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
방탄빙의글 그대들, 도와주세요 - W.디귿
그대들, 도와주세요 - W.디귿





















어른 여러분,


















저희 좀 구해주세요.



















석양이 진다며 황홀한 여러 금빛들을 찍어놓곤 프로필 사진으로 올려놓는 그대들과는 달리 저는 오늘도 헤진 모퉁이가 가엾어 보이는 노트를 핀답니다.










그런데, 최근들어... 궁금한 게 있는데.


















노을이 어떻게 생겼죠? 잊어버렸어요. 학원에 틀어박혀있느라.



















하나 더 궁금한 건....






















저희의 밤은 어디 있나요?




























학교 끝내고 학원, 학원에, 학원.

이렇게 학원이 나 좀 놀아달라며 꼬리를 물어 늘어뜨려요. 매일 수십 장씩 밀려오는 영어 모의고사, 상위 문제만을 가득 담은 문제집, 100단어 시험지. 이 모든게 우리의 밤을 잡아놓아요.

















저희의 밤은 어딨나요?

















해가 꼭꼭 숨어들어 자정 가까이 되어 집에 들어오면 그대들은 어찌 말하시던가요. 수고 많았어? 쉬어?
















아니요.























이때까지 배운 거 공부해




"이때까지 학원 갔다왔는데 쉬면 안될까요?"


"너가 한 건 듣기야. 들은 걸 네 것으로 만들어야지. 빨리 공부해"


















저희는 새벽 6시에 일어나 오후 5시까지 학교에서 공부를 하고 지친 몸을 질질 끌며 밤이 늦도록 학원에 지내왔는데.
















또 공부를 하라고요?






















































너희들은 겨우~



꽃다운 나이에-





































그대들이 말하는 꽃다운 나이인, 겨우 그런 나이인 저희는
















밤 늦게 까지 무얼 하고 있는지 관심 한 번 가져주고 그런 말씀하시나요?


















친구들과 웃으며 가방을 들쳐매고,





펑펑 울며 고민도 나누어 보고,





실실 웃으며 취미도 즐기는.
















그런 꽃다운 나이에.



































저희는 고개를 푹 숙여







지식과 지혜가 아닌 외국어를 익히고,




책의 한 구절이 아닌 수학공식을 읽고,




나의 미래가 아닌 영단어를 생각해내고 있습니다.
















그대들은, 정녕.











저희가 꽃다운 나이 같습니까?
















그러니 살려주세요.









부탁이에요, 살려주세요.













차가운 시선으로 `너 성적이 어떻게 되니?`라는 말은 삼가하시고

`힘들었지?`라는 말로 저희를 안아주세요.















소리를 높히며 윽박 지르시지 말고 따뜻한 눈물로 답해주세요.










저희는 고깃덩어리가 아녜요. 성적 하나로 저희의 전체를 1등급,

2등급으로 나누지 말아주세요.




















어른 여러분이 우리 좀 살려주세요.


















입시, 경쟁, 등수, 대학, 취업, 진로 로만 저희를 몰아세우시지 마시고,

그저 따스한 사랑과 행복, 용서, 성찰만을 보여주세요.































제발,










저희 좀 이 뭣같은 구덩이에서

































꺼내주세요
















fin_


추천하기 9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깨탄다한  2일 전  
 요즘 많이 힘들죠? 맞아요 세상이 뭐 그런걸요 ..
 힘들면 숨기지마요 .그게 더 마음이 아프니까.
 저도 사실 (중3이지만 빠른년생 )고1이라는 현실에 살다보니 내 시간을 제대로 같지 못해요 ... 언제나 작가님 편이에요 화이팅!
 

 답글 1
  그륀  9일 전  
 맞아요...... 주말에는 독서실에서 하루를 보내고 또 학원을 가고 쉬는 시간 없이 빽빽하게... 너무 이해되서 읽으면서도 울수밖에 없네요..

 답글 1
  굥슬☆  9일 전  
 진짜 울고 있어요

 답글 1
  쀼하핳  9일 전  
 우리나라 학생의 현실이랄까요...힘들어요ㅠ 어른들이 항상 공부 안하면 나중가서 후회한다고 하시고들 하는데 학생들 입장에서는 지금이 제일 힘든데.. 공감되네요.. 등급이 뭔 대수라고들..힘들지만 우리 모두 힘내자구요!

 쀼하핳님께 댓글 로또 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디귿.  9일 전  
 작도에 제 글이 왜 있는건지...

 디귿.님께 댓글 로또 1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4
  자매유튜버  9일 전  
 너무 공감 많이 됬어요 ㅠㅠ학원가면서 보고 닜는데 학원가지 말까.. 라는 생각도 들었죠 ㅋㅋ 그만큼 작가님 생각은 짱!!♡

 자매유튜버님께 댓글 로또 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냐옹애옹야옹  9일 전  
 이 글 읽으면서 공감됬었고 위로받았어ㅠㅠㅠ
 그리고 시간내서 글 올려줘서 진짜 너무 고마워ㅠㅠㅠ
 힘들었을텐데ㅠㅠㅠ
 오늘도 글 잘 읽고가!

 답글 1
  강하루  10일 전  
 힘내세요

 답글 1
  한초롬  10일 전  
 공감쓰ㅜㅜㅜ
 디귿아 힘내ㅜㅜㅜ!! 내가 응원할게ㅜㅜ!!

 한초롬님께 댓글 로또 1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소설속여주가되고픈물고기  10일 전  
 ㅠㅠㅠ 공감너무되네요ㅜㅠㅜㅠ
 힘네세요ㅠㅠㅠ

 소설속여주가되고픈물고기님께 댓글 로또 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16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