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
방탄빙의글 00. 너 말고 지민오빠 - W.✎길섶
00. 너 말고 지민오빠 - W.✎길섶
 

 
 
 
 
 
 
 
 
 
 
 
 
 
 
 
 
 
 
 
 
 
 
 
 
 
 
 
 
 
 
 
 
 
 
 
 
 
 
 

" 아악 씨발 민윤기 개새끼가 아침에 깨워주지도 않고 가버렸다고! "

 

 

 

 

 

" 형도 의사인데 바빠서 그랬겠지. "

 

 

 

 

 

" 씨... 저녁에 들어오기만 해봐. 밥에 소금 잔뜩 뿌려줄거야 "

 

 

 

 

 

 

 

 

 


아침부터 민윤기 뒷담으로 하루를 더럽게 시작한다. 등교를 같이하는 소꿉친구 정국이가 오늘 숙제 때문에 전화만 안 했어도 난 무조건 지각이었을 것이다. 아침에 알람소리를 잘 못들어서 민윤기한테 깨워달라고 했지만 보나마나 나를 놀리려고 안 깨워주고 간 것이 뻔하니까.

 

 

 

 

 

 

 

 

 

 

 

 

 

 

 

 

 

역시 한 번 쓰레기는 평생 쓰레기인것인가, 민윤기는 재활용도 안 되는 평생 쓰레기이다.

 

 

 

 

 

 

 

 

 

 

 

 

 

 

 


*

 

*

 

*

 

 

 

 

 

 

 

 

 

 

 

 

 

 

 

 

 

 

 

 

 

 


" 여쭈우~ 오늘도 늦잠? "

 

 

 

 

" 오늘은 민윤기 땜에 늦잠잤어.. "

 

 

 

 

" 엥? 우리 윤기오빠가 뭐했는데? "

 

 

 

 

 

 

 

 

 

 

 


우웩, 우리 윤기오빠라니... 예림이가 아직 민윤기의 실체를 못 봐서 그런지 언젠가부터 민윤기가 좋다면서 별 지랄을 다 하고 있다.

 

 

 

 

 

 

 

 

 

 

 

 

 

 

 

 

 

 

 

 

 

 

" 에휴, 또 지랄한다. 네가 진짜 민윤기의 실체를 못 봐서 그런다고 "

 

 

 

 

" 뭐래, 울 윤기오빠의 실체는 더 잘생긴 모습 밖에 없거든? "

 

 

 

 

 

 

 

 

 

 

 

 

 

 

 

 

 

 

 

사실 민윤기가 좋다는 여자는 한 두번 본 게 아니라서 그런지 왜 인기가 많은지 전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차라리 민윤기를 좋아할바엔 박지민을 좋아하는게 훨씬 나을거다. 하지만 민윤기가 빨리 결혼을 해서 나 혼자 자취하고 싶기때문에 나는 민윤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언제나 환영이다.

 

 

 

 

 

 

 

 

 

 

 

 

 

 

 

 

아 맞다, 근데 박지민이 누군지알아?

 

 

 

 

 

 

 

 

 

 


내가 울 아빠보다 사랑하는 남자라고 할 수있다.

 

 

그렇다고 남자친구는 아니지만 큐티 섹시 러블리해서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부자 솔로가수라는 말씀 !!

 

 

 

 

 

 

 

 

 

 

 

 

 

 

 

 

 

 

 

 

 

 

 

 

 

 

 

" 아 맞다, 이번에 지민 컴백한다는 거 들었어? "

 

" 당연하지. 그래서 다시 과외시작하려고 "

 

 

 

 

 

 

 

 

 

 

 

 

 

 

 

지민이 컴백하는데 왜 과외를 하냐고 물으면 예림이 만큼 친한 친구 정국이가 전교 2등인데

 

 

 

공부 잘 하는 정국이한테 과외를 받고 시험성적이 좋으면 엄마께서 용돈을 주신다. 그러면 그 돈으로 앨범을 사야해서 컴백하기 전이면 과외를 하고있다.

