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
방탄빙의글 서툴렀던 나의 여름 - W.찔깃
서툴렀던 나의 여름 - W.찔깃







지독히 더운 여름 날씨 탓인지
찰나에 불어오는 시원함이 간절했다.

찰나의 시원함이 나는 좋았다.




지독히도 더웠던 여름날에 지칠줄 모르고
며칠간을 추적이던 여름날의 장마는,
지독히도 더웠던 여름날에
그닥 달갑지 못한 손님이었다.




지독히도 더웠던 여름날에
추적이는 비가 열기를 가셔 시원해질법도 하건만
더운 열감만이 가득한 여름이 서툴렀던 나에게
지칠줄 모르고 며칠간을 추적이던 여름날의 장마는,

찰나의 시원함 대신 꿉꿉함만을 남겼다.




찰나의 시원함이 좋았을 뿐인데
세차게 추적이는 장마는 자비가 없다.
그런 장마가 야속해서
나는 지독히도 더운 여름날의 장마를 지독히도 미워했다.




그래서 나는 여름비를 새롭게 써내렸다.
마냥 꿉꿉함을 남기던 장마와는 다르게
내가 새로 써내린 나의 여름비는 나에게
찰나의 시원함을 안겨주었다.




찰나의 시원함이 좋았을 뿐이었다.
비가 내린 후 이따금씩 불어오는 찰나의 바람
그 시원함이 좋아서,
나는 새로운 여름비를 썼다.




내가 새롭게 쓴 여름비는 그칠 줄 몰랐고
찰나의 시원함이 좋아 그 순간이 행복했던 나는,

행복을 잃었다.




찰나의 시원함이 좋아 써내렸던 나의 비는
억겁으로 변해 나를 감싸왔고
그 억겁은 나를 감싸오는 듯 하다
고요히 나를 얽어맸다.




내가 써내린 나의 여름비는
지칠줄 모르고 추적이던 또 다른 장마였다.
내가 좋아서 썼던 나만의 비는
어느새 고여 나를 가라앉혔다.




나는 다짐했다.




더 이상의 비를 써내려가는건 조금 미뤄보겠다고
나의 여름비는
지독히도 더웠던 이번 여름을 견디며 조금 서툴렀던
나의 섣부른 생각이었다.




이제 제법 지나가려는 여름의 끝에 서서
지칠줄 모르고 추적이는 장마와 함께했다가는
지독히도 더웠던 여름날을 서툴게 맞이했던 나는
바보같이 열병에 걸리고 말겠지.




나의 여름비는,
내가 지독히도 미워했던
또 하나의 장마가 되어서야
추적임을 멈췄다.




써내려가던 비는 미루어 멈췄지만
써내려갔던 비를 지울 순 없었나보다.
장마가 되어버린 나의 여름비를 멈췄음에도
내가 지독한 열병에 걸린 것을 보면.




지독히도 더웠던 여름날이 지나가는데
그렇게 지는 여름을
뜨끈한 열병으로 마무리 하게 된건
지독히도 더웠던 여름날을 서툴게 대했던 나의 행동의 대가였으리라.




그저 여름을 사랑했으면 되었을까.
여름을 온전히 품에 안아 조용히 토닥여주었다면
찰나의 시원함을 바라진 않았을까.




더운 여름날의 찰나의 바람을 바라는 대신
여름을 품에 안아 토닥이다보면
스며드는 더위조차도 온전히 품에 안아 괜찮다 속삭였다면
열병으로 끙끙대진 않았을까.




찰나의 시원함을 바라다 지독히 더운 여름을 조금은 서툴리 대했던
나는 아마도 찰나의 시원함이 좋았다.





추천하기 1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강하루  17일 전  
 글 잘쓰시네요

 답글 0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