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
방탄빙의글 오늘 현실 공포물 ㄱㄱ - W.나
오늘 현실 공포물 ㄱㄱ - W.나



오늘 현실 공포물 ㄱㄱ














Trigger Warning
: 공포, 트라우마 유발 요소


「본 창작물은 공포를 유발할 수 있는 묘사에 관한 내용을 일부 포함하고 있습니다. 이에 작가는 절대로 해당 요소를 옹호하거나 두둔하고 있지 않음을 밝힙니다.」
















거기 학생.

















ㄴ브금 재생♡









이 이야기는 작가가 직접 겪은 실화를 바탕으로 이야기를 재구성한 것입니다.
















투두둑. 투둑-.










야심찬 빗소리가 차 창문을 때렸다. 아직 아침임에도 불구하고 어두운 먹구름이 하늘을 가린 것이 썩 보기 좋지 않았다. 아니, 솔직히 말해서 보기가 껄끄러웠다. 하늘이 한을 품은 것 같달까. 원래도 비 오는 날을 지독히도 싫어하는 나는 주말이 시작된 시점인 토요일에 이런 우중충한 날씨가 하늘을 가린 사실을 인정할 수 없었다.















이쯤에서 내려야지,
생각한 나는 우산을 들고 차에서 내렸다.




서늘한 바람이 옷깃 사이로 스며들었다.
























타닥타닥.


건물 입구에 도착한 나는 우산을 접고 신발을 툭툭 털었다. 우산을 접으면서 빗방울이 내 옷에 튀었다. 싸늘한 공기와 섞인 물방울이 옷 사이로 흡수되었다.















"저기, 학생."



어렴풋이 누군가의 말소리가 들렸다. 나는 이 아침에 잘못 들었겠거니 싶어 고개도 들지 않은 채 신발에 묻은 흙을 계속해서 털어냈다.






그때 또다시 중저음의 목소리가 내 귀를 강타했다.














"거기 학... 생?"



미간을 찌푸리며 고개를 들었다. 내 앞에는 올 블랙의 의상을 입은 30대 중후반 쯤으로 보이는 남성이 서있었다. 그 남자는 희멀건 피부를 지니고 있었다. 그는 소름 돋게 조소를 지어보였다. 나는 아무말 없이 계속 그 남자를 응시했다. 할 말 있으면 빨리 하라는 무언의 재촉이었다.




남자는 그 속뜻을 눈치챘는지 이내 웃음을 거두고는 서론 없이 바로 본론으로 뛰어들었다.






"여기 주변에 기차역 어디있는지 알아? 알면 안내해 줄 수 있니?"















`뭐 이런 일방적인 질문이 다 있어.`








벌써 남자가 하는 말의 의미를 알아챈 나는 더욱 더 짜증이 났다.





"아뇨. 이 주변에 기차역이 없을 텐데요."





"...뭐?"




남자는 적잖이 당황한 듯 했다. 나는 아랑곳하지 않고 내 주장을 확실히 하기 위해 한 번 더 말했다.




"싫다고요."




















나는 그 남자의 반응을 확인하기도 전에 서둘러 그 자리를 피해 건물 안으로 들어왔다.




`요즘 세상이 어떤 세상인데, 이런 말 따위로.`























사실 오늘 좀 힘들었어요.
머리 아프고... 그래서 링거도 맞고...
나중에 최애냐 남사친이냐 그것이 문제로다로 찾아올게요.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토아 여러분.

(사실 이거 공포물이라 하기엔 전혀 안 무섭지만 그래도...ㅎ)










안녕♡







추천하기 18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행복하당!!!  11일 전  
 와...저 였으면 울면서 도망갔을 것 같네여..ㅎㅎ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답글 1
  천사어셩  15일 전  
 ((소름

 답글 1
  가입하고싶다고!!!  15일 전  
 진심으로 순간 소름 돋았어요

 가입하고싶다고!!!님께 댓글 로또 1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YOONGI°  16일 전  
 오우 저같음 저 겨울왕국 되요.. 저번에 어떤 아줌마가 시내 어떻게 가냐고 물었는대 겨울왕국 될뻔 해써여..

 YOONGI°님께 댓글 로또 9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강하루  16일 전  
 글 잘쓰시네요

 답글 1
  민윤지짱짱맨뿡뿡♡♡  16일 전  
 와 저였음 얼음땡 각ㅋㅋㅋㅋㅋ
 진짜 대박이네여!!!!

 민윤지짱짱맨뿡뿡♡♡님께 댓글 로또 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보찌모찌  16일 전  
 작가님 강심장!부럽습니더ㅠㅠ

 답글 1
  물만난물꼬기  16일 전  
 물만난물꼬기님께서 작가님에게 345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5
  강_지인  16일 전  
 헉 미친 담력 짱 세십니다 저였으면 암말도 못하고 어유 .. 그나저나 오늘도 잘 봤어요 !!

 답글 1
  해늘°  16일 전  
 해늘°님께서 작가님에게 333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1

15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