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
방탄빙의글 윤기 - W.10월의오웃
윤기 - W.10월의오웃

주의요소 *죽음*

민윤기는 모든 할 수 있었다. 밤에는 아침햇살에 눈이 먼 사람처럼 기지개를 펴며 일어날 수 있었고, 몇 시간이든지 의자에 가만히 앉아 무한한 고요를 느낄 수 있었다. 밀린 집안일을 하루 만에 끝낼 수도, 지금까지 봐 온 수천 개의 영화 리스트를 순서대로 읊을 수도 있었다. 대신 그는 단 한 가지는 할 수 없었다. 거실에 있는 카세트를 트는 것. 버튼 하나만 누르면 세월이 작동되는 그곳에 김석진이 세 들어 살고 있기 때문이다. 그곳에서 그는 앵무새처럼 같은 말만 되풀이할 뿐 죽지 않는 평행한 세계의 사람이 되었다. 민윤기는 한편에 아이의 응석을 닮은 듯한 글씨체로 `이를테면 괜찮은 날에`라고 써놨다. 잘못 스치면 죽지만 절대 닿지는 않는 키 큰 전봇대의 전선인 듯 먼지가 눈처럼 내리 앉은 그곳에 어쩌다 시선이 떨어지면 그는 곧 심장을 꺼내놓고 울었다. 민윤기의 집에는 눈물이 이룬 바다 파편들이 즐비했다.



크리스마스가 왔고 밤이 엄습했다. 거리의 작은 나무들이 서로 눈치를 보듯 하나둘씩 몸에서 불빛을 내며 반짝였다. 광장에는 거대한 트리가 홀로 서서 도시를 내려다보고 있었다. 꼭대기에 박힌 별을 바라보면서 민윤기는 절망했다. 두 발이 묶인 채 꼼짝 않는 그 별이 스스로 반짝일 수 없다는 것에 무너져내렸다. 가장 가까이에서 마주한 거짓에 정신이 아득했다. 그날 민윤기는 광장에서 김석진을 본 듯했다. 그는 겨울이 너무 아파서 눈을 제대로 뜰 수가 없었다.



요란한 세상
어둠은 눈물을 건너와 모든 것과 함께 사라지는 절도범
그 산하에 사는 외로움이 바람이 되면 민윤기는 모래를 뒤집어쓰고 가만히 기다렸다. 바람처럼 올 거야. 그 말을 굳게 믿으면서 취기에 눌린 눈꺼풀을 치켜든다.
그는 편지 앞머리에 이렇게 썼다.



나의 생일날 여기 없던 너를 사랑해.



그러면 김석진은 기계의 낡은 문을 살짝 열고는
서른세 번째 생일 축하해
했다.

추천하기 8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10월의오웃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강하루  6일 전  
 글 잘쓰시네요

 답글 0
  권출세  6일 전  
 권출세님께서 작가님에게 77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화가  6일 전  
 화가님께서 작가님에게 72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려멜  6일 전  
 려멜님께서 작가님에게 14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련예  6일 전  
 련예님께서 작가님에게 1016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련예  6일 전  
 진짜사랑해요아...천재천재...진짜대박충성아진짜사랑해용 ㅠ눈물나

 련예님께 댓글 로또 1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박콩순  6일 전  
 박콩순님께서 작가님에게 17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차우연°  6일 전  
 와

 °차우연°님께 댓글 로또 2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뽀라둥ᅠᅠ몰랑  6일 전  
 뽀라둥ᅠᅠ몰랑님께서 작가님에게 22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공전선  6일 전  
 공전선님께서 작가님에게 62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11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