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48. 아가 설탕. - W.타생지연
톡48. 아가 설탕. - W.타생지연
하루만에 온 건가요... 플랜B들 댓 펵점 담합심 보소... 후덜덜

본격 해커톡 옆집 사는 칠형제도 보러가주세요♡













톡48.



"네, 첫째오빠 김석진 군의 영상을 봤는데요.
이어서 둘째오빠, 민윤기 군의 영상을 보도록 하겠습니다."


지체없이 화면에서는 윤기오빠의 이야기가 흘러나온다.



1.아가.






















윤기오빠 눈에는 정말 내가 아가처럼 보이는 것 같다니까.
내가 뭘하든 윤기오빠는 다 좋다고 하니까.


2.의문의 카메라.














내가 생각해도 오빠들 중에서 나를 지극히 아끼는 건 윤기오빠가 최고가 아닐까 생각한다.


.
.







나를 데리러 학교 교문에 서있는 윤기오빠의 손에는 여전히 카메라가 들려있다.
내가 올 때까지 교문에 기대어 서서 카메라 화면을 들여다보고 있는 윤기오빠의 눈동자에서 금방이라도 꿀이 떨어질 것만 같다.



[윤기 군, 뭘 보고 있는 거에요?]



"이건 안돼요."



담당피디가 윤기오빠의 카메라 속에 든 것이 무엇인지 알아내기 위해서 윤기오빠를 설득해보지만 윤기오빠는 담당피디의 제안을 칼 같이 자른다.



"오빠아-"



저만치서 들리는 내 목소리에 윤기오빠가 고개를 돌려 나를 본다. 담당피디에게는 그렇게 단호하던 얼굴에 화사한 미소가 그려진다.



"오빠가 뛰어오지 말라고 했잖아."



"싫다고 했잖아."



내가 오빠한테 헤실거리며 까불자 윤기오빠가 내가 막을 틈도 없이 내 볼에 살짝 입을 맞춘다.



"말 안 들으면 뽀뽀한다고 했잖아."


"나 아가 아니라고오-"


내가 나만 당할 수 없다는 생각에 눈을 크게 뜨고 윤기오빠를 올려다 봤다. 말 그대로 급 애교모드인 내 모습에 윤기오빠의 얼굴에는 또 실실 미소가 피어오른다.



"오빠, 나 오빠가 샤샤샤- 하는 거 보고 싶은데에.."



내 말에 윤기오빠는 적잖게 당황한 얼굴이다. 카메라도 있을 뿐더러 애교라고는 좀처럼 하지 않는 윤기오빠가 깜찍함의 정석 샤샤샤-를 한다니. 그렇지만 나는 보고야 말겠다는 의지를 다지며 윤기오빠를 향해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빛냈다.



[그래서, 준비해봤습니다. 윤기군의 샤샤샤.]



"아, 이거 꼭 카메라에 대고 해야돼요?"


[윤기 군의 아가가 보고 싶다는 데..]


"아가한테만 해주면 되는 거 아닌가요."


[어딜가든 카메라는 따라갑니다.]


하아- 담당피디를 향해 살짝 인상을 찌푸리던 윤기가 내게로 돌아서서 뭔가 다짐한 듯 비장한 얼굴이 된다. 철커덩- 소리가 난 듯한 착각을 주며 윤기오빠의 두 손이 양 볼에 붙었다. 눈을 질끈 감은 윤기오빠가 주먹 쥔 양손을 살랑살랑 흔든다.





"샤샤샤-"



수줍은 샤샤샤가 윤기오빠의 입술에서 튀어 나왔다.



[어떡해, 너무 귀여우신 거 아니에요?]


여자 담당 피디들의 화기애애한 웃음소리가 화면에서 흘러나온다.



"윤기오빠 진짜 샤샤샤 했어. 귀여워."


"오빠보고 귀엽다니."


"그래도 귀여워!"



내 손이 윤기오빠의 머리카락을 살짝 쓰다듬자 윤기오빠가 몸을 낮춰 내 손이 자신의 머리 위에 닿게 한다. 한결 수월하게 윤기오빠의 머리를 손가락으로 쓰다듬자 윤기오빠가 그런 내가 마냥 귀엽다는 듯 환한 미소를 짓는다.











저녁 9시, 윤기군의 방안.



"어, 잠깐만요."



카메라를 든 윤기오빠가 방 안으로 들어와 컴퓨터 앞에 앉는 모습이 화면에서 흘러나오자 스튜디오의 윤기오빠가 얼굴을 싸악 굳힌다. 하지만 영상은 멈추지 않고 흘러나온다.


