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
방탄빙의글 질투하는 민윤기 보고 싶어서 쓴 글 - W.박뿌으
질투하는 민윤기 보고 싶어서 쓴 글 - W.박뿌으







질투하는 민윤기 보고 싶어서 쓴 글















Copyright 2019. 박뿌으 All rights reserved
 
 
 
 
 
 
 
 
 
 
 
 
 
 
“ 어, 도착했어. 근데 나 저기 어떻게 들어가? ”
 
 
 
 
 
 
 
 
 
- 데스크에 말했으니까 그냥 들어와.
 
 
 
 
 
 
 
 
 
 
 
 
 
 
자기 할 말만 하고 끊어버리는 그에 입을 삐죽 내밀었다.
 
 
 
 
 
 
 
 
 
 
 
 
 
 
“ 바쁜 사람 불러놓고 자기 할 말만 하고 끊어버리네... 그냥 확, 가버려? ”
 
 
 
 
 
 
 
 
 
 
 
 
 
 
그의 회사 건물을 바라보며 감탄사를 내뱉고는 들어가려던 찰나 기분이 확 상해버려서 잠시 멈칫했다. 아주 잠깐의 고민이었다. 아주 자암깐. 허나 그 고민을 비집고 들어온 것은 다름 아닌 박사원 님의 목소리였다.
 
 
 
 
 
 
 
 
 
 
 
 
 


“ 어, 임여주 대리님! ”
 
 
 
 
 
 
 
 
 
 
 
 
 
 
대리라는 직급을 안 들어본 지가 오래된 거 같은데. 그렇게 부르지 말래도 지민 씨는 항상 내 이름 끝에 대리라는 직급을 붙이곤 했다. 오랜만에 본 지민 씨의 얼굴에 환하게 웃으며 반겨주자 들고 있던 커피잔을 쏟을 듯 말 듯 아슬아슬하게 뛰어와서는 내 앞에 우뚝 섰다.
 
 
 
 
 
 
 
 
 
 
 
 
 
 
“ 아, 지민 씨. 그렇게 부르지 말라니까... ”
 
 
 
 
 
 
 
 
 
" 전 이게 익숙해서 더 편해요. 민부장님 만나러 오셨나 봐요? "
 
 
 
 
 
 
 
 
 
 
 
 
 
 
지민 씨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자 그럴 줄 알았다며 반응해온다. 그러다 어딘가를 보는 듯하더니 이내 표정이 굳어지며 고개를 스르륵 내렸다. 왜 그래요? 방금 전까지 꼬박꼬박 대답을 잘 하던 지민 씨가 울상을 지으며 내 뒤를 고갯짓했다.
 
 
 
 
 
 
 
 
 
 
 
 
 


“ 저 잘리는 거 아니겠죠? 잘 말해주셔야 해요! ”
 
 
 
 
 
 
 
 
 
 
 
 
 
 
회사에 들어가는 사람들의 인사를 받으며 회전문 앞에 기대 있던 민윤기를 쳐다보았다. 미간은 잔뜩 찡그려져 있었으며 심지어는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 저거 저거, 또 질투한다. 내가 이 맛에 민윤기랑 연애하지. 차마 나한테 뭐라 하지는 못하겠고 보는 눈이 많아서 지민 씨한테도 뭐라 하지 못하겠기에 분한지 팔짱을 끼고 있던 오른손의 기다란 검지로 팔을 툭툭 쳐대더니 이내 들어가 버렸다. 어깨를 으쓱이며 지민 씨를 쳐다보자 이미 울상을 짓고 있었다.
 
 
 
 
 
 
 
 
 
 
 
 
 
 
“ 걱정하지 마세요. 저러다 또 풀리시는 거 알잖아요. 저 먼저 갈게요! ”
 
 
 
 
 
 
 
 
 
“ 네, 임대리님 나중에 시간 내서 또 봬요! ”
 
 
 
 
 
 
 
 
 
 
 
 
 
 
질투하는 민윤기 보고 싶어서 쓴 글
 
 
 
 
 
 
 
 
 
 
 
 
 
 
“ 민윤기! ”
 
 
 
 
 
 
 
 
 
 
 
 
 
 
내 부름에 앞서가던 그가 천천히 걸음을 늦추었다.
 
 
 
 
 
 
 
 
 
 
 
 
 


“ 왜, 뭐, 박사원이랑 더 얘기 하다 오지 그래. ”
 
 
 
 
 
 
 
 
 
" 뭐야, 민윤기. 지금 질투 하는 거야? "
 
 
 
 
 
 
 
 
 
 
 
 
 
 
그의 말에 피식 웃었다. 나 삐졌어요를 얼굴에 딱 붙이고선 말해오는 그에 웃음이 크게 터지려던 걸 간신히 참아내었다.
 
 
 
 
 
 
 
 
 
 
 
 
 
 
" 너 보고 싶어서 왔는데? "
 
 
 
 
 
 
 
 


" 보고 싶어서 왔다는 여자가 전화해놓고 한참이 지나도 오질 않아. "
 
 
 
 
 
 
 
 
 
 
 
 
 
 
아 진짜 귀여워. 말은 저렇게 해도 표정을 보니 보고 싶다는 말에 이미 풀린 것 같았다.
 
 
 
 
 
 
 
 
 
 
 
 
 
 
“ 빨리 들어가자. 다리 아파. ”
 
 
 
 
 
 
 
 
 
 
 
 
 
 
얼굴을 찡그리며 다리를 콩콩 두드리자 제 방 문을 열은 그가 나를 밀어 넣었다. 앞으로 부르면 제때 제때 와. 나 바쁜 사람인 거 알잖아. 그 박지민이랑 좀 그만 만나고. 왜? 지민 씨 귀엽잖아. 그럼 둘이 연애하던가, 왜 나랑 연애해. 난 너밖에 없는 거 알잖아, 민윤기. 한참을 둘이 티격태격 댔다는 건 안 비밀이다.
























You튜브 보다가 츤데레 민윤기 님이 넘무 좋아서 야심차게 썼는데 결과물은 망했습니다 ㅠㅠㅠㅠㅠㅠ 담부턴 안 쓸게요...











♡즐추댓포♡






추천하기 23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박뿌으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찌미꾹  14일 전  
 융기옵의 질투ㅜㅠㅠ

 답글 0
  하꼬국  17일 전  
 질투 너무 좋아ㅠㅜㅠ

 답글 0
  빙힝  17일 전  
 꺄 ㅠ 설렘 :)

 답글 0
  LOVE1997  17일 전  
 귀엽다ㅎㅎ

 답글 0
  째언자까  17일 전  
 째언자까님께서 작가님에게 1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망개한강냥이>지연  20일 전  
 설렜습니다ㅠㅠㅠ

 답글 0
  예빈_yebin  21일 전  
 재미있어요! :]

 예빈_yebin님께 댓글 로또 1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우주하늘엔  28일 전  
 민늉기 질투하는거 완전 귀여워ㅜㅜ

 우주하늘엔님께 댓글 로또 2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지민지횬  28일 전  
 재미있어요

 답글 0
  귀염뽀짝지민  29일 전  
 윤기 귀여워

 귀염뽀짝지민님께 댓글 로또 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36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