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635. 그날의 바다 (1) - W.타생지연
톡 635. 그날의 바다 (1) - W.타생지연


*바다는 옳다!*



태양볕이 내리 쬐는 바닷가!

늦휴가라 그런지 사람이 많지는 않았다.

그렇지만 이럴 때 놀기가 좋지!


레이스가 달린 예쁜 수영복을 입고 모래사장을 활보하는데

정국오빠가 내 뒷덜미를 붙잡았다.


"멋대로 돌아다니지마. 돼지. 그러다 누가 잡아간다."

"누가 잡아가는데?"

"귀신?"

"귀신이 여기 어딨어?"

"왜 있다며 인어인가 물고기인가."


인어를 물고기랑 헷갈리는 게 정국오빠 말고 또 있을까?


"인어공주님이 왜 날 잡아가? 마음씨도 착하고 예쁠 텐데."

"그 이야기에 예쁘다는 말은 없던데."

"..."


뭐지, 내가 밀린 기분은.



*2차전*



"어쨌든 인어공주님은 착해서 날 잡아갈 생각은 하지 않는다고!

오빠 자꾸 인어공주님 욕하면 인어공주님이 정말로 날 잡아가버릴지도 몰라! 석진오빠가 그랬어. 말이 씨가 된다고!"

"... 미안합니다. 인어공주님."


정국오빠는 의외로 순순히 사과를 했다.


"오빠, 나 사라지는 게 무섭구나?"

"그래. 무서워."


장난스러운 물음이었는데 정국오빠의 얼굴에는 장난기가 없었다.


"일등급 돼지를 포동포동하게 살찌워 놨더니 알지도 못하는 물고기한테 빼앗기다니!"


정국오빠는 결코 인어공주에게 나를 빼앗길 수 없다는 듯 주먹을 불끈 쥐었다.

조금이라도 감동했던 내가 멍청이다.



*추워.*



한창 신이 나서 바닷가를 누비고 다니는데 누군가 내 위에 얇은 로브를 걸쳐줬다.

고개를 돌린 곳에는 윤기오빠가 서 있었다.


"오빠, 나 이거 필요없는데."

"필요해."

"응?"

"추워."


이게 무슨 소릴까.

지금 햇볕이 살을 뚫을 것 같은데..


"오빠 나 안 추워. 더워."

"아니야. 추워. 내 눈에 그래 보여."


윤기오빠가 슬그머니 내 곁으로 다가와 제 몸으로 나를 가리고 섰다.

슬쩍 오빠의 등 뒤로 근처를 둘러보니 정국오빠 또래의 남자들이 많았다.


"앞으로 휴가는 산으로 가자."


오늘부로 바다가 싫어진 윤기였다.




T.


타 생 지 연



앞으로 세 네 편 정도 소장본 그 날의 마다 맛보기 편이 올라갈거에요.

소장본에서만 공개하는 특별편이니 만큼 엔딩은 이곳에서 밝혀지지 않습니다.

그냥 대충 이런 이야기다?하고 감 잡으시면 될 것 같아요!


그럼 저는 다시 일을 하러..

오늘도 감사합니다~~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189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수달탱  31일 전  
 산ㅇ.로 고고싱

 답글 0
  DKSTJDUD  114일 전  
 윤기오빠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좁은입배풍동  135일 전  
 돈돈아.. 이리와! 오빠들 몰래 내가 바다에 데려다줄게! ((소근소근

 답글 0
  나눈야!팟찌밍!  201일 전  
 돈돈아! 오빠들 몰래 나랑 바다 가자~!!

 답글 0
  루시아4170  206일 전  
 아~어떻게~늉기 너무 귀여워ㅠㅠㅠㅠ

 루시아4170님께 댓글 로또 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뿌까인  228일 전  
 ㅋㅋㅋ큐ㅠㅠㅠㅠㅠㅠㅠ

 뿌까인님께 댓글 로또 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꾸꾸다현  239일 전  
 큐큐큐큐큑

 답글 0
  ♡ㅂㅌㅅㄴㄷ♡ㅇㅁ♡  248일 전  
 융기ㅋㅋㅋㅋ

 답글 0
  afobangfo  252일 전  
 달다리ㅠ

 afobangfo님께 댓글 로또 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정국  259일 전  
 완전 쓰윗해

 정국님께 댓글 로또 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109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