 

 

 

 

 

 

 

 

 

 

 

 

 

 

 

 

 

 

 

 

 

 

 

 

 

 

 


" 이번에는 앨범 몇개 살거야? "

 

 

 

" 음... 이번에는 돈이 좀 부족해서 58개까지 밖에 못사. "

 

 

 

주변에서는 똑같은 앨범을 뭐이리 많이사냐는 반응이 대다수인데 앨범을 많이 살 수록 팬싸인회 응모권이 많아지는데 난 내 꿈을 이루려면 일단 팬싸인회부터 가야한다.

 

 

 

 

 

 

 

 

 

 

 

 

 

 

 

 

 

 

 

 

 

 

 

 

부끄럽지만 내 꿈은 박지민 아내여서 실물영접부터 해야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금 내 현실은 팬싸인회는 커녕 공연장 안에서 라이브를 듣지도 못했다. 돈을 그렇게 많이 쓰는데 매번 운도 지지리 없는지 매번 꽝이기 때문이다.

 

 

 

 

 


아니, 어쩌면 민윤기가 내 오빠인것부터 운이 없으니 지금까지도 운이 없는것일 수도 있을것같다.

 

 

 

 

 

 

 

 

 

 

 

 

 

 

 

 

 

 

 


 

 

 

 

 

 

 

 

 

 

 

 

 

 

 

 

 

 

 

 

 

 

 

" 오늘 점심 X나 맛없었음. 매점이나 가자. "

 

 

 

 

" 네가 사주면 감. "

 

 

 

 

" 헐. 난 네가 사줄줄알고 당연히 지갑 안 들고 왔지..  "

 

 

 

 

 

 

 

 

 

 

 

 

 

 

원래도 맛없었지만 오늘따라 야채만 있어 더 맛없었던 급식 때문에 매점을 갈까 고민중이던 그때 누군가 나에게 말을 걸었다.

 

 

 

 

 

 

 

 

 

 

 

 

 

 

 

 

 

 

" 저, 여주야. "

 

 

 

 

 

 

 

 

 

 
가끔 말을 섞었던 같은 반 남자애가 나에게 삼각김밥 하나를 건냈다. 

 

 

 

 

 

 

 

 

" 오늘 급식 맛 없었지. 이거 먹어. "

 

 

 

 

" 야, 내꺼는? "

 

 

 

 

 

 

 

 

 

 

 

 

옆에서 전정국과 김예림이 자기꺼는 왜 없냐며 따지려들었다. 에휴, 이 눈치없는 새끼들아. 딱 보면 모르니? 이 누님 지금 고백받을것 같은데?

 

 

 

 

 

 

 

 

 

 

 

 

 

 

 

 

 

 

눈 높은 내가 봐도 난 내 얼굴에 만족한다. 성격도 솔직히 이 정도면 좋은....거겠지.

 

 

 

 

 

 

 

 

 

 

간간히 고백을 자주 받아왔던지라 누가 나를 좋아하는지까지는 신경을 안 쓰지만 그 아이가 나에게 고백을 할 것같다는 직감은 느껴진다.

 

 

 

 

 

 

 

 

 

 

 

 

 

 

 

 

 

 

 

 

" 여주야, 나랑 사귈래? "

 

 

 

 


이번에도 내 예상은 틀리지 않았다. 역시 그 남자애는 나에게 고백을 했고 나는 역시나 그 고백을 찼다.

 

 

 

 

 

 

 

 

 

 

 

 


" 너 말고 지민오빠. 난 지민오빠 아니면 고백 안 받아줘. 그럼 삼각김밥 잘 먹을게 "

 

 

 

 

 

 

 

 

 

 

 

 

 

그 아이가 내민 삼각김밥은 거절하지 않은채 반으로 들어왔다.

