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워싱턴 D.C에서의 하루 - W.연홍지탄
워싱턴 D.C에서의 하루 - W.연홍지탄











워싱턴 D.C에서의 하루

作 연홍지탄









브금 재생
















워싱턴 D.C에서의 하루였다. 그 조그마한 소녀는 고스란히 태형의 카메라에 찍혀 있었다. 그것이 둘의 첫 눈맞춤이었다. 태형은 어안이 벙벙한지 붉은색 호텔 앞에 쭈그려 앉아 있는 꼬마아이를 가만히 내려다볼 뿐이었다. 꼬마아이는 조심스럽게 태형을 올려다봤다. 꼭 아기 고양이처럼 눈망울이 동그랗던것이 어찌나 태형의 마음에 걸렸던지.



건너편에 붉은색 다리와 강이 눈에 띄여서 였을까. 갑작스런 바람때문이었을까. 태형은 처음 본 꼬마아이에게 말했다.




"꼬마야, 여기서 왜 이러고 있어. 이러다 감기 걸릴라. 가족들은?"





"... ... ..."





그렇다. 여기는 워싱턴. 미국 메릴랜드주와 버지니아주의 사이에 위치한 곳이다. 한국인의 말은 이 조그마한 꼬마아이가 퍽이나 알아듣지 못할 언어였다.





"아... 어찌지..."





그렇다고 또 영어를 잘하는 태형이 아니었기에 곤란한 상황이 아닐 수가 없다. 때마침 쏟아지는 소나기에 태형은 더욱 난감해했다. 태형은 손바닥을 하늘을 향해 뻗어보았다. 굵은 빗줄기에 태형의 미간이 점점 찌푸려졌다. 사진 몇 장을 건지려다가 이게 대체 무슨 일인지. 꼬마아이는 여전히 붉은 색의 호텔 앞에 쭈그려 앉아 있었다.



태형은 조심스럽게 자신의 베이지 색 코트를 벗어 꼬마아이에게 덮어주었다. 환한 미소를 띄며.





"비 맞지 마."










그렇게 비를 피하여 어디론가 뛰어가고 있었을까. 소나기가 내 머리를 피해가는 기분이 들었다. 무지개색의 우산이 꼭 비가 그친 후의 진짜 일곱 빛의 무지개 같았다. 무지개 우산...? 어딘가 이상하다는 것을 뒤늦게 감지한 태형이 천천히 뒤를 돌아보았다. 태형의 목에 걸린 카메라의 렌즈가 반짝였다. 렌즈엔 긴 머리의 여성이 아까의 태형과 똑같은 환한 미소로 서있던 장면이 비춰졌다.





"그 꼬마아이는 무사히 엄마를 찾았어요. 아마 길을 잃었던것 같아요."


"누구세요...?"


"아까 꼬마아이한테 말했잖아요. 비 맞지 말라고. 저도 같은 마음이어서요."





태형은 곧이어 표정을 풀더니 입가에 잔잔한 미소를 띄었다.





"고마워요."





태형이 환하게 눈웃음을 지어보였다.
















워싱턴 D.C에서의 하루였다.



그 카메라의 렌즈가 반짝였을때

난 심장의 박동수가 일정하지 않다는걸 인지했다.



그 짧은 순간에 난

하늘에 어여쁜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



나의 마음속에 평범했던 궤도가 틀어져버렸다.

오랜만에 느낀 설렘이었다.



워싱턴 D.C에서의 하루였다.
















워싱턴D.C... 그냥 말이 쪼메 멋져서 써봤어요... 이상한 글로 여러분의 안구테러 죄송합니다...





추천하기 12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연홍지탄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망개한참새  7일 전  
 저 진짜로 제목보고
  "예에!~워싱턴 디씨!...가 어디지..?"이랬어요ㅋㅋㅋㅋㅋ

 답글 3
  쿄레  9일 전  
 필력에 치이고 간다....역시 작가는 아무나 하는게 아니었어........왤케 글을 잘쓰는고야....ㅠㅜㅠㅜ

 답글 1
  령소천해  9일 전  
 령소천해님께서 작가님에게 10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1
  령소천해  9일 전  
 글 분위기가 너무 좋아요ㅠ♡

 령소천해님께 댓글 로또 10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Cherry_Blossom  9일 전  
 헐..♥♥

 답글 1
  방탄보라해!!!♡  9일 전  
 글 너무 좋아요!

 답글 1
  소원(소정)  9일 전  
 글좋아요!!!

 소원(소정)님께 댓글 로또 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강하루  9일 전  
 글 잘쓰시네요

 답글 1
  해늘°  9일 전  
 해늘°님께서 작가님에게 158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1
  해늘°  9일 전  
 울 지탄 님 필력 어쩜 좋아요 정말! (난리) 오늘 마침 비도 오는데 글 분위기랑 너무 잘 어울리는 거 아닙니까. 이따 밤에 한 번 더 읽고 자야겠어요♥

 해늘°님께 댓글 로또 1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13 개 댓글 전체보기