잠긴 자물쇠와 조그만 내 손은 공통점 하나 없이 적막을 되풀이했다. 너는 비행기 끝자락의 그리움을 담은 구름이 되어 실려갔다. 하늘에서 사라진 너의 비행기를 찾을 수도 없이 네 예술작품에서 혼을 빼놓았다. 빨간 물감만 칠하다가 너한테마저 튀게 해 놓구선 그게 무슨 예술이라구 그래. 분명한 예술은 어딘가를 맴돌았다. 너는 줄곧 너의 부서진 가치관을 미술에 빗대어 표현했기에 나는 알 수가 없이 너의 추상적인 표현을 골똘히 바라보기만 했다. 너의 바짝 말라버린 붓은 주인 없이 나를 붙잡았고, 나는 그 조각들을 맞춰보려 노력했으나 다 부스러기가 되어 널 따라갔다. 나의 헛된 공상은 예술에 돌아버려 미친 듯이 물감에 붓을 푸욱 찍고 붓이 다 갈라지게 벽을 칠하는 너를 야기했었다. 이제는 나의 비행기를 날려보아도 될련지 혼란스러운 마음에 바닥을 멍하니 응시하다 덩그러니 외롭게시리 떨어진 네 비행기를 주웠다. 망각의 강이라도 된 듯하던 스틱스 강을 배회하던 뱃사공이 네 방을 보고 혀를 차 쯧쯧대며 하늘 위 구름에 감돌던 네 향을 꾹 잡고 지하로 영원토록 내려갔다.







떴다떴다 비행기
날아라 날아라
높이높이 날아라
우리 비행기




네 비행기는 하늘을 슈웅 날구 나를 꽉 안구서 날아볼 거야















추천하기 3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찌유우  10일 전  
 잘 읽고 갑니당!!!

 답글 1
  현송월  11일 전  
 글 너모 좋아욥! 잘 읽고 갑니둥ヾ(≧▽≦*)o

 답글 1
   12일 전  
 너무 좋아요 ㅠㅠ

 답글 1
  온청안  12일 전  
 진짜 의성어, 의태어가 너무 정겨운? 느낌이 들어서 좋고 감성이 가득한 글이라 정말 좋네요ㅠㅠ 예쁜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 )

 답글 1
  석콩  12일 전  
 묘사가 정말.. 예쁘네요ㅠㅠ 즐겨찾기로 오신 거 감사합니다ㅠ

 답글 1
  루나♪  12일 전  
 잘 읽고 가요. 그리고 저의 즐겨찾기로 잘 이사해오셨더군요. 네, 그러면 저희 건물, 즐겨찾기 아파트에서 좋은 시간 보내시길. 다른 즐겨찾기 취로 아파트로 이사는 불가능하시다는 점, 인지해주세요. :)
 (컨셉 충ㅋㅋ)

 답글 1
  강하루  12일 전  
 글 잘쓰시네요

 답글 1
      12일 전  
 글 잘 읽고가요

   님께 댓글 로또 1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음표  12일 전  
 @음표님께서 작가님에게 102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음표  12일 전  
 으악 글 좋으셔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음표님께 댓글 로또 8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10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