 

 

 

 

 

 

 

 

 

 

 

 

 

 

 

 

 

 

 

 

 

 

 

 

 

 

***

 

 

 

 

 

 

 

 

 

 

 

 

 

 

 

 

 

 

 

 

 


" 눠 뫌구 쥐뮌오파. 놘 쥐뮌오파 아뉘면 고붹 안 받아줘. "

 

 

 

 


" 킄킄, 미친. 개똑같네 "

 

 

 

 

 

 

 

 

 

 

 

 

 

고백을 받을때마다 나는 항상 이 멘트로 고백을 거절한다. 팬픽소설에서 보면 남주가 항상 똑같은 멘트로 고백을 거절하는데 그게 멋있어 보여서 그런달까? 근데 저 친구새끼들은 내 말을 따라한다. 처음에는 왜저러나 싶었는데 이제는 익숙해져서 나는 신경쓰지 않고 삼각김밥을 야금야금 뜯어먹는다.

 

 

 

 

 

 

 

 

 

 

 

 

 

 

 

 

 

 


" 야, 너는 잘생긴 선배가 고백을 해도 찰거냐? "

 

 

 

 

 

 

" 일차적으로는 그런 선배가 우리학교에 없고, 있다해도 나한테 고백을 할리가 없어. "

 

 

 

 

 

" 큼.. 넌 너무 현실적이야. 이렇게 현실적이면서 지민이랑 결혼한다는 되도않는 꿈은 왜꾸는거임? "

 

 

 

 

 

 

 

 

 

 

 


" ..그냥 "

 

 

 

 

 

 

 

 

 

 

 

 

 

 

 

 


가망없는 꿈일지라도 꿈이 없는 것보단 있는게 나으니까.

 

꿈이 없이 사는 삶은 어디로 가야할지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는 방황하는 삶이니까.
차라리 이런 꿈이라도 갖고 있는게 마음 편해서.

 

 

 

 

 

 

 

 

 

 

 

 

 

 

 

 

 

 

 

 

 

 

 

 

 

 

 

 

 

 

 

 

 

 

 

 

 

 

<인물소개>

 

 

 

 

 

 

 

 

 

 


전정국/18살/공부를 매우 잘하고 운동, 비주얼 뭐하나 빠지는 거 없는 엄친아.

 

 

 

 

 

 

 

 

 

 

 

 


민여주/18살/솔로가수 지민을 매우 사랑해서 지민과 결혼하는 것이 꿈이다./민윤기의 동생으로 윤기와 둘이서 살고있다.

 

 

 

 

 

 

 

 

 

 

 

 

 

 

 

 


 

 

김예림 / 18살 / 여주의 친구 / 여주오빠 윤기를 짝사랑 중 / 성격 좋은 낭랑 18세 소녀

 

 

 

 



 

 

 

 

 

 

 

 

 

 

 

 

민윤기 / 26살 / 여주의 오빠 / 의사 / 여주와 둘이 살고 만나기만 하면 싸움.

 

 

 

 

 

 

 

 

 

 

 

 

 

 

 

 

 

 

 

 

 

 

 

 

 

 

 

 

 

 

 

 

/ 첫 학생물이네요,,!! 이 글도 많이 사랑해주세요ㅠㅠ 살짝 스포를 하자면 달달한 정국이의 모습이 많이 나올겁니당 //~//

 

 

 

 

 

 

 

 

 

 

 

 


추천하기 16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예빈_yebin  19시간 전  
 재밌어요!

 답글 0
  아미!!남주니!!♥♥♥  4일 전  
 기대하겠씀닷!!

 답글 0
  124qazwsx  7일 전  
 기대할게요!!!

 답글 0
  바다85  8일 전  
 가대해용

 답글 0
  루나냥  9일 전  
 기대할게여!

 루나냥님께 댓글 로또 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김뽀띠  9일 전  
 직가님 초면에 사랑합니다 기대할게요 흡 하 둨흔둨흔

 답글 0
  해참  9일 전  
 완전 기대합니당

 답글 0
  수그니짱  9일 전  
 하...진짜 사람 기다리게 하는건 진짜 니가 짱인듯..
 하...진짜 내가 니때문에 내 전반재산 234포이뜨 준겅♡
 

 수그니짱님께 댓글 로또 2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수그니짱  9일 전  
 수그니짱님께서 작가님에게 234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1
  알러뷰~~~♡  9일 전  
 와우~~!
 재밌겠당

 답글 0

23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