[윤기 군의 카메라의 비밀, 동상이몽이 밝혀 보았습니다.]


컴퓨터로 뭔가 열심히 작업을 하기 시작하는 윤기오빠. 카메라 렌즈가 윤기오빠의 노트북 화면에 가까워지자 화면을 가득 채운 내 사진이 보인다. 그것도 최근 사진 뿐 아니라 한옥마을, 치어리더 그 이전의 사진까지도 특정 아가설탕이라는 홈페이지에 가득 업로드 되어 있었다.



"윤기오빠 그럼 카메라에 든 게?"


"아.. 망할 동상이몽."



내가 놀란 얼굴로 윤기오빠를 바라보자 윤기오빠가 스튜디오를 금방 부술기세로 화면을 노려본다.








윤기 Say



[여동생을 아가라고 부르는 이유는 뭔가요?]


"아가 같이 하얗고 부드럽고 귀여우니까요."



[카메라 안에 든 건 영원히 밝히지 않을 생각인가요?]


"네, 절대로."


[ㅇㅇ양이 남자친구 사귀고 싶어 하는 것 같던데.
ㅇㅇ양이 좋아하는 남자 데리고 오면 어떨 것 같아요?]


"그럴 일 없게 해야죠."



[네?]



"원천 봉쇄."



[그게 무슨..]



"우리 예쁘고 귀여운 아가를 남자들이 가만히 두는 게 이상하지 않나요?"



[...?]



"여기까지만 할게요."



[까칠한 남자, 백설탕 군. 비밀 많은 그 남자의 홈페이지 `아가설탕`을 추적해봤습니다.]







2016.7.1 아가랑 자전거

ㄴ 태가 다른 태태 : 공주, 청순해. 청순여왕.
ㄴ 돼지주인 : 돼지 몸보신 시켜야 겠다. 살 빠진 듯.
ㄴ 석데렐라 : 니가 놀려서 그런 거 잖음. 칠성급 돼지가 뭐임. ㅡㅡ
ㄴ 몰랑이망개 : 저 자전거 누구 거임? 몰랑이 자전거 못 타는데.
ㄴ 아가설탕 : 내가 태워줌.
ㄴ 호시기치킨 : 쪼꼬미를 빼돌리다니. 흑설탕.
ㄴ돈돈가스 : 7월 7일 부터 돈돈이 기말 시험 공부 시킬 거니까 빼돌리자므르 ㅡㅡ





2016.7.1 아가랑 선풍기


ㄴ석데렐라 : 제목 일관성 쩌네.
ㄴ 태가 다른 태태 : 다음은 아가랑 백설탕일 듯.
ㄴ 몰랑이망개 : 몰랑이 선크림은 발랐어?
ㄴ 아가설탕 : 까먹음.
ㄴ 호시기치킨 : 감자팩 해줘야겠다.
ㄴ 돈돈가스 : 먹는 거 가지고 장난 치는 거 아니랬음.
ㄴ 돼지주인 : 돼지 가지고 장난 치지마라.
ㄴ 호시기치킨 : 니가 젤 심함.
ㄴ돼지주인 : 돼지는 나만 괴롭힐 수 있음.
ㄴ 돈돈가스 : 개소리.





T.


타생지연.



홈마 백설탕을 들키고 말았다.

다음편에 나올 호석이에게 하고 싶은 질문이 있다면
댓글에 남겨주세요!


평점 댓글 필수인 거 아시죠?










추천하기 4693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여주는융기가져아  19시간 전  
 링크주쩨영

 답글 0
  러브네이드  4일 전  
 저 얼굴로 7명 ㅎㄷㄷ 난 얼마....? 설마...아닐꺼야...

 러브네이드님께 댓글 로또 21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딱기우유  7일 전  
 홈페이지에 일곱명밖에 없는게 신기하네...

 답글 0
  나눈야!팟찌밍!  8일 전  
 저도 당장 가입하겠습니다 홈페이지 링크 좀..!!

 답글 0
  이연슬  23일 전  
 귀여워

 답글 0
  민초사랑해♥  40일 전  
 워매)♥︎♥︎♥︎

 민초사랑해♥님께 댓글 로또 1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준진기석민형국s♥  47일 전  
 기여워

 답글 0
  하노♥  94일 전  
 어떡해 귀여워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104일 전  
 저홈페이지에 윤기도있나요? 구페이지가어디라고요?

 쌈좀주세요언니님께 댓글 로또 1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보라해~^^  106일 전  
 귀여워~^^//;;

 보라해~^^님께 댓글 로또 9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3247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